Search

'2024/02'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4.02.29 불재판火起請

불재판火起請

일본사 이것저것 2024. 2. 29. 15:16 Posted by 渤海之狼

가모우 우지사토蒲生氏郷의 고향으로 유명한 일본 가모우군蒲生郡 히노日野에서 1619년 하나의 재판이 행해짐.

 

히노 산日野山의 이용을 두고 동측 9개 마을과 서측 9개 마을이 오랫동안 다툼. 오랫동안 다투다 보니 권리관계가 꼬이고 꼬였는지 에도 막부江戸幕府도 어떻게 확정을 짓지 못한 듯 타툼의 시간만 흐름.

 

이때 서쪽 마을 측의 카쿠베에角兵衛라는 사람이 한 제안을 함.

 

그것은 불재판火起請.

불에 달군 철편을 들어 화상이 적은 쪽이 승자, 심한 쪽이 패자가 되는 것.

신이 굽어 살피어 죄가 있는 쪽에 화상을 더 많이 입게 한다는 논리.

 

'카쿠베에'라는 인물은 서쪽 마을 사람들이 먹여 살리고 있던 낭인이었다 함. 나름 똑똑하다는 평가를 받던 이 사람은 불재판 제안뿐만아니라 서쪽 마을에 은혜를 입었다며 스스로 서쪽 마을의 대표로 철편 드는 사람이 되겠다고 함.

 

이 제안이 동쪽 마을에 전해지자 동쪽은 패닉.

거절하면 지들이 권리 포기하는 거나 마찬가지였으며, 신이 보기에 켕기니까 피한다는 인상을 줄 수 있었으니. 그러나 졸라 겁나서 우짜나~ 하던 중에 어떤 사람이 자신이 한다며 손을 듬.

 

그러나 서쪽과 동쪽이 불재판에 관해 이러저러한 교섭하던 중에 서쪽이 동쪽의 촌장庄屋 중 하나인 키스케喜助에게 겁쟁이라는 소리를 했나 봄. 키스케는 분노하여 자신이 한다고 하여 동쪽 대표로 촌장 키스케가 대표로 나섬.

 

재판당일.

에도 막부에서 심판으로 파견된 무사들의 입회하에 불재판이 행해짐.

 

도가니에서 도끼 모양을 한 철편을 빨갛게 될 때까지 달구고 그걸 도가니에서 약 9미터 앞에 있는 선반에 올려 놓는 것.

 

, 부정을 막기 위해 서쪽이 가져온 철편은 동쪽이, 동쪽이 가져온 철편은 서쪽이 들기로 함.

 

서쪽의 카쿠베에, 동쪽의 키스케 둘 다 새하얀 옷을 입고 준비.

특히 동쪽 키스케의 모친은 아들이 병신짓을 하면 그자리에서 죽이겠다며 언월도를 들고 옆에서 지켜봄.

 

시작 소리가 울림.

 

동쪽 키스케는 들고서는 달려나갔으나 역시 너무나 뜨거웠는지 약 5.5미터 정도 갔을 때 선반을 향해 도끼를 내던짐. 너무 달궈졌던지 나무로 된 선반이 타서 구멍이 뚫릴 정도 였다 함.

 

제안자이기도 했던 서쪽 카쿠베에는 너무나 뜨거웠는지 들자마자 떨굼. 한발자욱도 떼지 못한 채.

 

도끼를 떨군채 눈치만 보던 카쿠베에는 곧바로 도망치려했으나 막부의 무사들이 붙잡음. 다음 날 카쿠베에는 조리돌림 당한 뒤 십자가형에 쳐해짐.

 

후에 조사한 바로는,

카쿠베에는 불에 달구면 빨갛게 되긴 하는데 그다지 뜨거워지지 않는 철편을 준비했으나, 당일 공정을 위해 바꾸게 된 것이 패착.

 

그리하여 히노산은 동쪽 9개 마을의 소유가 되었고, 키스케는 넓은 땅을 얻을 수 있었으며 키스케 보다 먼저 입후보 했던 사람에게도 작지만 역시 땅을 얻었다고 함.

 

일본 신의 재판의 역사日本神判史, 시미즈 카츠유키清水克行...에서 발췌.

-------------------

 

오와리尾張의 한 마을에 진베에甚兵衛라는 사람이 있었고, 그 옆 마을에 사스케佐介라는 사람이 삼. 둘은 친구였음.

 

근데 진베에가 출장으로 집을 비운 날 밤에 사스케가 진베에의 집에 물건 훔치러 감. 그러다 진베에의 부인이 잠에서 깨서 싸움을 벌임. 진베에의 부인이 더 쎘는지 사스케 도망. 도망치다 사스케는 칼집을 진베에의 부인에게 빼앗김.

 

진베에 측은 칼집이란 증거를 가지고 오다 노부나가織田信長의 관청에 신고를 했지만, 하필 사스케는 노부나가의 젖형제인 이케다 츠네오키池田恒興의 부하였음.

(노부나가는 애기 때 이빨질이 심해서 유모의 유두를 물어뜯는 버릇이 있었는데 츠네오키 모친에게만은 얌전히 젖을 빨았다 함)

 

어찌보면 친형제보다 더 대우받는 젖형제이다 보니 노부나가의 부하들도 츠네오키에게 일해라절해라 하질 못함.

 

결국 불재판하기로 함.

노부나가의 부하들의 입회하에 양측의 인원들이 모여서 불재판을 행하여 사스케가 짐. 그러나 이케다 츠네오키 무리가 사스케를 감싸며 소란을 부림.

 

이렇게 소란이 나자 매사냥 나갔다 돌아오던 노부나가가 이들을 보고 시끌시끌하니 들림.

 

뭔 일인데 서로 활과 창에 갑옷까지 입고 소란인고?

하며, 양측의 주장을 들음.

 

노부나가 안색 변함.

 

불재판을 어떻게 했냐? 철편은 어느 정도 달구었나? 똑같이 달구어라.

 

내가 이 달구어진 철편을 들고 똑같이 할 것이고 그렇게 내가 성공하면 저 사스케는 내 맘대로 할 것이다.

 

라고 하고서는 빨갛게 달구어진 철편을 들고 3보 걸어 선반에 올려놓고는,

 

보았느냐!

 

라 외치고는 사스케를 죽임.

 

신장공기信長公記 권수卷首 불재판 행하신 것에 대해火起請御取候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