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다 마사노부[本多 正信]는 토쿠가와 이에야스[徳川 家康]가 가장 비밀스런 모의를 할 때 상담을 나누던 모신(謀臣)이다. 이에야스는 마사노부를 아예 친구와 같이 대했다 한다.

 “백성의 재산을 남지도 않게 부족하지도 않게 다스리는 것이 중요하다”
 는 말로 유명한 [본좌록[本佐[각주:1]]은 마사노부가 썼다고 한다.[각주:2]

 사츠마[薩摩]의 시마즈 이에히사[島津 家久[각주:3]]가 부친 요시히로[義弘]에게 보낸 편지에,
“이에야스 님은 정치에 관해 사슈우[佐州=마사노부]하고만 상담을 나누는 것 같이 보입니다”
라고 쓴 것을 보아도 마사노부가 이에야스 정권에서 중추적인 위치에 있었다는 것을 모두 알고 있었던 듯 하다.

 이에야스가 살아있을 때 이런 말이 유행했다 한다.
 “카리 님, 사도 님, 오로쿠 님[雁殿、佐渡殿、お六殿]”라는 말로, 카리 님은 매사냥을 말하며[각주:4], 오로쿠 님은 측실 중 한 명[각주:5] 그리고 사도 님은 마사노부를 이른다.
 이렇게 이에야스에게 두터운 신뢰를 받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마사노부는 불과 2만2천석의 영지를 받는 것에 만족하였다. 미움 받기 쉬운 자신의 존재를 잘 이해하고 있어 많은 영지를 바라지 않았던 것이다.

 어느 사서에 따르면 마사노부의 용모는 매독으로 인하여 피부가 떨어져 나가 어금니가 보일 정도로 심했다 한다.

 마사노부는 하급무사로 매조련사[ 출신이라고 한다. 1563년 미카와[三河]에서 봉기한 잇코우잇키[一向一揆][각주:6]는 이에야스에게 처음으로 찾아 온 시련이었는데, 마사노부는 이 잇코우잇키 군의 참모가 되어 이에야스에게 반항하였다.
 반란군 측과 토쿠가와 가문[徳川家]과의 사이에 화의가 맺어지자 마사노부는 쿄우토[京都]로 탈출, 일시적으로 마츠나가 단죠우 히사히데[松永 弾正 久秀] 밑에서 지냈다. 쇼우군[将軍] 아시카가 요시테루[足利 義輝]를 살해한 이 효웅도 마사노부를 보고 “평범한 인물이 아니다”며 기량을 인정했다 한다. 그 후 마사노부는 카가[加賀], 에치고[越後]를 유랑한 후 유명한 오오쿠보 히코자에몬[大久保 彦左衛門[각주:7]]의 형이며, 이에야스의 중신인 오오쿠보 타다요[大久保 忠世]의 추천으로 다시 토쿠가와 가문에 복귀할 수 있었다고 한다.[각주:8]

 전쟁터에서의 활약 같은 것은 마사노부에게 없는 거나 마찬가지다. 마사노부가 역사의 무대에 등장하는 것은 타케다 가문[武田家]이 멸망하면서 부터로, 당시는 외교관적인 자리에서 재능을 발휘하였다. 그리고 세키가하라 전쟁[関ヶ原の役]이 일어나기 전날 밤부터 오오사카 농성전[大坂の陣]에 걸쳐 마사노부의 모략적인 재능은 풀가동하게 된다. 이에야스가 천하를 손에 넣느냐 마느냐 하는 중대한 시기였다.

 히데요시[秀吉]가 죽자, 그때까지 히데요시의 측근 행정관으로서 권세를 떨쳐왔던 이시다 미츠나리[石田 三成]를 미워하고 있던 카토우 키요마사[加藤 清正], 후쿠시마 마사노리[福島 正則]등 무공파의 면면들이 결국 미츠나리를 없애기 위하여 움직였다. 하지만 이에야스는 미츠나리를 구했다. 이것도 마사노부의 헌책이었다.
 “미츠나리를 살려두면 타이코우[太閤[각주:9]]에게 은혜를 느끼고 있는 다이묘우[大名]도 미츠나리를 너무 원망하는 나머지 언젠가 토쿠가와 편을 들 것입니다”
 하고 이에야스에게 진언하였다.

 오오사카 농성전에서도 토요토미 가문[豊臣家]을 멸망으로 이끄는 스토리는 거의 마사노부 혼자서 쓴 것이라고 말해도 과언이 아니다.
 겨울에 일어난 농성전[大坂冬の陣] 강화 조건으로써 오오사카 성[大坂城]의 외측 해자를 메우게 되었는데, 토쿠가와 측은 세 번째 성곽[三の丸]뿐만 아니라 내측인 두 번째 성곽[二の丸]까지 마구 메워버린 것이다. 토요토미 측이 몇 번이나 항의하였지만 공사 책임자 혼다 마사즈미[本多 正純=마사노부의 아들]의 답변은 구렁이 담 넘어가듯 회피하여 전혀 진전이 없었다. 참다 못한 요도도노[淀殿]가 쿄우토의 마사노부에게 사자를 파견하자, 마사노부는 오오고쇼[大御所[각주:10]]가 감기에 걸려 있으니 잠시 기다리라고 하며 답변을 회피하였다. 더구나 그 후에는 자신이 감기 걸렸다며 역시 답변을 회피하였다. 그런 식으로 시간을 보내는 동안 오오사카 성의 내측 해자도 전부 메워 버렸다. 마사노부는 적당한 때를 살펴 오오사카 성으로 향했다.
 이때 마사노부의 말이 기발했다. 메워진 내측 해자를 보고,
 “이런 기괴한 일이 다 있나”
 고 말하며 공사 책임자인 자기 아들 마사즈미의 죄가 가볍지 않다며 화를 낸 것이다. 철저한 오리발 작전으로 오오사카 측을 가지고 논 것이다.

[혼다 마사노부(本多 正信)]
1538년생. 1590년 사가미[相模] 타마나와[玉縄] 2만2천석. 세키가하라 전쟁[関ヶ原の役] 후 쇼우군[将軍] 히데타다[秀忠]의 노중(老中)이 된다.[각주:11] 1616년 6월 죽다. 59세.

  1. 마사노부의 성 혼다[本多]의 앞 글자 本과 관도명 사도노카미[佐渡守]의 佐를 따서 만든 것으로, 이렇게 앞 글자씩을 따와 두글자로 상대를 부르는 것을 카타묘우지[片名字 혹은 片苗字]라 부르며 상대에게 경의를 표할 때 쓴다고 한다. [본문으로]
  2. 2대 쇼우군[将軍] 히데타다[秀忠]의 물음에 답변하는 형식으로 정치하는 사람의 마음가짐에 관해 7개조로 쓴 책이라 한다. 혼다 마사노부가 쓴 것이라고 알려져 있으나, 당시 유명한 유학자 후지와라 세이카[藤原 惺窩]가 작성했다고 전해지는 가명성리(仮名性理)라는 책과 거의 같은 내용이라, 손을 댄 후 마사노부의 이름을 사칭해서 나온 책이라고도 한다. [본문으로]
  3. 사츠마 번[薩摩藩] 초대 번주이자 요시히로[義弘]의 아들인 시마즈 타다츠네[島津 忠恒]를 말한다. 처음엔 타다츠네 였으나 1606년 토쿠가와 이에야스[徳川 '家'康]의 이름 한 글자를 하사 받아 이에히사[家久]로 개명. [본문으로]
  4. 사냥을 뜻 하는 狩り와 기러기를 의미하는 雁는 둘 다 발음이 '카리'이다. 이에야스는 매사냥의 장점으로 하루 종일 사냥하느라 뛰어다니면 배가 고파져 식사도 더 맛있어 지고 밤에는 피곤하기에 일찍 잘 수 있어 자연스레 빠구리도 안 할 수 있기에 건강에 좋다고 말했다 한다. [본문으로]
  5. 이에야스 측실 중 가장 똑똑했다는 에이쇼우인[英勝院 - 여담으로 만화 '영무자 이에야스'의 여주인공 같은 역으로 나왔다]의 하녀 같은 존재였으나, 이에야스의 눈에 들어 그의 측실이 되었다. 이에야스가 죽은 뒤에 칸토우 쿠보우[関東公方]의 한 갈래인 오유미 쿠보우[小弓 公方]의 피를 잇는 아시카가 요시치카[足利 義親]에게 시집간다. 29살에 닛코우에 있는 이에야스의 묘소[日光東照宮]에 참배하여 분향하였을 때 향로가 터져 파편에 맞고 죽었다고 한다. 에도 쇼우군 가문의 여성들을 다룬 '막부조윤전[幕府祚胤伝]'이라는 책에 따르면, 당시로서는 당연시 되던 남편 죽은 뒤 머리 밀고 비구니가 되는 일 없이 미모를 너무 뽐냈기 때문이 아닌가? 라고 쓰여 있다. [본문으로]
  6. 혼간지[本願寺] 문도들을 바탕으로 한 그 지역 무사, 농민들의 종교 반란. [본문으로]
  7. 오오쿠보 타다타카[大久保 忠教]. 토쿠가와 가문이 천하를 손에 넣는데 큰 공적을 세운 무공파들보다 신참이며 주판알 잘 굴리는 문치파들을 중용하는 체제를 비판하며 토쿠가와 가문이 걸어온 길과 자기 오오쿠보 가문이 얼마나 대단한가를 설파한 미카와모노가타리[三河物語]를 써서, 당시 문치파에 밀려 불만 많던 무공파 가신들의 지지를 얻었다. [본문으로]
  8. 관정중수제가보[寛政重修諸家譜]에 따르면 7년 뒤, 아라이 하쿠세키[新井 白石]의 번한보[藩翰譜]에 따르면 19년 뒤에 토쿠가와 가문으로 되돌아 왔다고 한다. [본문으로]
  9. 타이코우란 칸파쿠[関白]자리를 자기 자식에게 물려준 사람에 대한 경칭. 즉 여기서는 히데요시를 말함. [본문으로]
  10. 에도 시대에는 살아서 쇼우군[将軍] 자리에서 은퇴한 전 쇼우군을 지칭. 즉 여기서는 이에야스를 말한다. [본문으로]
  11. 아들 혼다 마사즈미[本多 正純]는 이에야스의 측근으로 이에야스의 곁에 있었기에 이에야스의 의향을 히데타다에게 전하는(강요하는?) 역할을 하고 있었던 듯 하다. [본문으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나라 2009.10.29 12: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오 저 이에야스 바둑친구가 원래 이에야스에 반기를 들었던 자라니... 역사란 참 재밌네요 :)

    • Favicon of http://valhae.kr BlogIcon 渤海之狼 2009.11.01 11: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같은 침대를 썼다거나 연예 편지를 보낸 것 같지는 않지만 굉장히 친했던 것 같습니다.

      오오쿠보 나가야스[大久保 長安]에서 보듯이 이에야스도 쓸 모가 있다고 생각하면 마구 이용하지만 쓸 모가 없다고 판단되면(여기서는 나가야스의 죽음) 씨를 말리는 것을 보면 마사노부의 능력이 그만큼 뛰어났기에 가능했던 우정이라고도 생각합니다.

  2. 나라 2009.10.29 1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언제나 포스팅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3. Favicon of http://blog.naver.com/dameh BlogIcon Gyuphi IV 2009.10.29 19: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사람도 쿠로다 칸베에처럼 매독의 희생자(-_-..)였군요, 어금니가 보인다니 이거 뭐 할로윈 특집도 아니고(...;) (오늘 영어 수업에 할로윈 동영상을 보여주는데 딱 그런 모습이 아니었을까 추측이 됩니다 ㅎ;)

    여담이지만 카리라기에 문득 사냥狩り를 생각했는데 그 한자가 아니었군요. 그러고보니 결과적으론 뜻이 비슷한 센스..

    아.. 영무자 이에야스에서의 그 처자..는 아니고 그 처자의 여종이라지만; 아무튼 죽은 이에야스 폴터 가이스트 따위에 맞아 죽다니..(;;) 아쉬운 일이에요. 아니, 미인 박명이기에 어쩌면 더 이름을 남길 수 있었을지 모른다 생각하니 결국 그것도 복이려나(..)

    • Favicon of http://valhae.kr BlogIcon 渤海之狼 2009.11.01 11: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개인적으로 전 칸베에 매독설을 부정합죠 ^^

      저 어금니 보인다는 것은 그의 정적 중 하나가 일기인지 뭔지에 마사노부가 그 꼴이 되었다고 낄낄대며 쓴 것을 본 적이 있는데 이번에 찾아보니 어디서 읽었는지 알 수가 없더군요.

      참고로 주석에도 썼던 막부조윤전이란 책에는 급사(頓死)라고만 나옵죠[日光御宮に参詣、神前に於て頓死す]. 일본 웹에서 파편에 죽었다고 해서 썼는데, 지금 보니 확인되지 않은 것을 쓴 쓸데없는 사족인 것 같군요...(개인적으로는 믿을 만한 사이트이긴 합니다만)

  4. ckyup 2009.10.30 02: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또 하나 좋은글 잘 읽었습니다. 마사노부는 히데요시가 정권을 잡을때쯤 서서히 드러나다가, 세키카하라 전후로는 거의 견줄만한 상대가 없을정도의 너구리 그림자가 되더군요.... 그러고보면 이에야스는 역시 현명한 정치를 펼친것 같습니다 - 혼란시에는 무관을 중용하고, 그 이후에는 문치중심으로 나가는..... 어쩌면 박대통령이 그점에서 인간경영에 실패한것 같군요 - 혁명과 정권안정때에 중용하던 군출신들을 끝까지 측근에 두었다가, 그 측근들이 술과 여자 바치는 아첨배로 점점바뀌며 저희들끼리 힘과 신임의 암투를 벌이는 가운데 암살당하지요.

    • Favicon of http://valhae.kr BlogIcon 渤海之狼 2009.11.01 12: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란의 시대때는 무공파를, 패권이 확립된 뒤로는 문치파를...한 고조 유방이나, 왕자의 난을 제패한 태종 이방원의 예에서도 보이듯이 역사의 필연이라고 생각합니다. 히데요시 사후 무공파와 문치파의 싸움이 일어난 것(세키가하라 전쟁)도 그로 인해서 입죠. 히데요시가 더 살아 강력한 중앙집권(즉 문치파 득세)이 실현되었다면 세키가하라는 어쩌면 일어나지 않았을 수도 있었다 생각합니다.

      전혀 딴소리가 되겠지만 그만큼 외로웠지 않았을까? 하고 생각합니다. 박정희 전 대통령은..
      부하가 그렇게 해 쳐먹는 것을 알면서도 왠간해선 곁에 두어야 할 정도로 대화상대가 필요하지 않았을지...권력자의 자리는 외롭다고들 하니까요.(참고로 외로워도 좋으니 전 그 자리를 꼭 맛보고 싶군요.)

  5. Favicon of http://strasbourg.egloos.com/ BlogIcon Orca 2009.10.30 02: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사노부가 죽은 뒤, 마사즈미 대에서도 계속 쇼군 가의 측군으로 활약해, 나중에는 시모츠케 우츠노미야 15만석에 이르지만, 결국 히데타다 시대 때 한방에 몰락. 그냥, 나중에 그걸 알게 되니까 씁쓸하더라구요.ㅎ

    • Favicon of http://valhae.kr BlogIcon 渤海之狼 2009.11.01 12: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마사노부는 죽으면서 마사즈미에게,
      "많이 바라지 마라, 3만석까지는 좋다. 그 이상은 바라지 마라"
      고 했다는 말이 생각나는군요.

      한방에 훅~ 갈 정도로 정적이 많은 것도 원인인 듯 싶습니다. 같은 편이 많았음 그렇게까지 몰락하지는 않았을 것 같습니다. 역시 빽과 끈은 많으면 많을 수록 좋다는 것을 새삼 깨닫게 해 주는 것 같습니다.

  6. 골룸 2009.11.05 13: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봤습니다
    한 사람의 성격과 기질이 태어나면서 완전히 정해지는 것 같지는 않습니다
    타고난 기질이 중요하겠지만 살면서 어떤 경험을 하느냐에 따라 그것도 달라지는 것 같네요
    잇꼬잇끼와 패배, 유랑, 복귀... 뭐 이런 걸 거치면서 혼다 마사노부라는 인간이 만들어 진 것 같습니다
    이거 절대 딴지는 아닌데 위에 마사노부 1583년생은 아닌거죠?

    • Favicon of http://valhae.kr BlogIcon 渤海之狼 2009.11.05 17: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살아온 환경이나 경험에 따라 사람의 인성이 바뀐다고 생각합니다.

      예. 1538년을 오기했습니다. 알려주셔서 고맙습니다. 얼릉 고치겠습니다. ^^ 제가 워낙 오타가 많으니 보이시면 꼭 알려주셨으면 하고 부탁드립니다.

  7. seeker 2017.10.05 15: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은 잘봤는데요. 혼다 마사노부는 59세가 아닌 79세 죽는걸로 알고 있습니다. 수정부탁드립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