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리타 오리베[古田 織部]의 이름은 센고쿠 무장[戦国 武将]이라기 보다는 다인(茶人), 도예가로 널리 알려져 있다. 특히 ‘오리베 애호[織部好み]’라 불리는 기발한 그릇 모양과 특색있는 문양을 가진 도기(陶器)를 창시하였고, 그것이 지금 ‘오리베야키[織部焼]’라는 이름으로 명물이 되어 있다.

 오리베는 센노 리큐우[千 利休]에게 사사 받아 후세에 리큐우 칠철[利休七哲][각주:1]의 한 사람으로 꼽힐 정도인 다인 다이묘우[茶人大名]이다. 그러한 오리베였기에 특별한 무공은 없었다. 다도를 좋아했던 히데요시[秀吉]에게 총애를 받아 히데요시의 말상대인 ‘오토키슈우[御咄衆]’까지 출세하였다.

 스승으로 섬긴 리큐우가 히데요시의 분노를 사 자살을 언도 받은 뒤 오리베의 명성은 한층 더 높아져, 오리베의 저택에는 다이묘우나 다인(茶人)들의 발길이 끊이질 않아 문전성시를 이루었다 한다. 오리베가 감정을 하고 보증서를 하나 써주면 바로 지금까지 부엌 한 구석에 놓여있던 투박한 사발[茶碗]도 곧바로 천금의 가격을 가지게 되었다고 할 정도로 권위를 가지고 있었다.

 히데요시가 죽고 곧이어 세키가하라 전쟁[関ヶ原の役]이 일어나자 오리베는 토쿠가와 이에야스[徳川 家康]에게 속하여, 이시다 미츠나리[石田 三成]와 통하고 있던 히타치[常陸]의 사타케 요시노부[佐竹 義宣]를 설득하여 서군에 참가하려던 요시노부를 중립에 서게 만들었고, 이 공적으로 인해 이에야스에게 1만석을 하사 받아 다이묘우[大名]가 되었다.[각주:2] 거기에 더해 쇼우군 가문[将軍家]의 다도사범이라는 지위를 얻어 2대 쇼우군[将軍] 히데타다[秀忠]에게 다도를 가르치는 몸이 되었다.

 이때까지 오리베의 인생은 순풍에 돛이 단 듯했다. 그러나 곧이어 오오사카 공성전[大坂の陣]이 시작된다. 겨울 전투[大阪冬の陣} 때는 별일 없었다. 오히려 웃긴 일화조차 전해진다.

 어느 날 오리베는 살기등등한 진중 속에서 다도의 벗인 사타케 요시노부[佐竹 義宣]의 본진에 방문하였다.
 참고로 사타케 씨[佐竹氏]는 세키가하라 전쟁[関ヶ原の役] 때의 행동으로 이에야스의 분노를 사, 전후(戰後) 아키타[秋田]로 이봉되었다. 그리고 지금은 이에야스의 속한 무장으로 오오사카 성[大坂城]을 공격하고 있었다.
 마침 그때 요시노부는 최전선에 설치된 시요리[仕寄 – 대나무 묶음 등을 연달아 이은 총탄 방어용 방패와 같은 것] 안에 들어가 있었다. 오리베는 그 안에 기어들어가기 위해서 투구를 벗고 들어갔고, 잠시 동안 요시노부와 쌓인 이야기를 한 뒤 차를 다리기 시작했다. 총탄이 오가는 와중에 지금으로 보면 실로 재수없는 행동이었다. 거기에 이 시요리[仕寄]의 대나무 묶음 속에 작은 차주걱[茶杓] 될 만한 좋은 대나무가 없나 하고 몸을 숙여가며 찾기 시작한 것이다. ‘싸움에 쓰이는 도구라도 다도에 쓰인다’는 오리베 류[織部流] 다도의 특색을 보여주려 했을 것이다. 그런데 좁은 시요리[仕寄]에서 몸을 움직였기에 오리베의 머리[キンカ頭]가 시요리[仕寄] 밖으로 삐져나와  태양빛을 받아 반짝반짝 빛이 났다.
 이것이 성 방어군의 눈에 띄었다. 이 빛을 향해서 철포가 불을 뿜었다. 그 중 한발이 오리베의 머리를 빗맞혔다. 오리베는 ‘꺄아~”라는 비명을 지르며 머리를 감싸지고 옆에 놓아두었던 찻잔을 닦는 수건[茶巾]과 받침으로 쓰는 헝겊[ふくさ]로 흐르는 피를 막았다. 이런 모습을 보고 있던 사타케의 군사들은 ‘다도인에 걸맞은 붕대구만’하고 낄낄대며 웃었다고 한다.

 이 다음 해인 1615년 여름 전투[大阪夏の陣] 직후 오리베는 비극적인 최후를 맞이하게 된다.
 이 전투도 마지막이 다가왔을 무렵, 오오사카 성 안에서 쿄우토쇼시다이[京都所司代][각주:3]에게 밀고하는 자가 있었다. 그 사람의 말에 따르면 후루타 오리베[古田 織部]의 가신(家臣) 키무라 무네요시[木村 宗喜]라는 자가 미리 오오사카 측과 의논하여 이에야스[家康], 히데타다[秀忠]가 오오사카를 향해서 후시미[伏見]를 출발하는 것에 맞추어 쿄우토[京都]에서 거병하고, 오오사카 측과 호응하여 토쿠가와 군(軍)을 협격하려고 하였다는 것이었다.

 곧바로 일당의 체포가 시작되어 오리베도 역시 잡히는 몸이 되었고, 오오사카 낙성 후 할복이 언도되었다. 오리베가 정말 모반을 꾸몄는지, 만약 정말로 그러했다면 무엇이 원인인지는 아직 확실히 알려진 것이 없다.

후루타 오리베[古田 織部]
1544년 미노[美濃]에서 태어났다고 한다[각주:4]. 이름은 시게나리 혹은 시게테루[重然], 통칭은 사스케[左助]. 나카카와 키요히데[中川 清秀]의 매제로, 처음엔 아라키 무라시게[荒木 村重]의 휘하 무장[与力]이였고, 후에 오다 노부나가[織田 信長]를 거쳐. 혼노우 사의 변[本能寺の変] 뒤에는 토요토미노 히데요시[豊臣 秀吉]를 섬긴다. ‘다도백개조(茶道百箇条)’를 저술하였고, 토쿠가와 히데타다[徳川 秀忠], 혼아미 코우에츠[本阿弥 光悦], 코보리 엔슈우[小堀 遠州][각주:5]의 다도 스승이었다. 1615년 6월 아들 야마시로노카미 시게히로[山城守 重広]와 함께 자해. 72세.

  1. 문서에 따라 다르나 주로 가모우 우지사토[蒲生 氏郷], 호소카와 타다오키[細川 忠興], 후루타 오리베[古田 織部], 시바야마 무네츠나[芝山 宗綱], 세타 마사타다[瀬田 正忠], 타카야마 우콘[高山 右近], 마키무라 토시사다[牧村 利貞]. [본문으로]
  2. 이미 이전에 히데요시에게 야마시로[山城] 니시가오카[西ヶ岡]에 3만5천 석을 하사 받아 다이묘우[大名]인 상태였다. 여담으로 '만화 헤우게모노[へうげもの]'에서 히데요시는 오리베에게 니시가오카 3만 5척석을 주며 "쿄우[京] 주변의 3만5천석은 중한 것이네"라는 대사를 한다. 가모우 우지사토[蒲生 氏郷]의 일화 - 쿄우토 주변이라면 영지가 적어도천하를 바라 볼 수 있었을 것을...에서도 볼 수 있듯이, 쿄우토 주변은 적은 영지라도 무게감 있는 자리였다. [본문으로]
  3. 쿄우토 행정, 조정의 수호와 감시, 키나이[畿内]와 하리마[播磨]의 소송, 쿄우토, 나라[奈良], 후시미[伏見]의 각 봉행(奉行)를 통괄하던 직책. [본문으로]
  4. 노부나가 가신단 연구자인 타니구치 카츠히로[谷口 克広]씨는 '토키츠구 경기[言継卿記]'에 아시카가 요시아키[足利 義昭]의 직할군에 속해 있다는 기록과 나카가와 키요히데의 4촌이라는 기록에 따라 킨키[近畿] 출신이 아닌가 - 라고 추론하고 있다. [본문으로]
  5. 근대 다도(茶道)를 집성시킨 인물. 또한 그 역시 1만석의 다이묘우[大名]였다. 3대 쇼우군 이에미츠[家光]의 다도사범. [본문으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니와 나가히데(丹羽 長秀)는 시바타 카츠이에(柴田 勝家)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오다 노부나가(織田 信長)의 양대 중신이었다. 히데요시가 이 두 사람을 닮고 싶다며 하시바(羽柴)라는 성을 자칭할 정도였다.

 나가히데는 성실했지만 완고했다. 그에 대해서 이런 에피소드가 있다.
 노부나가가 오우미(近江)의 아자이 나가마사(
井 長政)를 멸망시켰을 즈음, 조정에 주청하여 휘하 부하장수들에게 관위를 수여했다. 히데요시는 치쿠젠노카미(筑前守)가 되었으며 아케치 미츠히데는 휴우가노카미(日向守), 시바타 카츠이에는 슈리노스케(修理亮), 타키가와 카즈마스(川 一益す)가 사콘쇼우겐(左近監), 아라키 무라시게(荒木 村重)가 셋츠노카미(摂津守)가 되었다. 나가히데에게는 에치젠노카미(越前守)가 준비되어 있었다. 하지만 나가히데는 '지금의 고로우사에몬(五郎左衛門)으로 충분합니다'라 우기며 듣지 않아 결국 노부나가도 포기했다고 한다. 이러한 융통성 없는 일면이 나가히데에게는 있어 시류에 완전히 순응하지 못했던 말년의 비극을 낳게 된다.

목면 토우키치, 쌀 고로사, 돌격하라는 시바타에, 후퇴전의 사쿠마[각주:1]
木綿藤吉米五郎左かれ柴田に、退佐久間
 노부나가 전성기 때 항간에서 유행한 노래(小唄)인데, '목면 토우키치'는 키노시타 토우키치로우(木下 藤吉郎)[각주:2]를 지칭하여 부지런한 사람을 의미하고, '쌀 고로사'는 나가히데의 특징을 쌀로 표현한 것이다. 종횡무진하며 기책(奇策)을 발휘하는 화려함은 없지만 반드시 필요하며 견실한 그의 특성을 나타내고 있다.

 히데요시가 오다 가문에서 초고속 출세를 하여 태두하자 시바타 카츠이에는 거센 적의를 불태우지만 나가히데는 오히려 히데요시를 옹호하는 입장에 섰다. 노부나가 사후의 분쟁에서도 나가히데는 히데요시 측에 섰다.
 1582년 6월 혼노우 사(本能寺)에서 노부나가가 죽자 히데요시는 질풍과 같은 기세로 츄우고쿠(中
)에서 동진하여 아케치 미츠히데를 물리쳤는데 이때 노부나가에게 명령 받아 시코쿠(四)를 정벌하기 위한 준비로 셋츠() 스미요시(住吉)의 포구에 있던 나가히데는 히데요시의 군과 합류하여 아케치군에게 대항했다.
 노부나가 사후 시바타 카츠이에-하시바 히데요시의 주도권 다툼으로 유명한 키요스 회의(
清洲会議)에서도 나가히데는 히데요시를 위해 힘써 히데요시와 함께 노부나가의 적손 산포우시(三法師)[각주:3]를 오다 가문의 후계자로 내세웠다.

 나가히데의 운명에 미묘하게 금이 나기 시작한 것은 히데요시가 시즈가타케(賤ヶ岳)에서 시바타 카츠이에를 물리치고 그를 키타노쇼우(北ノ庄)에서 죽이며 천하인으로서 첫발을 내디디면서부터이다.
 겉으로 보기에 니와 가문은 영광으로 빛나고 있었다. 야마자키 전투(
山崎合戦)[각주:4]와카사(若)와 오우미(近江) 북부를, 시즈가타케(賤ヶ岳) 후에는 에치젠(越前)과 카가(加賀)의 2개 군(郡)을 합하여 실로 123만석이라는 거대한 영지(領地)를 소유하게 된 것이다. 그러나 나가히데는 히데요시의 휘하 장수로 전락했다. 바로 전까지만 해도 자신보다 격이 낮았던 히데요시에게 복종하지 않으면 안 되었다.

 더욱이 나가히데의 가슴을 무겁게 하는 사태가 일어난다.
 히데요시는 카츠이에를 멸한 후 오다 가문의 삼남 노부타카(
信孝)를 자해시켰고[각주:5], 코마키-나카구테(小牧長久手)에서는 차남인 노부카츠(信雄)를 공격한 것이다. 오다 가문이야말로 나가히데의 주가(主家)였다. 그런 주가의 자식을 죽이고 공격하는 히데요시의 횡포에 참을 수 없었으며, 그렇게까지 해가며 노부나가 사후의 천하를 자신의 것으로 만들어 가는 히데요시에게 환멸을 느꼈다. 그렇다고 해서 카츠이에처럼 히데요시를 철저히 증오하며 싸우지도 못했으며, 마에다 토시이에(前田 利家)처럼 능숙하게 시류에 타 추종하지도 못했다.

 나가히데는 에치젠(越前) 후츄우(府中)의 거성(居城)에 틀어박힌 채 울적한 나날을 보내었고 몇 번에 걸친 히데요시의 초대에도 응하려 하지 않았다. 그러다 갑자기 1585년 4월 16일, 병상에서 자결한 것이다.
 그 자결할 때의 이야기가 기괴하다. 사서에 따르면 '가령 어떠한 병이건 내 목숨을 앗아가려고 한다면 그야말로 적이다. 어떻게 해서든 그 적을 물리치마'라고 말하며 스스로 배를 갈라 손을 집어 넣고는 뭔가를 꺼냈다. 매의 부리와 같은 형태를 한 덩어리였다. 나가히데는 이 이물질을 반드시 히데요시에게 보내라고 한 뒤 죽었다고 한다.

[니와 나가히데(丹羽 長秀)]
1535년생. 오다 가문을 대대로 섬겨온 가문 출신. 오우미(
近江) 사와야마(佐和山)의 성주가 되었고 노부나가 사후 히데요시와 동맹을 맺고 카츠이에를 쓰러뜨려 에치젠(越前) 등 123만석을 받았다. 51살에 자해.

  1. 차례 순으로 토요토미노 히데요시(豊臣 秀吉), 니와 나가히데(丹羽 長秀), 시바타 카츠이에(柴田 勝家), 사쿠마 노부모리(佐久間 信盛)를 말한다. [본문으로]
  2. 하시바 히데요시(羽柴 秀吉)가 되기 전에 쓰던 이름. [본문으로]
  3. 노부나가의 후계자인 적자 노부타다(信忠)의 아들로 후에 오다 히데노부(織田 秀信) [본문으로]
  4. 히데요시가 아케치 미츠히데를 물리친 전투. [본문으로]
  5. 어차피 비슷한 것이겠지만 굳이 말하자면 오다 가문의 당주 '격'이 된 오다 노부카츠(織田 信雄)가 자해시킴. [본문으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hyunby1986.tistory.com BlogIcon 턴오버 2009.03.20 1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다가 4대 중신 가운데 노부나가의 자리를 그대로 물려받은 히데요시와는 달리 나머지 시바타, 타키카와, 니와는 얼마 못 가 몰락했고, 오래 살지도 못 했네요. 기회를 잡은 자와 못 잡은 자의 차이라고 해야 할까요, 아니면 히데요시가 자기들 위에 있는걸 용납 못해서 인가요...

    • Favicon of http://valhae.kr BlogIcon 渤海之狼 2009.03.21 21: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인자니까요.^^
      일인자란 껄끄러운 것을 싫어하더군요. 아무래도 동격이나 위에 누가 있음 조심조심하는 것이 당연.

      일인자...라는 것은 단어 뜻 그대로 동격이나 그 위에 아무도 없기에 일인자라고 생각합니다.

      설사 살려두고 싶다고 하더라도 일인자 휘하에 있는 사람들이 그것을 용납하지 않았겠죠.

    • Favicon of http://hyunby1986.tistory.com BlogIcon 턴오버 2009.03.22 1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제가 표현을 세밀하게 하질 못했네요.

      나머지 히데요시가 원래 나머지 세 사람 밑에 있었다가 1인자가 됐으니 나머지 세 사람 입장에서는 히데요시 밑에 있는게 좀 힘들지 않았나 하는 뜻이었습니다.

      그런 점에서 자존심을 지키면서도 존중받는 2인자가 된 이에야스가 새삼 대단해 보입니다.

    • Favicon of http://valhae.kr BlogIcon 渤海之狼 2009.03.23 17: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습니다.
      이에야스는 그런 점에서 정말 대단하다고 생각합니다.

      다른 사람들은 오다 가문 내에서야 서열의 상하가 있었을테지만, 이에야스는 노부나가와 동급(여기도 상하는 있지만)인 상태에서 노부나가의 부하에게로 기어들어갔으니.

      쉽지 않았겠죠...
      ...라는 한편 휘하 부하들(& 딸린 식솔들)을 생각하면 어쩔 수 없이 할 수 밖에 없는 선택이었다고도 생각합니다.

  2. 맹꽁이서당 2009.03.20 12: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23만석이면 한때나마 거대했네요. 전국시대 종반에는 가문별로 부침이 심했군요...

    • Favicon of http://valhae.kr BlogIcon 渤海之狼 2009.03.21 21: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절대적인 권력자의 존재가 그런 것을 가능하게 한 것 같습니다. 그래도 니와 가문의 경우 나가히데가 살아 있는 동안은 그것이 불가능했기에 죽자 그 아들에게 갖은 누명을 씌어 몰수했지만요.

  3. 朴先生 2009.04.09 0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엄청나게 뛰어나진 않지만 없어서는 안 될 사람... 이런 사람이 되고 싶네요

 

 히데미츠(秀)가 역사의 표면에 얼굴을 내미는 것은 1582년 6월 13일 한밤 중에 아케치 미츠히데(明智 光秀)가 오구루스(小栗栖)에서 그 지역 백성의 손에 살해당한 시점에서이다.

 히데미츠와 미츠히데는 유랑시절부터 함께 고생한 사이로 같은 아케치의 일족이었다. 부인은 미츠히데의 딸로 그녀는 처음에 아라키 무라시게(荒木 村重)의 아들 무라야스(村安)에게 시집갔었지만 무라시게가 노부나가에게 반역하였기에 친정으로 돌아와 히데미츠와 재혼하였다. 호소카와 타다오키(細川 忠興)의 부인 호소카와 가라샤(細川 ガラシャ)는 그녀의 동생이다.
 히데미츠는 아케치 가문의 중신 No.1이라 할 수 있는 지위로 미츠히데가 탄바(丹波) 카메야마 성(
山城)에 봉해졌을 때는 후쿠치야마 성(福知山城)의 성주가 되었다.

 히데미츠가 미츠히데 패사 소식을 들은 것은 미츠히데를 구원하고자 아즈치(安土)에서 쿄우토(京都)를 향해 달려가던 도중이었다. 히데미츠는 급거 말을 돌려 아케치의 수비병력이 지키는 사카모토 성(坂本城)으로 향했다.
말에 채찍질하며 가도를 내달리는 히데미츠의 뇌리에 악몽과 같이 개전 전날 밤이 떠올랐다.

 카메야마 성에서 처음으로 미츠히데가 본심을 밝힌 것이다.
 노부나가에 대한 모반 -.
 희미하게 예감은 하고 있었지만 미츠히데의 입으로 그것을 직접 듣자 전율하였다. 이미 다섯 명의 중신들에게 그 본심을 밝힌 상태라고 한다. 이제는 일각의 여유도 없었다. 히데미츠는 미츠히데에게 서둘러 결단을 굳히라는 듯이 이렇게 말했다.
 "혼자서 가슴에 묻어두고 있어도 하늘이 알고 땅이 알며 사람이 안다는 말이 있습니다. 더구나 다섯 명에게 말한 이상 곧바로 사람들에게 알려지는 것은 시간 문제입니다. 이제는 오로지 결단만 있을 뿐"
 - 미츠히데는 아와즈(粟津)에서 오오츠(大津)로 향해서 말을 달리게 하였다. 사카모토는 오오츠의 건너편 비와고(琵琶湖) 호수의 서안에 있었다.

 하지만 벌써 히데요시(秀吉)의 군세가 가는 길에 자리잡고 있었다. 하시바 군(羽柴軍)의 선봉 호리 히데마사(堀 秀政)였다. 소수의 히데미츠 군세는 호리의 대군에게 대항하다 중과부적으로 패했다. 사카모토로 향하는 육로는 완전히 차단되었다. 히데미츠는 어떻게라도 사카모토 성에 가지 않으면 안 되었다. 미츠히데에게 부탁 받은 책무가 있었다.

 그의 눈 앞에 가득 찬 비와고(琵琶湖) 호수가 펼쳐져 있었다.
 '호수를 건너면 사카모토에 갈 수 있다'
 그야말로 말도 되지 않는 착상이었다. 이것이 히데미츠의 이름을 역사에 새기게 되는 '호수 건너기(湖水渡り)'가 된다.

 이때 히데요시의 군세는 호숫가에 늘어서서 그 폭거에 "멍청한 짓이군. 빠져 뒤질 뿐이지"하고 비웃었다고 한다. 호숫가에 선 히데미츠의 모습은 - 흰 바탕에 카노우 에이토쿠(狩野 永)가 구름과 용을 그려놓은 화려한 겉옷(羽織)에 큰 U자형 장식물을 붙인 투구를 쓰고서 타고 있는 말은 덩치가 크고 몸통은 다갈색에 갈기와 꼬리, 네 굽이 검은 색으로, 명마로 이름이 높았다.

 과거 사카모토에 있었던 히데미츠는 오오츠에서 카라사키(唐崎)에 이르기까지 깊고 얕음을 숙지하고 있었다. 그에게는 건널 수 있다는 자신이 있었다. 히데요시 군의 비웃음을 뒤로하고 히데미츠는 멋지게 비와고(琵琶湖) 호수를 건넌 것이다. 카라사키의 모래사장에 올라 사카모토의 바로 앞인 쥬오우 당(十王堂)에 도착하자 말을 그 당에 매놓고는 '아케치 사마노스케를 호수에서 건널 수 있게 한 말'이라는 팻말을 써서는 모가지에 걸쳐두었다고 한다.

 사카모토 성에 들어선 히데미츠는 이제는 여기까지라고 각오하여 쿠니유키(行)의 칼, 요시미츠(吉光)의 작은 칼(脇差), 키도우(虛堂[각주:1])의 글들을 이불에 감싸서는 포위한 적에게 던져버렸다. 천하의 이름있는 보물을 재로 만들기가 참을 수 없었던 것이다.

 그 후 주성(天守)에 올라 미츠히데의 가족과 자신의 가족을 찔러 죽이는 책무를 다하고 화약에 불을 붙인 후 배를 열 십자로 갈라 죽었다.

[아케치 히데미츠(明智 秀)]
아케치 미츠히데(明智 光秀)의 가로(家老). 처음엔 미야케 야헤이지(三宅 弥平次)라고 하였다. 일반적으로 사마노스케 미츠하루(左馬助 光春)라는 이름으로 알려져 있다. 1582년 사카모토 성(坂本城)에서 자인.

  1. 1185~1269. 중국 남송시대의 승려. 일본에 중국식 차제구(茶諸具)를 도입한 '난포우 쇼우묘우(南浦 紹明)'가 송나라에 유학했을 시의 스승. 그래서인지 그의 글들은 다회(茶會)의 자리를 장식할 때 인기를 끌었다 한다. [본문으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본다충승 2009.02.05 02: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의 금성무... 히데미츠와 뭔 상관이지? 생각 중에 떠오르는 그 게임... 유명한 퇴깽이 갑옷의 주인 되시는군요.

    • Favicon of http://valhae.kr BlogIcon 渤海之狼 2009.02.05 1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사옵니다. 바로 그것을 노린 것입죠...
      설사 따로 그림이 있더라도(찾아 볼 생각도 안 했지만 말입죠) 금성무로 할 생각이었습죠.

 센고쿠 시대[戦国時代] 시대에서도 이나바[因幡] 톳토리 성[鳥取城] 농성전만큼이나 인간성이 극한으로 몰린 것은 드물 것이다. 하시바 히데요시[羽柴 秀吉]의 대규모 포위작전으로 인해 성은 완전히 아귀지옥으로 떨어져 사람 고기를 먹는 미증유의 사태가 발생한 것이었다. 당시의 기록은 그 모습을 생생히 전해주고 있다.

…(전략)… 벼 베고 남은 그루가 최고의 먹을 것으로 나중에는 이조차 떨어져 말과 소를 먹었으며, 서리와 이슬을 맞고 약한 자는 아사(餓死)…(중략)… 말라 뼈만 남아 걷는 것조차 힘들어하는 남녀가 성의 책(柵)에 달라붙어 포위군을 향해서 살려주소~하고 울어도 그것에 용서 없이 공격군의 철포가 집중되었다. 맞은 자가 아직 숨이 붙어있는데도 성안의 사람들이 손에 칼을 들고 모여들어 다투어가며 그 살을 떼어 먹었다. 몸에서도 특히 머리가 맛있다고 하여 머리를 서로 뺏어가며 도망 다녔다…(후략)…

 히데요시의 ‘굶겨 죽이기. 칼도 창도 필요 없다’는 장기 포위공성전[兵量攻め]의 전형이 이 톳토리 성에 대해서 행해진 것이다. 장기 포위공성전의 이점은 아군 병사의 손해 없이 상대의 자멸을 기다리는 것에 있다. 단지 시간이 걸린다. 이 공성전은 1581년 7월에 시작되어 낙성을 보기까지 반년을 요했다.

 오다 노부나가[織田 信長]의 츄우고쿠[中国] 방면사령관으로서 출진한 히데요시는 하리마[播磨], 타지마[但馬]를 정복한 뒤 산인[山陰] 방면으로 더 진출하여 톳토리 성을 포위하였다. 그런데 싸움이 일어나기 전에 진귀한 현상이 일어났다. 성주인 야마나 토요쿠니[山名 豊国]가 단 혼자서 히데요시에게 항복해버린 것이다. 그러나 어디까지나 모우리[毛利] 측에 마음이 기울어져 있던 가신들은 원군을 킷카와 모토하루[吉川元春]에게 청하였다. 그래서 파견된 이가 킷카와 일족의 킷카와 츠네이에[吉川 経家]였다. 츠네이에는 성격이 우직하며 남다른 각오로 톳토리 성에 입성한 것을 알게 된 히데요시는 대규모 포위작전을 전개하였다.

 히데요시는 톳토리 성 멀리 3리(里) 사방부터 포위하였다. 그 포위한 진영은 산과 들의 형태를 바꿀 정도로 철저한 것이었다. 성밖 타이샤쿠산 산[帝釈山]의 정상을 깎아서 본진을 세웠고, 연장 2리(약 8km)에 이르는 포위선에는 흙으로 된 보루를 쌓고 책(柵)을 둘러 참호를 팠다. 약 1km마다 삼 층짜리 작은 성과 같은 망루(櫓)에 사수 100명씩을 두었고 또한 500m마다 초소를 만들어 사졸 50명씩 두었다. 밤에는 하늘까지 태워버릴 정도로 화톳불을 활활 피워서는 파리가 드나들 틈도 없을 정도로 엄중하게 경계를 섰다. 거기에 더해 히데요시는 이 진영에서 축제분위기를 연출하였다. 시장을 만들어 여러 지역의 상인을 불러 모았고, 종을 치고 북을 때려 시끌벅적함 속에 유녀(遊女)들까지 불러들였다. 전투라기 보다는 관광유람에 가까웠다.

그러는 한편 히데요시는 이미 주변지역의 쌀과 보리 사재기에 빈틈없는 손을 쓰고 있었다[각주:1]. 시가 이상의 가격으로 쌀과 보리를 사들였기에 톳토리의 농민들은 앞다투어 팔았다[각주:2]. 톳토리 성 주변에서는 차츰 식량을 찾아볼 수 없게 되었다. 킷카와 측이 모우리에 부탁한 식량선도 오는 족족 히데요시의 수군으로 인해 격침되어 버렸다. 히데요시는 성안이 굶어가는 것을 기다릴 뿐이 되었다.

 그리하여 성안의 식량난은 날이 갈수록 도를 더해 가 결국에는 기아(飢餓) 상태로 빠져버린 것이다. 그 뒤는 지옥이었다. 이 공방전의 결과는 뻔한 것이었다. 성안의 사졸들은 싸우지도 못하고 무너져 간 것이다. 적은 철포보다도 무서운 배고픔이었다. 이대로 포위가 계속 된다면 전원이 성안에서 굶어 죽을 뿐이었다.

 츠네이에는 결심했다. 히데요시에게 사자(使者)를 보내어 ‘츠네이에가 배를 갈라 책임을 지겠으니 성병의 목숨만은 살려주길 바랍니다’고 청원한 것이다. 일족인 킷카와 모토하루의 셋째 히로이에[広家]에게 보낸 편지에 ‘오다와 모우리가 싸우는 일본에서 가장 화려한 전쟁터에서 배를 가르는 것, 후대까지 명예라고 생각한다’고 써서 각오가 어느 정도인지를 나타냈고, 부친에게 보낸 편지에서도 ‘이렇듯 훌륭한 최후를 맞을 수 있게 된 것은 킷카와 일족의 명예라고 생각합니다’는 심경을 적어 보냈다. 히데요시는 츠네이에의 담백함에 감동하여 될 수 있으면 목숨을 구해주고 싶다고 생각한 듯, 처음에는 목숨을 바꾼 항복을 허락하지 않았다고 한다. 그러나 결국엔 츠네이에의 바램을 인정하였다. 그 뒤 츠네이에는 성의 병사들과 이별 잔치를 벌이고 싶다며 술과 안주를 요청했다. 히데요시는 이에 응하여 술 10상자, 그릇 10상자, 안주 다섯 종류를 보냈다.

 마지막 모습을 전하는 것으로써 시동(小姓)으로 마지막까지 지켜본 야마가타 나가시게[山県 長茂]의 보고서가 남아있다. 츠네이에는 목욕으로 몸을 깨끗이 한 뒤 녹황색의 의상을 입고 주연에 참석하여 껄껄거리며 웃는 등 쾌활하게 행동하였다. 그리고 배를 가를 때가 되었을 때 갑옷상자에 앉아서는 큰 목소리로 “연습 같은 것도 해 본 적 없을 테니 필시 서투를 테지”하고 카이샤쿠닌(介錯人[각주:3])에게 말을 걸었다고 한다.

 다른 기록은 더 세세하다. 와키자시[脇差[각주:4]]를 배에 꽂고는 기합과 함께 휘저었고 한번 칼을 뽑고는 다시 찔러 심장 아래까지 그어 올린 다음 배꼽 밑에까지 밀어 내리고선 와키자시를 배에 꽂은 채 무릎 위에 양 손을 올려 머리를 내밀었다… 츠네이에가 배를 가를 때 야마나 가문의 중신 몇 명도 뒤를 따라 배를 갈랐다.

 이리하여 성병의 대부분은 구원을 받게 되지만 생각하지도 못했던 사태로 인하여 많은 성병들의 목숨이 사라져 버렸다. 극심한 기아를 겪은 후엔 어떻게 먹느냐가 중요하다. 기아상태인 사람은 위나 내장이 쪼그라들어 있기 때문에 한번에 많이 먹으면 급사한다고 한다. 그 때문에 시간을 들여 조금씩 먹으라고 지시를 하였지만 그것을 지키는 사람은 적었다. 이 때문에 그들은 모처럼 도움 받은 목숨을 잃게 된 것이다.

[킷카와 츠네이에(吉川 家)]
이와미[石見]의 호족 킷카와 가문[吉川家]의 분가 출신이다. 본가는 모우리 모토나리[毛利 元就]의 차남 킷카와 모토하루[元春]가 이은 가문이다. 톳토리 성[鳥取城]에서 자해하였을 때 츠네이에 35세였다.

  1. 이나바의 근린인 와카사[若狭]의 상인들을 시켜서. [본문으로]
  2. 성병들 조차 돈에 눈이 멀어 성 안의 쌀을 팔았다고 한다. [본문으로]
  3. 할복하는 사람의 고통을 덜어 주기 위해 뒤에서 목을 베어주는 사람. [본문으로]
  4. 일본 무사들이 차는 칼 두 자루 중 작은 칼을 이름. [본문으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포증 2009.09.21 15: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사람도 있었군요.. 전 시미즈 무네하루만 알고 있었는데...
    더군다나 할복장면은 시바타 가쓰이에보다 더한 '무사의 귀감'으로 평가받을만한 장면인듯도 하군요.

    • Favicon of http://valhae.kr BlogIcon 渤海之狼 2009.09.22 1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리마[播磨] 진격을 주장하는 산요우[山陽] 방면 담당의 코바야카와 타카카게[小早川 隆景]와 역시 산인[山陰] 방면 담당인 킷카와 모토하루[吉川 元春]의 주도권 싸움에 새우등 터진 듯한 인상이 있더군요.
      그래도 당시 일본에선 짱센 오다 가문과 싸우는 것이니 힘을 한 곳으로 모아야 할텐데, 이미 모우리 가문 자체가 산요우 진격으로 정한 것 같던데, 모토하루가 개인플레이 한 것 같더군요.

 토쿠가와 이에야스[徳川 家康]에게는 평생에 걸쳐 결코 잊지 못할 억울한 일이 하나 있다.
 "마왕"이라 불리며 공포의 대명사 였던 오다 노부나가[織田 信長]의 명령에 따라 아들인 노부야스[信康]와 마누라 츠키야마도노[築山殿]를 자신의 입으로 사형선고 할 수밖에 없었던 것이다. 동맹자의 명령이라고는 해도 자신의 손으로 마누라와 아들을 죽이지 않으면 안 되었으니 이에야스에게도 엄청난 고뇌가 뒤따랐을 것이다...

 하지만 이 '노부나가의 명령에 따른 노부야스, 츠키야마 살해사건'은 어딘가 이상하다.
 우선 사건의 개략을 살펴보자.


 1560년 5월.
 오다 노부나가는 이마가와 요시모토[今川 義元]를 오케하자마[桶狭間]에서 물리쳤다. 그리고 3년 뒤 천하통일을 목표로 토쿠가와 이에야스와 동맹을 맺는다. 동맹의 증거로써 노부나가의 딸 토쿠히메[徳姫]와 이에야스의 아들 노부야스의 결혼이 성립된다.

 그리고 1570년.
 이에야스는 그때까지 거성이었던 오카자키 성[岡崎城]을 아들 부부에게 물려주고, 자신은 새로이 지은 하마마츠 성[浜松城]으로 거처를 옮겼다.

 그리고 10년 정도 흐르자... 이에야스의 처 츠키야마도노가 등장하여 쓸데없는 참견을 한다. 아들 노부야스 부부는 금슬이 좋아 사이에 딸 두 명을 두고 있었지만 아들이 없었다. 그래서 토쿠가와 가문의 장래를 걱정한 츠키야마가 노부야스에게 미녀를 보낸다. 노부야스는 그 미녀에게 빠졌을 뿐만 아니라 오카자키 성 밑 마을에서 유행하던 풍류춤[風流踊り]에도 흠뻑 빠져버린다.
 거기에 츠키야마도노도 타케다[武田] 측의 스파이 겐케이[減敬]를 통해서 타케다 측과 내통할 생각을 가지기 시작했다. 츠키야마도노의 모친은 노부나가가 죽인 이마가와 요시모토의 여동생이다. 노부나가에게는 처음부터 좋지 않은 감정을 가졌던 것이다.
 이런 것을 보고 그 때까지 무시 받고 있던 토쿠히메의 역습이 시작되었다(이번에는 노부야스의 부인 토쿠히메의 등장인 것이다). 토쿠히메는 지금까지의 사정을 편지에 적어 그것을 사카이 타다츠구[酒井 忠次]를 통해서 애비 노부나가에게 보냈다. 편지는 12개조로 되어 있어 그 중의 2~3개를 거론해 보면,

-. 요즘 오카자키 성 밑 마을에는 춤이 유행하고 있는데 노부야스는 그 춤에 빠졌을 뿐만 아니고 춤 실력이 떨어지는 사람을 맘에 들지 않는다고 해서 활로 싸 죽였다.
-. 노부야스는 토쿠히메에게 딸려 온 시녀 코지쥬우[小侍從]를 자주 고자질한다고 입을 찢어 죽였다.
-. 츠키야마도노는 타케다의 스파이 겐케이라는 의사와 밀통하고 있으며 오다 토쿠가와 가문과 오다 가문을 망하게 해달라며 부탁하고 있다.
 이 편지를 읽은 노부나가는 반신반의하면서도 사실관계를 사카이 타다츠구에게 물어보았다. 그러자 사카이 타다츠구는,
 "12개 중 10개는 사실이옵니다"
 며 인정해 버린 것이다. 노부나가는 노발대발했다. 화를 냄과 동시에 이것은 절호의 기회라고 생각했다.

 노부나가에게 는 적자로 노부타다[信忠]가 있다. 그러나 기량이 노부야스보다 훨씬 떨어지기에 내심 장래를 걱정하고 있었던 것이다. 노부타다와 노부야스의 시대가 된다면 노부타다는 노부야스의 쨉도 되지 못할 것이다. 그러니 이것을 호기로 삼아 노부야스를 죽인다면.... 이라고 생각하여, 이에야스에게 노부야스와 츠키야마도노의 사형을 명했다.

 이에야스는 앙천했다. 그러나 이에야스에게 있어 시국이 어려운 이 때에 노부나가와의 동맹을 깰 수도 없어 눈물을 삼켜가며 부인 츠키야마를 죽이고, 다음에 아들 노부야스의 배를 가르게 하였다.
이상이 사건의 개략이다.....

◎ 노부나가는 이에야스에게 기대고 있었다?!

 이 사건은 거의 정사로 취급 받고 있으며, 이 사건을 근거로 만들어진 토쿠가와 이에야스 관련의 소설, 영화, 텔레비전 드라마에서는 고뇌하는 이에야스의 모습이 잘 그려져 있다.

 그러나...
 이 사건은 정말로 이상한 점이 많다. 그 이상한 점을 거론해 본다.

 우선, 이에야스에게 노부야스의 죽음을 명한 노부나가인데, 아무리 마왕이라 불리며 공포의 대명사라고는 하여도 이때 이에야스가 어쩌면 반항할지도 모른다고는 생각하지 않았던 것일까? 반항까지 안 가더라도, 부인과 아들의 죽음까지 명령하는 노부나가와는 더 이상 같이 못 해 먹겠다며 동맹을 파기해 올 것이라고 생각을 안 했을까??
 그랬다면 정말로 곤란한 것은 노부나가였을 터인 것이다. - 라고 말할 수 있는 것도 당시 상황은 이에야스보다는 노부나가가 힘든 때였다.

 노부나가는 [천하포무(天下布武)]를 선언해, 무(武)의 의한 천하통일을 목적으로 하고 있었다.
 그렇기 때문에 주변에는 이에야스 이외에 모두 적들뿐이었다.
 그 때문에 에치고[越後]의 우에스키[上杉]에게는 시바타 카츠이에[柴田 勝家]를, 츄우고쿠[中国]의 모우리[毛利]에게는 하시바 히데요시[羽柴 秀吉]를, 탄바[丹波]에는 아케치 미츠히데[明智 光秀]를, 이세[伊勢]에는 타키가와 가즈마스[滝川 一益] 등 장수들을 각지에 파견하고 있었다.

 이것 외에도 '나가시노 전투[長條合戦]'에서 타케다 측과 싸워 한번은 이겼다고는 하나 타케다 카츠요리[武田 勝頼]는 살아 남아 반격의 틈을 노리고 있었다. 거기에 에치젠[越前]의 잇코잇키[一向一揆]가 힘을 길려왔지, 칸토우[関東]에서도 호죠 우지마사[北条 氏政]가 기회를 엿보고 있었다. 당시의 상황은 이렇게 노부나가의 주위가 모두 적 투성이로 기댈 수 있는 것이라고는 이에야스밖에 없었던 것이다.

 또 있다. 당시 노부나가에게 적을 막는 것뿐만 아니라 내부를 다스리기에도 바빴다. 부하인 시바타 가츠이에와 하시바 히데요시의 불화를 시작으로, 우군으로 편입한 마츠나가 히사히데[松永 久秀]가 배반, 이어서 아라키 무라시게[荒木 村重]도 배반...이란 상태였다.
(상기는 세세히 따지면 오류가 있다. 그냥 대세가 그런 분위기였다…는 정도로 하자 – 역자 가필)

 노부나가에게 있어, 정말 기댈 수 있는 것은 이에야스밖에 없었던 것이다.
 그런 이에야스에 대해 딸이 푸념을 했다는 정도로 '처와 아들을 죽여라'며 잔인하고 위험한 명령을 할 수 있는 것일까?

 덧붙여 노부야스의 기량을 두려워하고 있었다면서 호기라 생각해 죽이라고 명령한 것도 이상하다. 딸인 토쿠히메의 말이 사실이라면, 노부야스는 춤에 빠진 얼간이에 아무렇지도 않게 백성을 죽이는 바보인 것이다. 기량을 두려워하기는커녕 그 정도라면 가만 놔두어도 자멸할 터이다. 노부나가의 아들 노부타다는 그런 춤에 빠진 노부야스보다 바보였던 것일까?

 이에야스가 둘을 죽인 것은 역사적 사실이기는 하지만 그 죽인 날짜도 이상한 것이다.
 위에서 적은 개략에서는 자세히 적지 않았지만, '둘을 죽여라'하고 노부나가가 명령한 것이 1579년 7월16일. 그리고 이에야스가 자객을 풀어 츠키야마도노를 죽인 것은 8월29일인데, 이 사이 한달 반이나 걸린 것이다. 시간이 너무 걸린 것은 아닐까?
 노부나가의 성격으로 본다면 말한 것은 곧바로 실행시켰어야 할 터이다. 더구나 그 이유가 [타케다와의 내통]이었기 때문이다. 어째서 한달 반 동안이나 그대로 놔두고 있었던 것일까??
 더불어 이 츠키야마도노와 노부야스를 한꺼번에 죽이지 않은 것도 이상한 점이다. 최종적으로 노부야스가 자인을 명령 받은 것은 츠키야마도노의 죽음에서 또 보름 정도 지난 9월 15일인 것이다.

◎ 이에야스에게 있어 처와 아들은 방해물이었다??!!

 어쨌든 이 사건에는 이상한 점이 많은데 이 [이상함]은 사건에서 노부나가를 빼버리면 부드럽게 연결되어 간다.
 처음부터 노부나가의 명령 따위는 없었다. 노부나가의 명령이라고 하는 것은 후세의 창작인 것...이라고 해 보는 것이다.

 노부나가가 명령했다......고 쓰여 있는 것은 [徳川実紀[각주:1]], [改正三河風土記[각주:2]], [武徳編年集成[각주:3]] 등 전부 후세의 것으로, 또한 이에야스를 신군(神君)으로 쓰고 있는 자기네들끼리의 것들뿐이다. 이에야스에게 불리한 것들은 쓰여 있지 않다.

 노부나가에게 명령 받았다는 것은 창작이라고 하면 어떻게 되는가?
 츠키야마도노와 노부야스는 이에야스 자신의 뜻으로 죽였다...... 는 것이 된다.

 그렇다면 어째서 이에야스 스스로 사랑하는 처와 귀여운 아들을 죽이지 않으면 안되었던 것일까? 하는 의문이 생기게 된다.
 사실 이에야스는 더 이상 츠키야마도노와의 사랑 같은 것이 없었던 것이다.

 1570년.
 이에야스는 그때까지의 거성인 오카자키 성을 노부야스에게 물려주고 자신은 신축한 하마마츠 성으로 옮겼다. 이때 츠키야마도노는 하마마츠로 가지 않고 노부야스와 함께 오카자키에 남아있었다. 이후 7년간 이에야스는 츠키야마도노와 별거 상태였던 것이다. 사랑이라고는 없었던 것이다.
 수수께끼를 푸는 열쇠가 여기에 있다.

 츠키야마도노와 노부야스는 이에야스의 영지(領地) 왼쪽 반인 오카자키 성을 근거지로 하고 있었다. 이에야스는 오른쪽 반인 하마마츠 성을 근거지로 하고 있었고....
 당시 노부야스는 21살로 이에야스는 36세. 가신들은 자연히 좌와 우로 나뉘어져 있었다. 결국,노부야스를 맹주로 하는 [오카자키 파]와 이에야스를 맹주로 하는[하마마츠 파]로 나뉘어져 있었던 것이다. 파벌이 생겼던 것이다.

 적으로부터의 공격보다도 내부 분열을 우려한 이에야스는 기선을 제압해 오카자키 파의 중심인물 츠키야마도노를 죽였다. 그리고 오카자키 파 면면들의 움직임을 주시했다. 주요인물들을 확인해 내기 위해서였다.
 그런 뒤에 오카자키 파의 중핵인 노부야스에게 죽음을 명한 것이다. 귀여운 아들이라고 할 틈은 없었다. 파벌을 형성하여 영지를 둘로 나누려 했던 움직임이 있었던 것이기에, 귀여워했던 만큼 미움도 그 만큼 커진 것이다.

 마찬가지로 타케다 신겐[武田 信玄]도 파벌항쟁 과정에서 아들 요시노부[義信]를 죽음으로 몰아넣었으며, 다테 마사무네[伊達 正宗]도 동생 코지로우[小次郎]를 참살하였다.

 덧붙여 주요인물로 확인된 [오카자키 세 행정관(岡崎三奉行)]인 고우리키 키요나가[高力 淸長], 혼다 시게츠구[本田 重次], 아마노 야스카게[天野 康景] 등의 가신은 오카자키 파에 속하였기에 사건 후 푸대접을 받았고, 오카자키 파의 필두가로(筆頭家老)였던 이시카와 가즈마사[石川 數正]는 참을 수 없어 토쿠가와 가문을 떠나 히데요시에게로 도망친 것이다.
(이 부분은 오버. 대부분 이후에도 중요한 일들을 맡았으며 카이에키나 푸대접 등에는 각각의 사정이 있었다. - 역자 가필)

 이에야스를 신군으로 쓰지 않으면 안 되는 자기들끼리의 책이었기에 이러한 이야기를 그대로 쓸 수는 없었던 것이다. 그래서 토쿠히메의 푸념, 노부나가의 잔인한 명령 등이 창작되어 눈물을 꾹 참으며 신군 이에야스는 사랑하는 처와 아들을...... 이 된 것이다.

 츠키야마와 노부야스의 살해는...... 이에야스 본인의 의사였던 것이다..

ps; 이 글은 1994년에 발간된 고토우 쥬이치[後藤 寿一]의 [뭔가 이상하잖아! 일본사(なんかヘンだぞ!日本史)]에 있던 것을 번역한 것입니다.예전에 하이텔 전클에 올렸던 것을 조금 손 봐서 올립니다. 조금 오버기가 있지만 그냥 그런 흐름이었다고 생각해 주시길... 세세하게 파고드면 양이 너무 많아져요~(그래서 그런 능력이 없어서 번역해서는 올리는 것입니다. --; )

  1. 에도 바쿠후의 공식 기록서. 19세기 전반 즈음 편찬되었다고 한다. [본문으로]
  2. 토쿠가와 가문의 역사를 기록. 19세기 전반 편찬. [본문으로]
  3. 이에야스의 전기. 18세기 중반에 작성. [본문으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naver.com/zinil2 BlogIcon zinil2 2008.06.29 21: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는 글이네요. 읽고 나서 끄덕끄덕합니다^^

  2. Favicon of http://blog.naver.com/belldandy314 BlogIcon 맹꽁서당 2008.06.29 2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군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

  3. Favicon of http://blog.naver.com/valhae0810 BlogIcon 발해지랑 2008.06.29 22: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zinil2님//처음 댓글 달아 주신 것 같군요. 반갑습니다. ^^

    맹꽁서당님//덧붙여 비교적 예전에 생겼던 기록에는, 이에야스가 노부나가에게 죽이고 싶다고 청하자, 노부나가는 [いかようにも存分次第 - 맘대로 하셔]라고 했다고 합니다. 또한 노부야스가 반역의 생각을 가졌다고 하는 기록이 있으며, 그 기록들에서는 이에야스 쪽에서 청한 것이었다고 합니다.
    또한 노부야스를 오카자키에서 쫓아낼 때는, 오카자키에서 일하던 소위 오카자키 파들에게 등성을 금지시키고, 직접 끌고온 하마마츠의 하타모토들로 성을 점거했다고 하더군요.

  4. Favicon of http://blog.naver.com/dameh BlogIcon 다메엣찌 2008.06.30 00: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이 마쓰다이라 노부야스는 제법 당대엔 인기가 있었던 듯 싶습니다. 생존설까지 뜨는걸 보면..(;)

    뭐 위키에도 이런 내용이 있긴 하던데 세키가하라에서 노부야스를 떠올리는 이에야스의 모습도 있고 해서 진위가 불분명하다.. 뭐 이런식으로 얘길 하더군요. 여기 관한 괜찮은 원서를 시간날때 한번 찾아보곤 싶지만서리..(요새 이런저런 공부 준비로 바빠서;;)

  5. Favicon of http://blog.naver.com/valhae0810 BlogIcon 발해지랑 2008.06.30 08: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카와(오카자키) 사람들만 그렇게 생각했을 지도 모른다고 생각합니다.
    (순리대로 라면 노부야스가 쇼우군이었을 테니까요)

    http://ja.wikipedia.org/wiki/%E5%BE%B3%E5%B7%9D%E5%AE%B6%E5%BA%B7%E3%81%AE%E5%BD%B1%E6%AD%A6%E8%80%85%E8%AA%AC

    참고로 이 이에야스 영무자 설의 노부야스 항목의 묘소에 관한 이야기도 재미있더군요

  6. Favicon of http://blog.naver.com/mansukizzang BlogIcon 본다충승 2008.07.01 15: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불쌍한 노부타다... 괜히 노부야스랑 비교 되고... 그래도 아직까지는 노부나가가 죽였다는 설이 인정받고 있겠죠? ㅎ

  7. Favicon of http://blog.naver.com/valhae0810 BlogIcon 발해지랑 2008.07.02 02: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부타다의 굴욕?? ^^
    자세히는 모르지만 그런 것 같습니다.
    가끔가다 그런 것에 대해 다룬 책들이 보이는 것을 보면, 아직까지는 대세가 노부나가 명령설인 것 같습니다.

  8. Favicon of http://blog.naver.com/xjapan1231 BlogIcon 나오 2008.09.28 17: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카자키슈와 하마마츠슈 간의 권력다툼의 희생양이라고 하죠 노부야스는.. 그리고 지금은 노부야스에 대한 모반(타케다와의 내통)사실자체도 그리 신빙성이 없고 말이죠.. 무엇보다 고도쿠가 노부나가에게 보낸 12조항 자체도...ㅡㅡ;;;;;;;;;;;;; 여튼 너구리놈 잔악하기 그지없는게 나중에 이것또한 신군전설의 하나로 그 죄를 모두 노부나가와 사카이에게 뒤집어씌운..ㅡㅡ;;

  9. Favicon of http://blog.naver.com/valhae0810 BlogIcon 발해지랑 2008.09.29 23: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만약 토쿠가와 가문이 천하를 잡지 않았다면 지금과는 다른 이야기가 전해 내려왔을 것 같습니다.
    (전 노부나가가 노부야스를 죽인 이유 중에 가장 웃긴 것이....노부타다보다 노부야스가 뛰어나서 죽이려고 했다는 거 더군요)

  10. 골룸 2009.10.28 1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봤습니다
    하이텔 전클이라... 추억의 이름이네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