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42년 3대 쇼우군[将軍] 토쿠가와 이에미츠[徳川 家光]의 아들 타케치요[竹千代][각주:1]오우미[近江] 히에이잔[比叡山]에 있는 산노우 신사[山王神社][각주:2]에 처음으로 기도를 하러 가게 되었습니다.

이때 기다리고 기다리던 세자[각주:3]가 처음 성 밖을 나가는 것인 만큼 이에미츠는 그런 세자의 첫 나들이를 화려하게 장식해 줄 요량으로 어삼가[御三家][각주:4]까지 함께 가라며 그 일에 대한 처리를 마츠다이라 노부츠나[松平 信綱]에게 맡깁니다[각주:5]. 노부츠나는 우선 어삼가의 필두 오와리[尾張]의 토쿠가와 요시나오[徳川義直]에게 연락합니다.

노부츠나 : 어삼가의 당주들께서도 타체치요님의 히에이잔 기도에 함께 가시기를 부탁 드립니다.

요시나오 : 다이나곤[大納言]인 내가 무위무관(無位無官)인 타케치요를 뒤따라 가야 한단 말인가?

노부츠나 : 무위무관이긴 하셔도 타케치요의 아버님은 세이이타이쇼우군[征夷大将軍]이십니다.

요시나오 : 아버지를 말하자면 우리 아버지다죠우다이진[太政大臣]이시네.

…하고 거부하여 오와리의 요시나오는 물론 키이[紀伊]의 토쿠가와 요리노부[徳川 頼宣], 미토[水戸]의 토쿠가와 요리후사[徳川 頼房]까지 빠지게 되었다고 합니다.

  1. 후에 4대 쇼우군 이에츠나[家綱] [본문으로]
  2. 토쿠가와 이에야스[徳川家康]의 신호(神号) '토우쇼우다이곤겐[東照大権現]'이라는 이름이 나온 사상적 바탕이 된 곳...이라고 썼지만 사실 제가 철학적인 것을 알리가 없습죠. 단지 천태종(天台宗)을 믿는 텐카이[天海]가 신불습합에 따라 '산노우이치지츠 신도[山王一実神道]에 따라 이에야스를 '곤겐[権現]'으로 만들었다는' 사실'만 조금 알고 있을 뿐입죠 [본문으로]
  3. 1634년 세자가 없던 이에미츠가 조금 아퍼 누워있자. 어삼가 중 하나인 오와리[尾張]의 요시나오[義直]가 군사를 이끌고 에도로 진격하였는데, 세자 없는 이에츠나가 죽으면 요시나오 자신이 쇼우군이 되고자 하여 에도 막부를 공포에 떨게 한 적도 있었기에, 이에미츠로서도, 에도 막부의 각료들에게 있어서도 세자는 절실히 필요했다. [본문으로]
  4. 사실 어삼가[御三家]라는 것이 정식으로 생긴 것은 5대 츠나요시[綱吉] 때나 가서야 생긴 것. 여기서는 일반적으로 알려진 오와리 가문, 키이 가문, 미토 가문. [본문으로]
  5. 별명이 '지혜로운 이즈[知恵伊豆 - 노부츠나의 관직이 이즈노카미[伊豆守]였기에]'일 정도로 현명했기에, 이에미츠는 힘든 일처리를 노부츠나에게 자주 맡겼다. [본문으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goreun.com BlogIcon 고어핀드 2011.05.18 17: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텐카이? 설마 난코보 텐카이 스님 말씀하시는 건가요? 그 양반이 천태종이었군요!

    • Favicon of http://valhae.kr BlogIcon 渤海之狼 2011.05.18 17: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그 난코보우 텐카이[南光坊 天海] 맞습죠.

      콘치인 수우덴[金地院 崇伝=게임 상에는 아마 이신 수우덴[以心崇伝]으로 나오는 것이 많을지도)]은 이에야스를 다이묘우진[大明神]으로 하려 했는데, 갑자기 텐카이가 이에야스는 죽기 직전에 '자신에게만' "난 '곤겐[権現]'이 되고 싶어"라고 했다고 주장하여 말빨로 히데타다를 설득하여 이에야스는 '토우쇼우다이곤겐[東照大権現]'이 됩지요.

      일본 천태종 총본산에 산노우 신앙[山王信仰]이란...제 능력이 부족해서 댓글로 설명하기가 복잡하군요. ^^: 언젠가 따로 포스팅 하겠습니다.

      어쨌든 천태종의 텐카이가 임제종(臨濟宗)의 수우덴에게 승리함으로서 이후 텐카이는 막부의 중추에서 활약하게 되고, 천태종 역시 에도 막부에 강한 영향력을 발휘하며 에도 시대 내내 '노부나가 천하의 개쌍놈'으로 만드는데 일조합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