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의 명장면이라...

그냥 생각난 것 2009.07.21 19:08 Posted by 渤海之狼
경향신문에 이런 기사가 나왔더군요.

한국인들이 가장 사랑하는 만화의 명장면은?

여러 장면이 생각나는군요.
기사에도 나왔던 이현세 작가님의 '공포의 외인구단'에서 가장 인상적인 장면은 마지막 즈음에 마동탁의 공을 안면캐치한 뒤 절대 놓지 않던 장면. 혹은 하국상이 엄마 만나러 간 씬.

한국 만화가 중에서 가장 좋아하는 허영만 작가님의 과거 작품 '흑기사'(우주 흑기사 말고요!! 야구 만화입니다 야구 만화!)에서 처음으로 주인공 이강토의 정체가 들어났을 때 그의 울부짖음.

제목은 생각 안 나는데(유럽 어느 나라 혁명기의 혼란이 나오는 작품인데...제목은 기억이 안나는군요)...에서 마차에서 남자하고 남자가...(제 인생에서 가장 처음 본 미트스핀(간만에 보고 싶은 분을 위해... 난 정말 친절한 듯~) 묘사인지라 엄청 충격 먹었습죠)

추억을 더듬다 보면 여럿 있겠지만 뭐 당장 생각 안 나는 것을 보면...

어쨌든 제 개인적으로 가장 인상적인 장면은 열혈강호 진상필이 죽음 씬입니다.
(이사와서 책 정리한답시고 30권까지 모은 거 버리지만 않았더라도 폰카로 찍어 짤방이라도 올린텐데 말입죠)
얼마나 눈물 흘렸던지....아마 플란더스의 개 이후에 그렇게 눈물 흘린 적은 없었던 것 같군요.
그랬던 만큼 저에겐 정말 강렬한 인상을 심어 주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naver.com/dameh BlogIcon Gyuphi IV 2009.07.21 21: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미트스핀이란게 저겁니까(...ㄷㄷㄷ) 새로운 세계를 깨달아버렸어(...;)

    저는 뭐 시미즈 레이코 선생 팬이었기에.. 만화씬중에 굳이 뽑자면 월광천녀 마지막권의 유이가 아키라를 데려가는 장면이 참 감동적이더군요.

    • Favicon of http://valhae.kr BlogIcon 渤海之狼 2009.07.22 00: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헉~ 미트스핀을 모르셨단 말입니까!!!???

      이야~ 한국만화 한정이다 보니...

      일본 만화까지 포함한다면...

      북두의 권에서 레이가 죽을 때...마지막 대사
      "행복해야해~"
      겠고... 그 다음은...

      라오우가 죽을 때 씬~
      "내 인생에 후회 없다~"
      가 생각 나는군요.....

      그 다음은 원피스 토니토니 쵸파의 스승인 닥터 히루루크가 죽을 때입니다.

      ....제 기준은 어디까지나 제 눈에 눈물이 나냐 안 나냐에 따르다 보니...

  2. shiroyume 2009.07.22 00: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미트스핀 뭔진 알지만 다른버전으로 새로운 세계를 보네요.

    진상필이라. 그러고 보니 전 모바일만화로 봤었죠. 뭐라고 해야하나 어찌보면 남자의 로망에 가장 부합할지도.

    전 기억나는게 손오공 자폭 -_-;; 아키라 선생 손오반으로 주인공하면 잘될줄 알았나. 에효. 왜 멀쩡한 손오공은 죽이는지. 아이큐점프 애독자였는데 어릴 때 그거보고 많이 충격받았던 기억이나네요.(아시려나? 그당시 드래곤볼은 소책자~로 나왔었죠. 지금도 가지고 있는사람 있으러나...)

    • Favicon of http://valhae.kr BlogIcon 渤海之狼 2009.07.22 0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또 다른 버전이 있었단 말입니까???

      그쵸. 사랑때문에 꿈을 포기했던 주제에 나중엔 그 꿈때문에 사랑을 포기하게 되니까요. 정말 남자의 로망입죠.

      500원짜리 소책자를 말씀하시는 건가요?
      솔직히 드래곤볼은 손오공이 크기 전까지만 생각나고 그 다음부터는 생각이 안 나더군요(그러니까 손오공 형인 라데츠?? 등장 전까지만요)

  3. Favicon of http://zardizm.tistory.com BlogIcon NØA 2009.07.24 2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건 마력인가 알면서도 클릭해보고 다시 시각쇼크를 먹다니...orz

    드래곤볼이야 인상 깊은 장면이 많긴 하지만 저는 처음으로 인상 깊었던 장면이 탬버린(맞나?)한테 죽은 크리링을 보고 빡쳐서 뛰어나가던 손오공의 모습이네요. 그냥 저냥 같이 지내는 친구 같은 느낌만 받았었는데 이 장면을 보고 손오공이 은근 크리링을 생각하고 있었다는 느낌으로 바뀌었달까...

    • Favicon of http://valhae.kr BlogIcon 渤海之狼 2009.07.25 10: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마력입죠. 경쾌한 음악과 함께 빙빙 도니까요. 흔히 볼 수 있는 장면이 아닌 것은 확실.

      그러고 보니 저희 때는 드래곤볼은 얼라들이나 보는 것...(무려 중2때!!)이라는 인식이 강했습죠.

      그 손오공이 적을 용서했다가 나중에 고통 받는 장면에서 짜증들 내기 시작하더니, 그 반대로 '너는 살려달라는 사람을 살려준 적이 있었나?'라면서 패 죽이는 켄시로우의 속 시원함에 대부분 북두의 권으로 옮겨갔습죠. 우리 중학교 애들은... ^^;(그래서 저도 오공이 큰 다음부터는 관심이 뚝...)

      암튼... 개인적으로 드래곤볼의 가장 인상적인 장면은 부르마로 변한 우론이 카메센닌(亀仙人)에게 파후파후를 하는 장면(..물론 묘사 자체는 없었지만)...입죠. 새로운 세계에 눈을 뜰 수 있었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