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카야마 우콘(高山右近)

1615 1 6일 병사(病死) 63

1552~1615.

셋츠(摂津) 타카츠키(高槻)성주(城主).

세례명 유스토(Justo). 오다 노부나가(織田 信長), 토요토미노 히데요시(豊臣 秀吉)를 섬기며 시즈가타케(賤ヶ岳)의 싸움 등에서 공을 세웠다. 히데요시, 토쿠가와 이에야스(德川 家康)의 기독교 금교령(禁敎令)으로 인하여 영지를 몰수당하고 국외로 추방 당하여 마닐라에서 병사하였다.








평화로운 생활을 깨트린 추방령


 토요토미노 히데요시에게서,
 [
()을 따르겠느냐? 다이묘우(大名)로 남겠느냐?]라는 힐문에 주저없이 다이묘우(大名)의 지위를 버린 기독교 무장 다카야마 우콘은 카가(加賀) 마에다 가문(前田)에서 없어서는 안 될 존재였다.
 우콘은 카나자와(
)의 해자(垓子)이시가키(石垣) 등의 개수(改修)를 지휘하였고 타카오카 성(高岡)의 건물 위치나 배치(縄張)도 정했다.

 마에다 가문이 토쿠가와 이에야스의 편을 든 세키가하라(ヶ原) 전쟁 호쿠리쿠(北陸) 방면의 전투에서도 크게 활약하여 이에야스가, "우콘의 부하 천 명은 다른 무장의 1만 명에 필적한다"고 말할 정도였다.

 우콘의 정확한 영지는 불명이지만 2만석 전후라 여겨지며 마에다 가문의 역대 당주()에게 절대적인 신뢰를 받고 있었다.


 우콘은 카가, 노토(能登)를 비옥(肥沃)한 신앙의 땅으로 만들고 싶다고 생각하여 예수회에 의뢰해서 수도원을 세우고 선교사를 초대하여 커다란 성과를 올렸다. 2대 번주(藩主) 토시나가(利長)는 그러한 우콘의 좋은 이해자였다.


 우콘은 또한 센노 리큐우(千 利休)를 스승으로 삼아, [리큐우 칠철(利休七哲)[각주:1]]의 한 사람으로 꼽히는 다인(茶人)이기도 하였다. 리큐우가 히데요시에게 죽음을 선고 받아 쿄우()에서 사카이()로 향하는 배를 타고 떠날 때도, 히데요시를 두려워한 다른 제자들과는 달리 호소카와 타다오키(細川 忠興)와 함께 둘이서만 배웅했다. 우콘은 와비챠(わび[각주:2])의 극한에 이른 다인으로 '난보우(南坊)'라는 다인호(茶人號[각주:3])를 자칭했다. 신앙과 다도(茶道)…. 카나자와에서의 말년은 평화로웠다.


 그러나 토쿠가와 정권은 오오사카 성(大坂)의 토요토미노 히데요리(豊臣 秀)가 에도 바쿠후(江戸幕府)와의 결전을 앞두고 낭인을 소집하고 있으며 또한 이들 중에 많은 기독교 무사가 있다는 정보를 얻었다. 1612 12 바쿠후(幕府)는 선교사의 국외 추방(バテレン追放令)과 기독교인 명부의 작성을 명령하였다.


 62세인 우콘에게 힘겨운 새해가 찾아왔다.

 바쿠후에서 우콘그의 동료인 나이토우 죠안(内藤 如安[각주:4]) 그리고 그 가족들을 즉각 추방하라는 명령이 마에다 가에 전해졌다.

 친구들은 우콘에게,

[60세를 넘긴 당신은 괜찮지만 손자들이 불쌍하다. 개종(改宗)한 척을 하면 어떻겠나?]하고 설득했지만 우콘은 이를 거절했다.

 우콘은 3대 번주인 토시츠네(利常)에게 앞으로 섬길 수 없음을 사과하고 그 해의 연공에 해당하는 황금 60매를 헌상. 은거하고 있던 토시나가에게도 황금 30매 상당의 다기(茶器)를 보냈지만 이별을 슬퍼하며 받지 않고 오히려 여행에 쓰라며 돈을 더해서 돌려주었다.


 이리하여 1월이라는 가장 춥고 눈도 많은 계절에 우콘은 부인인 쥬리아, 가노(家老)의 집에 시집갔었지만 우콘을 따르기 위해 이혼하고 온 딸, 죽은 장남의 아들인 손자 다섯을 포함한 8명과 죠안의 가족 10명들과 함께 카나자와를 출발하였다. 평소도 넘기 힘든 호쿠리쿠의 산길을 그리스도의 수난을 생각하며 쌓여있는 눈을 손으로 헤쳐가며 걸어서 넘었다.


고난의 마닐라 항해



 나가사키(長崎)의 행정관(奉行)은 우콘 일행에게 국외 추방을 선언하였고 우콘은 존경하는 호레몬 신부가 마닐라로 향한 것을 알고 마닐라 행의 배에 몸을 실었으며 친구인 죠안도 이에 따랐다. 그 배는 너덜너덜한 정크선[각주:5]으로, 1614 11 8 나가사키 항구 밖의 키바치(木鉢)의 항구를 출항했다.


 배에는 350명이나 되는 인원이 꽉 들어차 계단뿐만 아니라 갑판에도 사람이 넘쳤다. 순풍을 만나면 10일이면 도착하지만 계절은 최악으로 1개월이 지나도 여전히 바다 위에 있었다. 위생상태도 나빴고 더구나 마닐라로 들어가기 직전에 폭풍우를 만나 돛대가 부러져 어선에 발견되기 전까지 4일간 바탄 반도의 앞바다를 표류하였으며 이 때문에 배 안에서 4명이 죽었다.


도착 직후에 객사


 그러나 선교사의 보고로 우콘 등이 얼마나 독실한 신자였는지를 알고 있던 스페인 현지 총독 후앙 데 실바는 표류하는 배를 구원하여 성벽도시 인트라므로스의 해안으로 견인하였다.


 일행은 요새에서 발사되는 축포로 환영 받으며 마닐라에 첫발을 내딛자 교회의 종들이 일제히 울렸고 의장병과 시민들의 환호를 받았다. 총독은 국빈 대우로 우콘을 맞이하여 신앙의 스승으로 앞으로도 오랫동안 머물기를 바랬다.


 그러나 이때 이미 우콘의 몸은 배에서의 열악한 환경, 거기에 마음의 피로가 겹쳐 병마에 침식당하고 있었다. 마닐라에 상륙한지 44일 후인 1615 1 6(서력 2 3), 가족과 죠안이 보는 앞에서 63세로 죽었다.

총독관저의 거실로 옮겨진 관 속의 우콘은 무인을 상징하는 갑옷과 다인을 의미하는 쥬우토쿠(十徳) 두건을 쓴 모습으로 마치 살아있는 듯이 보였다 한다.


 우콘의 관은 총독을 시작으로 재판관, 수도사, 시회 의원, 유력자 등이 바꿔가며 메었고 700미터 떨어진 산 타아나 교회로 이어져 그 교회의 주제단에 가까운 곳에 관구(管區)의 어른들이 영면을 취하고 있는 관들 사이에 놓였다.

 이 교회는 지진이나 폭격으로 파괴되어 지금은 존재하지 않으며, 유골은 이곳 저곳을 떠 돈 끝에 현재는 케손 시티 교외의 노바레체스 수도원의 합동묘에 죠안과 함께 잠들고 있다고 여겨지고 있다.

  1. 리큐우 휘하의 뛰어난 제자 일곱 명. 호소카와 타다오키(細川 忠興), 후루타 시게테루(古田 重然), 시바야마 무네츠나(芝山 宗綱)), 세타 마사타다(瀬田正忠), 카모우 우지사토(蒲生 氏郷), 타카야마 우콘(高山 右近), 마키무라 토시사다(牧村 利貞))을 이름. [본문으로]
  2. 말하자면 화려함 보다는 간소함을 찾는 다도(茶道)형식. [본문으로]
  3. 다도의 세계에서 쓰는 호를 말함. [본문으로]
  4. 우리나라에는 '소서비(小西飛)'로 알려져 있다. [본문으로]
  5. 중국식의 배를 말함. [본문으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naver.com/deadsushi BlogIcon 리더쉽 2008.06.29 11: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 이런 사람도 있었군요.. 좋은 정보 알아갑니다~

  2. Favicon of http://blog.naver.com/valhae0810 BlogIcon 발해지랑 2008.06.29 20: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야 읽어주셔서 감사~ 이옵니다.

  3. 마르짱 2013.01.08 20: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타카야먀 우콘으로 검색하다 알게 되엇습니다.
    내용이 좋아서 제 카페에 스크랩하고 싶은데 방법을 모르겟네요.
    잘 부탁드립니다.

    • Favicon of http://valhae.kr BlogIcon 渤海之狼 2013.01.09 0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링크만 허용하고 있습니다. 제 블로그에 있는 글이 다른 곳에 게시되는 것을 원치 않습니다.
      만약 마르짱님께서 카페를 알차게 채우고 싶은 맘때문에 퍼가고 싶으시다면, 제 블로그보다
      위키피디아 한국어판 http://ko.wikipedia.org/
      혹은 엔젤하이로 위키 http://rigvedawiki.net/
      를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제 블로그보다 훨씬 더 알찬 내용으로 가득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