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부 씨[南部氏]는 카이 겐지[甲斐源氏]의 핏줄을 잇는 무츠[]의 명문가이다.
 에도 시대[
江戸時代], 항간에는 '초생달이 둥글게 될 때까지 난부의 영지[각주:1]'라고 일컬어질 정도로 그 영지[領地]가 광대했다. 북으로는 현재의 아오모리 현[青森県]의 시모키타 반도[下北半島]부터 시작해서 남으로는 이와테 현[岩手県]의 키타카미가와[北上川] 강의 중앙부까지 펼쳐져 있었다. 이 광대한 영지를 구축한 것이 26대 당주인 노부나오[信直]였다.

 노부나오의 난부 가문 상속은 결코 순탄하지만은 않았다. 동족간의 극심한 대립항쟁이 있었다.
 난부 24대 하루마사[
晴政]에게는 처음에 아들이 없어, 장녀의 남편 '탓코쿠로우 노부나오[田子[각주:2]九郎 信直]'를 후계자로 삼고 있었다. 그러던 중 하루마사에게 아들이 탄생한 것이다. '츠루치요[鶴千代]'였다. 하루마사는 양자이자 후계자로 삼았던 노부나오를 살해하려 해서 가문 내분이 일어나지만, 결국 어린 츠루치요가 '하루츠구[晴継]'라는 이름으로 25대 당주가 되었다.

 그런데 1587년 1월. 하루마사가 죽은 20일 후에 하루츠구도 부친의 뒤를 쫓기라도 하듯 급사한 것이다. 나이 불과 13세였다.[각주:3]

 그 후계자의 자리를 놓고 탓코쿠로우 노부나오와 하루마사 둘째 딸의 남편 '쿠노헤 사네치카[
実親][각주:4]와의 다툼이 시작되었지만, 일문[一門]의 실력자 키타 노부치카[ 信愛]가 무사 100명, 철포 100정으로 상속회의장을 포위하는 식의 실력행사로 회의를 리드하여 결국 노부나오를 26대 당주로 앉힌 것이었다.

 전() 성주의 장례식을 끝마치고 돌아오던 중에 저격 당하는 등 앞길이 순탄치만은 않은 노부나오였지만, 그는 여기서 일생일대의 도박에 나선다. 곧바로 가신 모두를 등성 시켜 명령에 복종하지 않는 자는 반역자로서 처벌한다고 선포한 것이다. 이리하여 쿠노헤 사네치카를 옹립하고자 계속 반항하던 쿠노헤 마사자네[ 政実]이하 십여 명의 무장들도 숨죽인다.

 내란은 진정된 듯이 보였다. 하지만 바로 이때 생각지도 못했던 사건이 일어난다.
 난부 가문을 섬기며 츠가루[
津軽]를 다스리던 오오우라 타메노부[大浦 為信 – 나중에 '츠가루'로 성을 바꾼다]가 돌연 츠가루에서 독립을 외친 것이다[각주:5].

 이렇게 노부나오가 영내[
領內]의 내란에 정신 팔려있는 동안, 중앙에서는 토요토미노 히데요시[豊臣 秀吉]가 천하제패를 눈앞에 두고 있었다. 바로 이 1590년, 오다와라 정벌[小田原征伐]이 시작되고 있었다.

 이 정보를 노부나오에게 전해준 것이 '키요시게[清茂]'라는 쿄우토[京都]의 매[] 상인이었다는 일화가 있다. 키요시게가 말하길 오다와라 호우죠우 씨[条氏]는 얼마 버티지 못하고 멸문 당할 것이며, 그 후 히데요시는 곧바로 오우슈우[奥州]로 진격할 예정이라고 하였다. 노부나오는 앙천했다. 서둘러 히데요시에게로 가 부하가 되겠다는 서약을 하지 않으면 난부 가문의 앞날이 위험했다. 그러나 지금 이 시기에 이곳을 떠나면 노부나오와 반목하는 쿠노헤 일족이 반란을 일으킬 것이 뻔했다. 그래서 우선 사자[使者]를 파견하기로 하였지만, 그러나 이를 어쩌랴 난부 가문에 있던 자들은 사투리가 너무 심했고 행동거지도 촌놈 같아 도저히 히데요시에게 보내어 예를 표할 수 있을만한 인물이 없다고 노부나오는 말했다. 그래서 어쩔 수 없이 이 키요시게 자신이 난부 가문의 사자가 되어 오다와라의 히데요시에게 가 대신 충성을 표했다.

 히데요시는, "이렇게 빨리 사자를 보낸 것이 기특하다. 난부 가문 대대로 이어 내려오던 영토는 보장할 테니 걱정할 것 없네. 일족이 반란을 일으키다니 기괴한 일이로다. 이 오다와라를 정리하는 대로 이 히데요시가 오우슈우에 내려갈 테니 그때까지 성을 확실히 지키시게"라는 약속은 받았지만, 츠가루 토벌 신청에 대해서만은 츠가루 타메노부가 한발 앞서 히데요시를 만나 츠가루 영유권을 확인하는 증서를 받았기에 토벌에 관한 허락을 받지 못했다.

 이 일년 후. 난부 영내는 쿠노헤 마사자네의 반란으로 인해 혼란에 빠진다. 히데요시가 파견한 토쿠가와 이에야스[徳川 家康]를 시작으로 히데요시의 조카 히데츠구[秀次]나 아사노 나가마사[浅野 長政], 거기에 오우슈우[奥州]의 여러 장수들을 더한 15만이라는 대군을 상대로 쿠노헤 마사자네는 2개월간 농성을 하였지만, 결국 모략에 빠져 패했다.

이것을 끝으로 난부는 평정되었다.

[난부 노부나오(南部 信直)]
1546년생. 처음엔 탓코우쿠로우[
田子九]라 불렸다. 1586년 히데요시에게서 영지를 보장받았다. 무츠[] 산노헤[] 성주. 쿠노헤 마사자네 토멸 후 10만석으로 가증. 이후 모리오카 성[盛岡城]의 축성을 시작하였다. 1599년 10월 죽다. 54세.

  1. '三日月の丸くなるまで南部領'. 이 말은 그의 양아버지 하루마사[晴政] 때부터 생긴 말이라고 한다. [본문으로]
  2. '탓코[田子]는 노부나오의 거성이 있던 지명 [본문으로]
  3. 괴한들의 습격당해 죽었다고 한다. 범인은 쿠노헤 마사자네[九戸 政実]라는 설도 있으며 난부 노부나오[南部 信直]가 죽였다는 설도 있다 [본문으로]
  4. 쿠노헤 마사자네[九戸 政実]의 동생 [본문으로]
  5. 그 전(1571년)에 노부나오의 친부[親父]이자 츠가루 군[津軽郡]의 책임자(郡代)인 이시카와 타카노부[石川 高信]를 죽이며 반란시작. 이 때는 타메노부가 츠가루 군[津軽郡] 전체를 손에 넣은 시기 [본문으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