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모우 우지사토(蒲生 氏郷)를 한마디로 표현하자면 인텔리[각주:1] 무장이라고 말할 수 있다.
 센고쿠(戦国)의 거친 파도를 헤쳐 나온 무장이면서도 끈적끈적한 정치적인 면을 찾아보기 힘들다. 오히려 그의 행동거지에서 미적인 품위를 느낄 정도이다.

 중세 굴지의 문화인(文化人) 센노 리큐우(千 利休)는 우지사토를 평하길,
 “일본의 무장 중에서도 하나나 둘 있을까 말까 한 문무 겸비의 명장”
 라 말하며 칭송했다고 한다.

 우지사토 스스로도 자신이 명장이라는 자부심을 갖고 있었으며 그것을 감추려 하지 않았다. 사서에 따르면 측근에게,
 “
토요토미 타이코우(豊臣 太閤)가 죽은 뒤 천하인(天下人)가 되는 사람은 카가(加賀)의 마에다 토시이에(前田 利家)가 아니면 나다”
 고 단정지었다고 하다.
 또한 토쿠가와 이에야스(徳川 家康)는 어떻게 보느냐는 물음에는,
 “이에야스는 가신에게 땅을 아낌없이 줄 수 있는 그릇이 아니기에 천하인이 되는 일은 없을 것이다”
 고 말했다고 한다.
 이는 어디까지나 그의 미의식을 통한 인물감정이기에 현실과 밀착한 통찰이라고는 할 수 없다.

 그 뜻하는 바가 웅대했다. 유명한 이야기가 있다.
 히데요시에게서
아이즈(会津) 42만석[각주:2]의 거대한 영지(領地)에 봉해졌을 때 우지사토는 조금도 기뻐하지 않고 반대로 변경으로 옮겨지는 원통함에 눈물을 흘린 것이다.
 이를 메이지(明治) 시대의 문호(文豪)
코우다 로한(幸田 露伴)은,
 “내 비록 미관말직이더라도 쿄우토(京都) 근방에 있다면 여차할 때 무슨 일이라도 하여 깃발을 천하에 휘날릴 수 있을 터인데, 이제 큰 영지(領地)를 받았다곤 하여도 산과 강이 사이에 놓여진
시라카와(白河) 관문[각주:3] 저 너머 오우슈우(奥州) 데와(出羽)의 깡촌에 있어서는 평소 가지던 큰 뜻도 펼치기 힘드니…”[코우다 로한의 蒲生氏郷]
 라 표현하였다. 우지사토의 눈이 항상 천하로 향해있었다는 것을 나타내고 있다.

 어려서부터 그 장재(將材)는 노부나가도 눈여겨볼 정도였다. 부친 카타히데(賢秀)가 오우미(近江)의 롯카쿠(六角)씨를 버리고 오다 노부나가(織田 信長)를 섬겼을 때 13살의 우지사토는 인질로 오다 가문에 오게 되었다. 우지사토를 본 노부나가는,
 “눈빛이 보통이 아니다”
 며 장래의 대기(大器)를 한눈에 알아보고 자신의 사위로 삼는다고 약속까지 하였다. 그런 기대에 어긋나지 않게 다음 해 14살의 데뷔전(初陣)[각주:4]에서는 이름있는 무사의 수급을 취하였다. 이 해 약속대로 노부나가의 딸 후유히메(冬姫)를 부인으로 맞이한다.

 히데요시도 우지사토의 인물을 높게 평가하였다.
 1587년
큐우슈우 정벌(九州征伐) 때의 일이다. 당시 이세(伊勢) 마츠자카(松坂) 성주였던 우지사토도 출진하였다.
어쨌든 히데요시 앞에서 그의 측근들이 심심풀이로 인물비평에 열중하고 있었다. 듣고 있던 히데요시는 이 때,
 “우지사토는 나와 닮았지. 내가 하고자 했던 일을 내가 생각했던 그대로 해내더군. 정말 두려운 녀석이야”
 고 말했다고 한다.

 아이즈(会津)의 대봉(大封)을 받을 때 있어서도 이런 이야기가 전해지고 있다.
 아이즈(会津)는 오우슈우(奥州)를 제압하는 주요지점이었다. 히데요시는 누가 적임일지 여러 장수들에게 토의하게 하였다. 10명중 9명이 호소카와 타다오키(細川 忠興)를 추천하였다. 그러자 히데요시는, “네놈들 멍청한 것도 정도가 있어라”며 우지사토를 지명했다고 한다.

 우지사토가 아이즈 부임할 때 히데요시는 자신의 겉바지(袴)와 우지사토의 겉바지를 교환하였다. 히데요시의 특기 인심장악술이었다. 자신의 전권대리인으로서 오우슈우(奥州)의 지배자가 되라는 의미도 포함되어 있었다.
 하지만 이런 말도 전해진다. 우지사토가 너무도 뛰어난 인물이었기에,
 “이쪽에 두기에는 너무 무서운 녀석이다”
 고 생각한 히데요시가 오우슈우(奥州)의 깡촌으로 쫓아 보냈다는 이야기도 전해진다.[각주:5]

 히데요시는 우지사토가 오우슈우(奥州)로 출발하기 전에 다음과 같은 말도 하였다. 같은 자리에 아이즈(会津)와 인접한 카사이(葛西), 오오사키(大崎)에 영지(領地)를 가지고 있던 키무라 이세노카미 요시키요(木村 伊勢守 吉清)와 그의 아들 키요히사(清久)가 있었다.
 “이세노카미. 너희들은 앞으로 우지사토를 주군 혹은 부모라 생각하고 섬기거라. 앞으로 쿄우토(京都)에 올 필요 없다. 그 대신 아이즈(会津)로 출사하거라”
 그리고 우지사토에게는,
 “이세노카미를 자식 또는 동생이라고 여기며 돌봐주길 바란다”
 고 말하였다.
 우지사토는 오우슈우(奥州) 총독과 같은 지위에 오른 것이다.

 오우슈우(奥州)에서 으뜸가는 실력자로 자타가 공인하던 다테 마사무네(伊達 政宗)는 자연스레 중앙정부에서 파견된 우지사토에 대한 라이벌 의식을 불태웠다. 그런 분위기를 전해주는 이야기가 있다.
 마사무네가 세이쥬우로우(清十郎)라는 16살의 자객을 가모우 일족의 타무라 나카츠카사노쇼우(田村 中務少輔)의 시동으로 잠입시켰다. 목적은 우지사토의 암살이었다. 어쩌다 편지가 국경초소에서 발각되어 정체가 탄로나 감옥에 갇혔다. 하지만 우지사토는 그 충성심을 높게 평가하며 감옥에서 풀어주었다고 한다.[각주:6]

 우지사토는 세례명을 ‘레온[각주:7]’이라고 하여 기독교에 신앙했었다. 센고쿠 당시의 지식계층은 이 서양의 종교를 신지식으로 받아들였는데 우지사토의 인텔리전트적인 면모를 여기서도 볼 수 있다.

 풍류의 길에도 밝아 사세구로써,

 끝이 있으니 불지 않아도 꽃은 떨어질 것을
 성급도 하구나 꽃샘바람
 限りあれば吹かねど花は散るものを
 心みじかき春の山嵐
  라는 것을 남겼다.

 다도(茶道)도 리큐우의 뛰어난 일곱 제자 중 하나[각주:8]로 꼽혔다.

 말년의 영지(領地)는 92만석에 달했지만 안타깝게도 40세에 죽었다.
 가모우 가문 자체의 명맥도 짧아 아들인 히데유키(秀行)의 대[각주:9]에 단절되었다.

[가모 우지사토(蒲生 氏)]
1556년
오우미(近江) 가모우 군(蒲生郡) 히노 성(日野城)에서 태어났다. 첫 이름은 마스히데(賦秀)[각주:10], 통칭을 츄우사부로우(忠三郎)라 하였다. 1584년 이세(伊勢) 마츠자카(松坂) 12만석의 성주가 되었고 큐우슈우 정벌(九州征伐)에서의 공으로 쇼우쇼우(少将)로 승진하여 '마츠자카 쇼우쇼우(松坂少将)'라 불렸다. 오다와라 정벌(小田原征伐)에서 공을 세워 아이즈(会津) 와카마츠(若松) 42만석에 봉해졌다. 1591년 오우슈우(奥州) 카사이-오오사키 반란(葛西・大崎一揆)[각주:11]를 진압하여 타무라(田村), 시노부(信夫) 등 5개 군(郡)이 더해졌고, 같은 해 또다시 오우슈우 정벌(奥州征伐)[각주:12]에 참가하여 다테 군(伊達郡)을 가증 받아 영지(領地)는 91만9320석에 달하였다. 1595년 2월 7일 죽었다.

  1. '지식인'..이라고 번역해야하지만, 왠지 네이버 지식즐~ 때문인지 뉘앙스가 좀... [본문으로]
  2. 46만석이라고도 한다. [본문으로]
  3. 링크 된 구글맵을 보면 어째서 이런 어중간 한 곳을 거론하였는지 하고 이상히 여기겠지만, 7세기 일본 율령제가 실시된 당시 일본령 최북단인 오우슈우(후대의 오우슈우의 남반부만 있었고 작았다)의 세 관문(奥州三関) 중 하나이다. 그 의미가 이어져 그냥 일본 최북단을 표현하는 관용어가 되었다. [본문으로]
  4. 대다수의 서적들은 1569년 8월의 이세(伊勢) 키타바타케(北畠) 공략이라고 하지만, 우지사토가 이토우 한고로우(伊藤 半五郎)에게 보낸 편지에는 1568년 9월의 노부나가 상경전 때였다고 한다. [본문으로]
  5. 이와는 반대로 우지사토에게 세례를 한 오르간티노는 우지사토가 죽자 히데요시는 히데요리를 보호해 줄 사람이 죽었다며 눈물 흘렸다고 한다. [본문으로]
  6. '常山紀談'에 나오는 이야기라고 하다. [본문으로]
  7. 레오(Leo)라고도 한다. [본문으로]
  8. 리큐우 칠철(利休七哲)을 말한다. 우지사토를 제외한 나머지는 문서에 따라 다르나 주로 호소카와 타다오키(細川 忠興), 후루타 시게테루(古田 重然='오리베'로 불리는 경우가 많다), 시바야마 무네츠나(芝山 宗綱), 세타 마사타다(瀬田 正忠), 타카야마 우콘(高山 右近), 마키무라 토시사다(牧村利貞). 우지사토는 이 칠철 중 No.1으로 꼽힌다고 한다. [본문으로]
  9. 실제로는 업치락뒤치락 후 우지사토의 손자 타타도모(忠知) 때 완전히 끊김. [본문으로]
  10. '야스히데'라고도 읽는다. [본문으로]
  11. 상기의 키무라 이세노카미 요시키요(木村 伊勢守 吉清)가 영내 정치를 잘못해서 '카사이-오오사키의 난'이 일어난다. [본문으로]
  12. 정확히는 쿠노헤 마사자네(九戶 政実)의 난. [본문으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맹꽁이서당 2009.05.21 09: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92만석이면 5대로 수준이었네요. 전국시대라면 역시 땅따먹기가 재미있는지라, 지난번에 언급하신 니와 123만석 같이 가장 전성기 때의 세력을 알게 되는 것도 흥미있더군요.

    히데요시 시절의 아이즈라면 우에스기도 그 근방에 있지 않았나요? 두 가문 중 어느 쪽이 더 북쪽(교토에서 더 멀리?)에 있었는지 궁금합니다. ^^

    • Favicon of http://valhae.kr BlogIcon 渤海之狼 2009.05.22 11: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수준은 확실히 오대로 수준입죠.
      오대로 중 하나인 코바야카와 타카카게 같은 경우 33만석 정도였으니까요.

      당시 우에스기는 에치고(越後)에 있었습죠. 이 우지사토가 죽은 다음 우지사토의 아들을 시모츠케(下野)로 쫓아버리고 우에스기를 아이즈로 옮기게 됩죠.

      쿄우토에서라면 아무래도 에치고가 인식상 가까웠지 않나? 하고 생각합니다.

  2. 나라 2009.05.21 18: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모우 가문이 왜 단절되었는지 혹시 아십니까? 그거 굉장히 궁금한데 잘 안 나오더군요 ^^;
    항상 번역하신 것 즐겁게 보고 있습니다.

    • Favicon of http://valhae.kr BlogIcon 渤海之狼 2009.05.22 21: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두 가지로 나누어 보겠습니다.

      '아이즈'라는 위치가 남쪽의 토쿠가와 이에야스(徳川 家康)와 북쪽의 다테 마사무네(伊達 政宗)라는 두 거물을 감시하고 만약의 사태에서는 제압하는 막중한 임무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때문에 우지사토 사후에는 우에스기 카게카츠(上杉 景勝)라는 이 또한 거물이 그 자리를 차지하였습니다.

      에도 바쿠후(幕府)가 들어선 다음에도 그 중요성은 변치 않아 아이즈 북쪽의 다테 마사무네의 센다이 번(仙台藩)이라는 실질 에도 시대 가장 부유하고 강력한 번을 감시하여야 했습지요. 따라서 우에스기 카게카츠가 요네자와라는 곳으로 옮겨지자 그 자리를 차지한 것이 현대에서는(라기보다는 koei의) 평가가 그다지 좋지 못하지만 당시는 뛰어난 전쟁꾼이었다는 카토우 요시아키라(加藤 嘉明). 그 카토우 가문 다음에는 에도 바쿠후가 가장 신임했던 아이즈 마츠다이라(会津松平 - 시조는 2대 쇼우군 히데타다가 몰래 낳은 호시나 마사유키(保科 正之))를 배치할 정도였습니다.

      ...사설이 길어졌는데(^^;) 그렇게 중요한 위치였는지라 우지사토가 죽은 다음의 아들은 그런 중요한 위치를 사수하기에 너무 어렸고 또한 밑에 시로유메님의 말씀대로 가문도 다스리지 못할 정도라 다른 곳으로 쫓아버리게 된 것입니다.(...라는 것이 아이즈 가모우 가문의 단절...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냥 가모우 가문의 단절은 간단합니다.
      그의 손자 가모우 타다토모(蒲生 忠知)에게 후사가 없었기 때문입니다. 에도 바쿠후의 법도에 따르면 후사가 없는 한(藩)은 없애버리거든요.

      읽어주셔서 고맙습니다. 자주 들려주세요~

  3. shiroyume 2009.05.21 20: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발해지랑/안녕하세요 자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나라/단절이 영지 감봉을 말하는지 혹은 아예 단절을 말하는 건지도 모르겠지만 그 후의 경과를 말하면 아들 히데유키는 가모 사토야스란 중신이 우지사토 때부터 총애를 받고 있었는데 이 사토야스란 양반이 정무를 독차지하고 다른 가신들하고 사이가 안좋아서 전쟁직전까지 불화가 있었다고 합니다. 그래서 히데요시로부터 니는 안되겠다. 그냥 감봉되라고 하면서 히데유키는 감봉 당하고 맙니다. 그런데 재밌는 사실이 있는데 이 분쟁의 원인이 된 사토야스는 그 후로 세키가하라에서 할복전까지 그럭저럭 지내는데 이 사토야스란 양반은 미쓰나리하고 알고 지내는 사이였다고 합니다. 한마디로 히데요시하고 미쓰나리하고 사토야스하고 감봉시킬명분을 만들려고 짜고 소동을 일으켰을 확률이 높다는 소리.
    그 다음 우지사토의 손자에 해당하는 다다사토, 다다토모가 있는데 다다사토는 요절하고 다다토모는 원래 분가해서 새영지를 갖고 있었으나 다다사토의 뒤를 잇는 형식으로 가모가를 잇습니다. 그러나 이 다다토모도 가신들간의 분쟁을 겪고 골머리 썩히다가 산킨고타이(에도의 쇼군 방문)도중 교토에서 급사합니다...후손이 없으면 양자를 들여서라도 가문을 이으면 되는데 그렇지 않고 문을 닫게 한 걸 보면 이로부터 첫째 바쿠후의 직할령을 넓혀 중앙집권체제를 강화하기위한 그당시 바쿠후의 통치방침을 알수 있다. 둘째 가모가는 우지사토빼고 능력이 다이묘로서는 영글러먹었다..

    발해지랑/우연찮게 검색하다가 들어왔네요. 활발히 활동하고 계시네요 종종들릴께요.^^

    • Favicon of http://valhae.kr BlogIcon 渤海之狼 2009.05.22 11: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시로유메님 ^^


      대신해서 작성해 주신 장문의 리플 고맙습니다. 앞으로도 자주 오셔서 저 대신 쫌(~퍽~)...^^;
      (제가 좀 설명하는 능력이 딸려서 말입죠)

  4. 나라 2009.05.22 08: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shiroyume 님 정말 감사합니다.

  5. 朴先生 2009.05.26 0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만약 시로유메님이 말씀하신대로 '짜고 친 고스톱이었다'와 오르간티노가 전하는 히데요시가 눈물흘린 이야기가 모두 사실이라면 히데요시... 흠좀무...
    뭐 '우지사토가 죽어서 히데요리의 후사를 보좌해줄 사람이 죽은 건 슬프지만
    아비에 비하면 그에 못 미치는 아들이 거대 영지를 갖고 있는게 불안요소다, 국가경영에 情과 理는 별개의 문제다'라고 생각했다면 당연한 건지도 모르겠지만요

    • Favicon of http://valhae.kr BlogIcon 渤海之狼 2009.05.26 15: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개인적으로는 미츠나리와 우지사토의 죽음 사이에 연관성은 없다고 봅니다.

      '가모우'라는 성과 '사토(郷)'를 물려 받은 우지사토의 가신들이 미츠나리와 함께 세키가하라에서 싸운 것을 보면요.

      예전 호쿠리쿠(北陸) 120만 여석을 가진 니와 나가히데(丹羽 長秀)도 죽자 히데요시는 그의 아들 나가시게(長重) 15만석 정도만 준 것을 보면, 히데요시 자체가 능력있는 사람에게는 땅을 왕창 주지만 그 후계자에게는 꼭 그렇게까지 해줄 필요를 느끼지 못했는지도 모릅니다(덤으로 그렇게 생긴 공백지에는 자신의 직속 부하들을 집어 넣을 수 있어 자기의 힘도 늘릴 수 있고요)

      ...써 놓고 보니 전혀 딴소리군요. ^^ 그렇다고 쓴 것 지우기도 아쉽고 하니 그냥 남겨 놓겠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