벳쇼 나가하루(別所 長治)가 지키는 하리마(播磨) 미키 성(三木城)은 ‘미키의 말려 죽이기, 톳토리(鳥取)의 굶겨 죽이기[각주:1]’라 일컬어지며 그 농성전의 참혹함으로 유명하다.

 성주 나가하루의 초상화가 효우고 켄(兵庫県) 미키 시(三木市)의 호우카이 사(法界寺)에 전해내려 오고 있다. 카노우 히데노부(狩野 秀信)가 그린 것이라고 하는 이 그림을 보고 있으면 갸름한 그 얼굴은 명문가의 다이묘우(大名)다운 품격이 있다. 무장이라기 보다는 상급귀족(公卿)과 같은 인상이다. 이 얼굴과 마찬가지로 깔끔한 마지막, 좋은 품성이 미키 성의 지옥도(地獄圖) 속에서는 하나의 위로가 되었다.

 나가하루는 미키 성의 상징적인 존재였다. 자신의 의지로 센고쿠 난세를 개척하려는 욕망은 없었다. 나가하루를 대신하여 미키 성을 사실상 움직이고 있던 것이 숙부인 미키 야마시로노카미 요시스케(三木 山城守 賀相)였다. 야마시로노카미는 오다 측 하리마 공략 총사령관인 하시바 히데요시(羽柴 秀吉)에게 적대적이었는데 그 이유는 히데요시가 신발 담당에서 출세한 천한 자라고 경멸하였기 때문이다. 이 야마시로노카미의 반감이 벳쇼 가(別所家) 멸망의 원인이 된 것이다.

 1578년 히데요시는 츄우고쿠(中国) 공략의 대군을 일으키는데 앞서 벳쇼 나가하루에게 선봉을 명하였다. 야마시로노카미는 불만이었다. 벳쇼 일족을 최전선으로 몰아세워 자멸시킬 꿍꿍이라고 생각한 것이다. 21살의 나가하루에게 전략전술 같은 것은 없는 거나 마찬가지였다. 야마시로노카미가 말하는 데로 따랐다. 야마시로노카미는 군사적 득실보다 명문의 자긍심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었다. 출신이 천한 히데요시의 아래로 들어가 그의 지령에 따라 선봉에 서는 것은 벳쇼 가문의 명성에 먹칠을 하는 것이라 생각했던 것이다.

 반기를 든 미키 성을 히데요시는 2년에 걸쳐 공격하였다. 특기인 식량공격이었다. 미키 성과 아카시(明石)의 우오즈미(魚住)를 잇는 선상에 50~60개의 요새를 쌓아 그 사이에 초소를 두고 해자(垓子), 목책, 바리케이트(逆茂木)를 물샐틈없이 둘러쳐 파리도 빠져 나오지 못할 정도로 한 것이다.

 농성 1년째. 미키 성은 벌써 저장했던 식량이 바닥을 들어내어 이대로 농성이 계속 되면 전원 아사(餓死)할 것이라는 것은 누가 보아도 알 수 있었다. 결전을 벌여 이 상황을 타개하는 것 외에는 없었다. 1579년 2월 결국 2500 여의 성병이 하나가 되어 성밖으로 돌격했다. 결과는 처참한 패배로 끝났다. 굶주림에 쇠약해진 미키 군은 거의 괴멸적인 타격을 입은 것이었다. 소수의 인원만이 간신히 도망쳐 이후는 성문을 꽉 걸어 잠그고 안에 틀어박혀버렸다.

 이 해의 9월이 되자 모우리 씨(毛利氏)는 배를 준비하여 미키 성 구원의 식량 수송작전을 전개하였다. 그러나 이도 히데요시 군에게 요격당하여 실패로 끝났다. 식량 수송의 희망은 완전히 끊긴 것이다. 성안에는 더 이상 한 톨의 쌀도 없었다. 쥐를 잡아먹고 타던 말을 먹었으며 잡초를 씹기 시작했다. 성안에 틀어박힌 농민 아시가루(足軽)부터 풀썩풀썩 쓰러져갔다. 겨우 살아있는 사람은 해골 같았다. 걷는 것이 겨우 였다. 완전히 전투능력을 상실하였다.

 벳쇼 나가하루는 결국 개성을 결심하였다. 이 종전 처리에 있어서 나가하루의 미련없는 태도가 미키 성과 나가하루의 이름을 후세에 남기게 된다. 히데요시에게 보낸 항복서장에는 나가하루, 동생인 토모유키(友之)와 숙부 야마시로노카미 요시스케 세 명이 배를 가르겠다고 쓰며 ‘그러니 성안의 사졸의 목숨을 구해주신다면 나가하루에게 있어 이번 생의 기쁨이옵니다’고 그 심정을 밝혔다.

 벳쇼 일족 최후의 날이 왔다. 나가하루는 이른 아침에 일어나 목욕을 하고 몸에 향을 배이게 하고는 우선 3살의 어린 자식과 부인을 죽이고 그 후 동생 토모유키와 함께 복도로 나와 좌우로 앉아서는 잇따라 배를 갈라 죽었다고 한다. 이때 나가하루 23세. 토모유키 21살이었다.[각주:2]

[벳쇼 나가하루(別所 長冶)]
벳쇼 씨(別所氏)는 아카마츠 씨(赤松氏)의 일족인 명문으로, 대대로 동 하리마(播磨)의 슈고(守護)였다. 나가하루는 13살에 미키(三木) 성주가 되었다. 1580년 1월 미키 성 함락과 함께 자인(自刃).

  1. 三木の干し殺し, 鳥取の飢え殺し [본문으로]
  2. 숙부인 요시스케는 목이 깨끗하게 노부나가에게 건네지는 것을 거부하여 성에 불을 질러 재로 만들겠다고 하는 것이 성의 병사들의 분노를 사, 결국 자신의 자택에서 병사들에게 둘러 쌓여 자살했다고 한다. 그 목은 그의 바램과는 반대로 노부나가에게 보내졌다고 한다. [본문으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