츠가루 타메노부[
津軽 為信]는 난부 씨[南部氏]의 밑에 있다가 반항하며 독립하였기에, 후세에 이르러서도 히로사키 번[弘前藩]과 난부 모리오카 번[南部 盛岡藩]이 있던 곳의 사람들끼리는 지역감정이 끊이질 않았다고 한다. 이곳에 가서 볼 수 있는 곳의 살색이 히로사키 번, 그 오른 편 밝은 자주색이 난부 모리오카 번(링크)

 난부 측이 말하길,
 "츠가루의 선조 타메노부[
為信]는 원래 난부 노부나오[南部 信直]의 부하인 주제에 모반을 일으켜 츠가루 지역을 훔친 것이며, 운 좋게 재빨리 당시의 천하인(天下人) 토요토미노 히데요시[豊臣 秀吉]에게 영토를 인정받은 것에 불과하다"
 그래서 "백성, 아이, 부녀자에 이르기까지 츠가루를 불구대천의 원수로 여겼다"는 것이 번[
]의 풍습으로 자리잡았다고 한다.

 이에 대해 츠가루 측의 반론의 증거로 내세우는 것이 자신들의 화려한 족보이다.
 "츠가루 씨의 선조는 후지와라노 카마타리[
藤原 鎌足][각주:1]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그의 자손 사다이진[左大臣] 우오나[魚名][각주:2]의 13대 후손 히데히사[秀久]가 부친인 친쥬후쇼우군[鎮守府将軍][각주:3] 모토히라[基衡][각주:4]의 명령에 의해 이루마 군[入澗郡] 토사 성[十三城[각주:5]]에 있으면서 츠가루 6개군(郡)을 영유하였다. 이 히데히사의 자손이 바로 후리와라노 타메노부[藤原 為信]인 것이다"

 또한 다섯 셋케[摂家][각주:6]의 필두 코노에 가문[近衛家]과도 혈연적으로 이어져 있다고도 한다. 코노에 히사미치[近衛 尚通]가 츠가루에 왔을 때, 모리노부[盛信]의 딸과 인연을 맺어 낳게 한 것이 타메노부의 조부[祖父]인 마사노부[政信]라고 한다. 이 인연으로 인해 타메노부는 후에 코노에 사키히사[近衛 前久]의 양자가 되었으며, 사키히사의 아들 노부타다[信尹]에게서 모란꽃의 문장[각주:7]을 허락 받았다고 한다.

 이런 화려한 족보를 내세우며 츠가루는 원래부터 선조의 땅이었기에 그것을 되찾은 것에 지나지 않는다고 주장한다. 또한 그렇기에 아라이 하쿠세키[新井 白石][각주:8]가 편찬한 '한칸후[藩翰譜]'[각주:9]에 '우쿄우다이부[右京大夫] 후지와라노 타메노부는 대대로 난부 가문의 가신으로 츠가루 지역에 살았다' 고 적혀있는 것에 대해서도 츠가루 번은 이의를 제기했다.

 이런 난부-츠가루간 지역감정의 뿌리는 1491년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타메노부의 선조 오오우라 미츠노부[大浦 光信]부터 3대 위가 전부 난부 씨의 모살 당해 살해되었다. 죽을 때도 미츠노부는 사무친 복수심으로, "갑옷으로 몸을 두르고, 큰 칼과 작은 칼 두 자루와 함께 난부 령을 향해서 묻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고 한다.
 미츠노부의 유지(
有志)는 대대로 이어져 후손인 타메노부에 이르러 드디어 실행에 옮기게 되는데, 타메노부는 반란을 일으키기 전에 대대적인 예행연습을 행했다. 이와키 산[岩木山]의 산록에서 격렬한 전투를 벌이고, 횃불로 민가를 불태우며, 실탄을 발사하는 식의 실전을 방불케 하는 연습이었다.

 준비가 갖추어졌다고 생각한 타메노부는 쿠노헤[]와의 험악한 분위기로 인한 난부 가문이 혼란스런 틈을 타 불시에 반기를 들어 우선 노부나오의 친아비인 이시카와 타카노부[石川 高信]의 거성 이시카와 성[石川城]을 공략[각주:10]. 이어서 와토쿠 성[], 다이코우지 성[大光寺城]을 점령해 갔다.

 1590년 3월. 타메노부는 난부 가문의 보호를 받고 있던 나미오카 씨[浪岡氏]를 급습하여 나미오카 씨의 영토를 손안에 넣었다. 난부 노부나오[南部 信直]가 탈환하기 위해서 쿠노헤 마사자네[ ] 이하 십 여명의 부장[部將]들에게 출진을 명했지만 모두 출진을 거부하였다.

 타메노부는 민첩한 행동력을 가지고 있었다. 이 즈음 오다와라 정벌[小田原征伐] 중인 토요토미 히데요시에게서 참진(參陣)하라는 명령을 받자, 곧바로 행동을 개시하여 근신 18명만을 이끌고 오다와라[小田原]로 달려가 히데요시에게서 영토를 인정받는 문서를 받아냈다. 항쟁중인 현실이 어떻건 당장 히데요시에게서 공인을 받아 내자, 난부 씨도 더 이상 어떻게 할 수 없었다.

 이 타메노부의 용모에 대해서 사서(史書)는, 턱수염이 길어 가슴까지 흘러내렸기에 사람들은 타메노부를 '수염공(どの)'이라고 불렀다고 한다.

 민정가로서도 뛰어나 영내 개척에 온 힘을 다했으며, 옻나무 재배 등 산업개발에도 힘썼다고 전해지다.

[쓰가루 다메노부]
1550년생. 오오우라 타메노리[
大浦 ]의 양자. 1590년 히데요시에게서 무츠[] 츠가루[] 3만석을 인정 받았고 후에 4만5천석이 되었다. 세키가하라에서는 동군에 섰다. 1607년 12월 죽다. 58세.

  1. 후지와라 씨의 시조(始祖) [본문으로]
  2. 여제(女帝)인 코우켄 텐노우[孝謙天皇]의 병을 고치며 승승장구 출세한 괴승 도우쿄우[道鏡]를 코우켄 텐노우 사후 쫓아냈다. 여담으로 야사에 따르면 도우쿄우는 코우켄 텐노우와 그렇고 그런 사이로 도우쿄우의 거시기는 무릎만했다고 한다. [본문으로]
  3. 일본 율령제 시대에 일본 북방 오랑캐[蝦夷]를 대비하려고 만든 주둔군 사령관. [본문으로]
  4. 미나모토노 요시츠네[源 義経]와 관련 깊은 후지와라노 히데히라[藤原 秀衡]의 부친. 참고로 히데히라는 친쥬후쇼우군에 임관되었지만 그의 부친 즉 모토히라는 친쥬후쇼우군이 아니다. [본문으로]
  5. 링크된 곳은 쥬우산고 호수[十三湖]이지만 성은 그 근처에 있었을 것이다. [본문으로]
  6. 섭정[攝政], 칸파쿠[関白]에 임명 받을 수 있는 다섯 가문. 즉 코노에(近衛), 타카츠카사(鷹司), 쿠죠우(九条), 니죠우(二条), 이치죠우(一条)를 말한다. [본문으로]
  7. 가장 위에 있는 것이 코노에 가문의 문장. [본문으로]
  8. 에도시대 중기의 정치가 겸 학자 [본문으로]
  9. 에도 막부 6대 쇼우군[将軍] 토쿠가와 츠나토요[徳川 綱豊]가 고우후[甲府] 번주(藩主)에 있을 때, 아라이 하쿠세키에게 명해 여러 다이묘우[大名] 337가(家)의 유래를 모아 계보를 만든 것 [본문으로]
  10. 이때 깡패들을 고용하여 이시카와 성 밑 마을에서 농성군 가족들을 약탈, 살해, 강간 등을 지시해서 농성군들이 제정신을 차리지 못하게 했다고 한다. 당시로써도 캐막장적으로 행했는지, 타메노부의 측근 누마타 스케미츠[沼田 祐光]는 '다음부턴 절대 이러지 마슈'라고 한마디 했을 정도며, 후에 타메노부가 히로사키 성[弘前城]을 축성할 때는 자신들이 그렇게 당하지 않으려고 여성들이 피할 수 있는 곳을 특별히 만들 정도였다고 한다. [본문으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gocc.egloos.com BlogIcon Spectral GOC 2009.09.03 09: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염이 멋지군요. 혁신의 1국 1성 시스템 덕에 석고는 별 관심이 없었는데(더불어 돌깡패 이미지도...), 불과 3만석 남짓으로 역사의 한 페이지에 이름을 남겼으니 의외로 재능이 있었던가 봅니다.

    뭐 역시 이분도 마찬가지지만;;; 아무리 날뛰어본들 오슈 다이묘들은 히데요시 오다와라 참진 노말 엔딩이 끝인가(...;) 싶덥니다, 뭔가 진엔딩을 보기엔 지역 자체가 너무(...;)

    • Favicon of http://valhae.kr BlogIcon 渤海之狼 2009.09.04 21: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돌깡패???...는 무엇인가요?

      근데 워낙 넓은 지역이라 실제 에도시대 자기네들끼리 검지한 거에 따르면 약 26만석 정도 되었다고 하네요.

      엔딩이라고 하시니 일본의 모처에서 히데요시를 '최종보스'라고 부르는 것이 생각나는군요.

      당시 최신 기술이라는 것이 서쪽에서 부터 들어오는 시기라 동북쪽은 그런 기술을 습득하는데 너무 늦었든 듯 싶습니다.
      사실인지 어떤지 의문이지만, 토우호쿠 지방이 잘 나갔다던 후지와라 시대[奥州藤原] 때는 만주지역과 무역하며 그네들로 부터 기마[騎馬] 기술과 전술을 습득해서, 17만의 기병(奥州17万騎....단지 무사 한 명을 騎라 표현했을 수도 있지만요) 운운하며 미나모토노 요리토모[源 頼朝]를 골치 아프게 한 적도 있는 것을 보면, 역시 시대의 흐름에 따른 기술 발전이 어려웠던 것 같습니다.

  2. Favicon of http://royalhouse.tistory.com BlogIcon Cavalier 2009.09.03 18: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혁신이 조금 아쉬운 게 ..

    윗분 말씀대로 1국 1성 시스템으로 하다보니

    오슈에서 힘을 조금만 모아도 간토의 호조랑 붙어도 안 져요 ( ..)

    그나저나 요새도 저 두 지방은 지역감정이 조금 있다는 소문을 들었는데

    그건 사실인가요?

    • Favicon of http://valhae.kr BlogIcon 渤海之狼 2009.09.04 21: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실제로 오우슈우가 일치단결 할 수 있었다면 호우죠우도 능히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만 뭐 일치단결이라는 것이 말처럼 쉬운 것도 아니다 보니 말입죠...

      개인적으로 저는 신장의 야망 시리즈 중에서 시스템이나 영지 구분이 가장 맘에 들었던 것은(..어디까지나 신장의 야망 중에서만요) 천하창세입죠.

      그건 잘 모르겠습니다. 저는 모리오카[盛岡]라는 곳에 딱 하루 있었던 적 밖에 없어서요(그것도 일 때문에 간 것이라)

쓰가루 다메노부[津軽 為信]
1607년 12월 5일 병사 58세.

1550 ~ 1607.

히로사키[弘前]의 번조(藩祖). 처음엔 오오우라[大浦]씨를 칭하나 난부[南部]씨의 지배가 약화되자 독립. 토요토미노 히데요시[豊臣 秀吉]에게서 츠가루 지방의 지배를 인정 받아, 츠가루를 성(姓)으로 삼았다. 세키가하라[関ヶ原]에서는 동군에 속해 오오가키[大垣] 공략에 참가하였다.

 

 

 




 



전국말기에 주가를 배반한 무장.

 

 오오우라 성[大浦城]의 성주 오오우라 타메노리[大浦 爲則]의 사위인 타메노부[爲信]는 그 때까지 난부[南部]의 성(姓)을 썼었다. 츠가루[津軽]라는 성은 1589년 오다와라 성[小田原城] 공략을 위해 참진하여 토요토미노 히데요시[豊臣 秀吉]에게서 츠가루에 3개 군(郡)을 안도 받으면서 쓴 성이다.


 난부 가문 츠가루 담당관(郡代)의 집사(執事)를 맡고 있던 타메노부가 츠가루 지역 일원을 난부 가문에게서 무력으로 강탈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난부 가문에 후계자 문제로 인해 내분이 일어났기 때문이다. 타메노부는 불만이 많은 쿠노헤 마사자네[九戶 政実]와 손을 잡는 한편 아세이시 성[浅瀬石城]을 영지로 가지고 있던 난부 가문의 가신 센토쿠 마사우지[千德 政氏]와 맹약을 맺고 지금까지 츠가루의 영민을 잘 다스린 실적을 기반으로 츠가루 일원을 손에 넣을 수 있었던 것이다.

 

 운 좋게도 이런 강탈 행위가 히데요시가 발령한 '칸토우오우 총무사령[関東奧羽㹅無事令]'[각주:1]이 발령되기 전에 아슬아슬하게 시간을 맞출 수 있어 센고쿠 시대 말기에 자신의 영토를 얻는데 성공한 것이다. 물론 상대방의 역량을 정확히 파악한 후에 속공과 기습 작전을 성공시켰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무엇보다 시류를 잘 살펴 민정에 힘을 쏟은 점이 특징적이다. 지용겸비의 무장이라 칭해도 좋을 것이다.

 

놀랄만한 전략으로 영토를 안도

 

 군웅할거의 센고쿠 시대는 힘 있는 자가 내키는대로 빼았을 수 있었지만 아무리 그래도 그것만으로는 안심할 수 없었다. 타메노부는 신빙성 높은 정보를 모아서 중앙 정국의 동향을 누구보다도 빨리 탐지하고 있었다. 그리고 어느 인물에게 접근하면 유리한가를 정확히 판단했다. 센고쿠 무장의 대부분은 중앙 권력자에게 접근하기 위해서 진기한 물건이나 재보를 헌상하는 방법을 이용했다. 타메노부도 그렇게 하여 성공한 무장 중의 한 명이다.

 

 주인이었던 난부 가문에 반기를 든 대담함에 더하여 치밀함을 소유한 타메노부는 유서 깊은 가문에서 태어나지 않았기에 쓸데없는 관습에 얽매이지 않았으며 허례허식에 묶일 필요가 없었다. 창피함이라던가 겉모습에 집착하지 않고 어떻게 행동하는 지가 최선인가를 재빨리 판단할 수 있었던 희대의 명장이었던 것이다.

 

 이런 모습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예가 히데요시에게서 영토를 인정 받으려 할 때 나타난다.

 타메노부는 불과 18기(騎)의 부하와 함께 밤낮을 가리지 않고 오다와라 공략 중인 히데요시의 본진을 목표로 내달려, 누마즈[沼津]에서 히데요시를 배알해서는 영토를 인정 받을 수 있었다. 난부 종가(宗家)의 노부나오[信直]가 히데요시를 알현하기 3일 전이라는 아슬아슬함이었다. 1590년 3월 27일의 일이었다.

 

 타메노부는 히데요시에게 츠가루 일대의 지배를 인정받은 다음부터 '쿠노헤의 란[九戸の乱]' 출병을 시작으로 많은 군역(軍役)을 부과 받지만 충실히 따랐다. 그러나 히데요시 사후의 세키가하라 전쟁[関ヶ原の戦い]에서는 토쿠가와[德川]를 선택, 오오카키 성[大垣城] 공략에 참가하여 이에야스에게 충성을 맹세하게 된다. 한편 쿄우토[京都] 조정에서 존중받고 있던 오섭가[五摂家][각주:2]의 필두인 코노에 가문[近衛家]과 친교를 맺는 등 여타의 무장들과는 다른 수법으로 정보 수집에 열을 올렸다. 타메노부 자신도 3번 쿄우토에 올라 재물을 받치고 감사의 뜻을 올리면서 쿄우토 산죠우 거리[三条通り]에 있는 츠가루 번(藩)의 저택에 머물면서 때때로 자식들을 불러 즐거운 한 때를 보내곤 했다.

 

말년과 죽음

 

 본의는 아니지만 가문의 안정을 위해서 츠가루 통일의 공로자인 센토쿠 일족을 모략으로 멸망시킨 타메노부는 남을 믿지 못하는 마음을 고치고자 남들보다 더 불교에 정진하여 마음의 불안을 안정시키기 위해 노력했다.

 

 그러나 불행은 계속해서찾아 왔다. 원래부터 사이가 좋지 않던 장남 노부타케[信建]는 츠가루를 버리고 떠난 뒤 쿄우토에서 병에 걸려 죽었다. 3대 번주로 눈 여겨 두고 있던 손자인 오오쿠마[大熊]가 얼굴에 큰 화상을 입는 사고를 당했고 계속해서 귀여워하던 딸 토미히메[富姬]가 자신 보다 먼저 죽는 비운을 맞보게 된다.

 

 츠가루 10만석의 번조(藩祖) 타메노부의 말년은 깊은 쓸쓸함과 죄를 뉘우치는 회개로 가득차게 되었다.

 오오우라 성에서 호리코시 성[堀越城]으로 옮긴 타메노부는 요해지인 타카가오카[鷹ヶ岡]에 새로운 성을 쌓으려 했으나 막부(幕府)에 허락 받지 못해 생전에 실현을 보지 못했다.(2대째의 노부히라[信枚]대에 완성).

 중앙 정권에 순순히 따르는 것으로 영지의 안태를 꾀했던 타메노부는 심혈을 쏟아부은듯 1607년 12월 5일 58세를 일기로 쿄우토에서 죽었다. 쿄우토의 츠가루 번의 저택이 아닌, 야마시나[山料]의 칼 장인(刀工)인 라이쿠니미치[來囯道]의 저택이라 한다. 히데요시처럼 심한 기침에 의한 것으로 추측된다.

 

 타메노부는 죽음을 앞두고 3남 노부히라를 머리맡으로 불러 가독을 물려주었다. 2남 노부카타[信堅]은 일찍 죽었기 때문이다.

 노부히라는 운 좋게도 후에 이에야스의 양녀 마테히메[滿天姬]를 정실로 맞아들였다. 마테히메는 이에야스의 이부제 마츠다이라 야스모토[松平 康元]의 딸이었다. 후쿠시마 마사노리[楅島 正則]의 양자 마사유키[正之]에게 시집갔었으나 마사유키가 폐적, 참살당해 19세에 과부가 되어 친정으로 돌아와 있었다. 이에야스는 이를 불쌍히 여겨 노부히라에게 시집보냈다고 한다.

  1. 칸토우[関東]와 오우우[奥羽] 지방의 무사들에게 사적인 타툼을 하지 말라는 명령. [본문으로]
  2. '고셋케'라고 발음. 칸파쿠[関白]를 배출할 수 있는 코노에[近衛], 이치죠우[一条], 니죠우[二条], 쿠죠우[九条], 타카츠카사[鷹司]를 말한다. 서열은 필두 코노에 가문을 제외하고 모두 동급이었다고 한다. [본문으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naver.com/dameh BlogIcon 다메엣찌 2007.11.24 16: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중에 마테히메와 마사유키의 아들내미가 후쿠시마 재흥운동을 한다고 난리를 쳤다더군요.. 결국 독살당했다지만(ㅎㄷㄷ..)

    P.S. 마테히메가 독살한걸련지..

  2. Favicon of http://blog.naver.com/valhae0810 BlogIcon 발해지랑 2007.11.25 0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쪽 지역은 다테 마사무네 부터 흘러져 내려오는 전통인가 봅니다.
    '여행 떠나는 아들에게 독 먹이기...'
    이 정도의 독에서 살아 남을 수 없으면 대망을 이루지 못하니리...
    인자한 눈으로 아들의 먹을 것에 독을 타지만 마음 속으로는 피 눈물을 흘리면서...

  3. Favicon of http://blog.naver.com/dameh BlogIcon 다메엣찌 2007.11.25 17: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북쪽은 참 무섭군요(ㅎㄷㄷ..)

  4. 2009.06.28 15: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valhae.kr BlogIcon 渤海之狼 2009.06.29 1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방문 감사드립니다.
      (앞으로도 자주자주 들려주세요 ^^)

      예전 네이버 블로그를 쓰다가 이사와서...꽤 지났지만 게으르다 보니 아직도 정리를 다 못하고 있네요. 읽으시는데 불편한 점이 많아 죄송스럽습니다.

      広前는 히로사키가 맞습니다. 그냥 제가 틀린 것입니다. 前가 나오니 그냥 '마에'로 써버렸네요. 혼란을 드려서 죄송합니다.(또 발견하시면 부탁드립니다. ^^;)

      비밀글님도 좋은 하루되시길 빌겠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