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인(商人)출신으로 센고쿠 다이묘우[戦国大名]까지 승진한 인물. 그리고 기독교도. – 코니시 유키나가[小西 行長]는 센고쿠 무장으로서 이색적인 존재이다.  
 상인으로서의 특질은 언변이 뛰어난 외교관, 경제감각을 갖춘 행정관으로 발현되었다. 거기에 무인으로서도 재능도 상당하여, 히데요시를 섬긴 지 얼마 지나지 않은 1582년 히데요시가 빗츄우[備中] 타카마츠 성[高松城]에 수공(水攻)을 결행하였을 때, 유키나가는 물 위에 배를 띄어 놓고 타카마츠 성에 포격을 하는 활약을 보였다.[각주:1]
 “힘이 굉장히 셌고, 지모는 남들보다 훨씬 뛰어났으며, 흰 피부에 키가 커 보통 사람과는 달랐다”는 소리를 들은 유키나가는 역시 평범한 상인이 아니었다.

 200석으로 히데요시를 섬긴 것이 1579~80년[각주:2] [각주:3], 나이는 21~2세 즈음이라고 하는데, 10년도 지나지 않은[각주:4] 1588년에는 히고[肥後] 절반인 24만석의 다이묘우[大名]로 발탁되었다. 이례적인 스피드 출세로, 유키나가의 능력이 굉장히 뛰어났기 때문일 것이다.

 유키나가가 확실한 기독교도로서 모습을 나타내는 것은 1583~84년 즈음으로 경건한 기독교 무장인 타카야마 우콘[高山 右近]과 친교를 맺으면서 부터이다. 유키나가의 양친은 예전부터 기독교도였기에 유키나가도 어려서부터 세례를 받아 ‘아고스티뉴(Agostinho)’라는 세례명이 있었지만 형식적인 것으로 신앙은 그다지 깊지 않았던 것 같다.
 하지만 타카야마 우콘과 친해지면서 유키나가는 그때까지 거만했던 행동이 사라져, 주위 사람들이 놀랄 정도로 온화하고 겸손한 성격이 되었다고 한다. 신앙도 깊어져 오오사카[大坂]에 한센병 병원을 세우거나, 고아원 사업에 힘썼다.

 하지만 1587년 큐우슈우 정벌[九州征伐] 중 토요토미노 히데요시[豊臣 秀吉]는 갑자기 선교사 추방령을 발령한 것이다. 이로 인해 타카야마 우콘도 다이묘우에서 추방의 몸이 되었다.
 유키나가는 이때 선교사나 우콘이 숨을 수 있는 집을 준비해 주었으며, 큐우슈우[九州]의 기독교 다이묘우들에게도 선교사 보호에 힘써줄 것을 요청하였다.
 유키나가는 이미 기독교 신앙에 깊이 빠져 있었다. 만약 이러한 일들이 히데요시에게 알려져 추방당한다면 순교(殉敎)하려고까지 생각하였던 것 같다. 실제로 히데요시가 힐문하자 유키나가는 당당히 자신의 주장을 역설하였다.[각주:5] 그 때문인지 히데요시의 기독교 탄압은 완화되었다. 거기에 다음 해인 1588년 유키나가는 히고 절반 및 예부터 기독교의 아성인 아마쿠사 지방[天草地方]까지 주어진 것이다.

 그런데 히고의 나머지 절반은 카토우 키요마사[加藤 清正]에게 주어졌다. 창 한 자루로 출세한 전형적인 무공 다이묘우이다. 이러한 인간은 보통 유키나가처럼 머리를 쓰는 능력으로 출세한 자에 대해 세찬 반감을 품고 있다. 한편 유키나가 역시 키요마사와 같은 무장을 ‘머리가 없는 녀석’이라고 경멸하는 경향이 있었다. 더구나 이 둘, 키요마사는 열렬한 법화종(法華宗) 신자였으며 유키나가는 경거한 기독교도였다. 서로 사이가 가까워질래야 가까워질 수가 없었다.

 양자의 반목은 조선침략에서 함께 선봉을 서게 되면서 더욱 심해졌다. 이 침략에서 유키나가는 시종 화평교섭을 위해 노력하였다. 한편 키요마사는 끝까지 주전론자였다. 이 대립은 일본군의 작전에 지장을 끼칠 정도가 되었다. 거기에 더불어 이시다 미츠나리[石田 三成] 등 유키나가와 친한 감찰[軍監]의 불리한 보고로 인해 키요마사가 히데요시의 명령으로 귀국하게 되어 질책을 받은 것이다. 키요마사의 유키나가-미츠나리에 대한 증오는 참기 어려운 것이 되어 있었다.

 세키가하라 결전[関ヶ原決戦]은 천하제패의 야망에 불타는 토쿠가와 이에야스[徳川 家康]가 이러한 키요마사를 대표로 하는 무공파(武功派)와 미츠나리-유키나가 등 봉행파(奉行派)의 대립을 이용해 일으킨 것이다. 패한 유키나가는 이부키야마[伊吹山] 산중으로 도망쳤지만, 몇 일 뒤 근처의 마을 사람에게 자신이 누구인지를 알리고 동군(東軍)의 진영으로 데려가게 만들었다. 기독교도인 유키나가는 자신의 신앙상 자살이 불가능했기 때문이다.

고니시 유키나가[小西 行長]
사카이[堺]의 약종상(藥種商) 코니시 류우사[小西 隆佐]의 아들. 비젠[備前] 오카야마[岡山]에 있는 상인 가문의 양자가 되어 오카야마 성주 우키타 나오이에[宇喜多 直家]와 자주 만나게 되었다. 히데요시[秀吉]의 츄우고쿠 공략[中国攻略] 때 우키타 가문[宇喜多家]의 외교관으로 히데요시에게 접근, 그 재능을 인정받아 히데요시의 요청으로 히데요시를 섬기게 되었다. 세키가하라 전투[関ヶ原合戦] 후 이시다 미츠나리[石田 三成], 안코쿠지 에케이[安国寺 恵瓊]와 함께 로쿠죠우 강변[六条河原]에서 참수되었다.

  1. 히데요시[秀吉]의 일생을 다룬 군기물 태합기(太閤記)에 나오는 이야기로, 이에 따르면 히데요시의 명령에 따라 아사노 나가마사[浅野 長政]와 함께 하였다고 한다. [본문으로]
  2. 이 당시는 아직 우키타 가문[宇喜多家]의 어용상인 아부라야[油屋]의 양자였는데, 유키나가의 뛰어난 능력을 눈여겨 본 우키나 나오이에[宇喜多 直家]가 히데요시로 보내는 사자로 유키나가를 보냄으로 히데요시와 만나게 되었다. 여기에는 당시 히데요시의 참모로 사카이[堺]의 유력자 중 하나였던 유키나가의 애비 코니시 류우사[小西 隆佐]의 존재도 영향을 끼쳤던 듯 하다. [본문으로]
  3. 이전까지 우키타 가문의 가신이었던 유키나가가 히데요시의 직신이 된 시기는 정확하게 알려져 있지 않으나, 1581년 히데요시의 명령을 쿠로다 죠스이[黒田 如水]에게 전하는 역할을 맡았고 이 즈음 무로츠[室津]를 관리한 이 즈음부터가 아닐까 한다. 그후 히데요시가 아케치 미츠히데[明智 光秀]를 물리친 야마자키 전투[山崎の合戦] 후인 1582년 히데요시에게 세토 내해[瀬戸内海]의 쇼우도 섬[小豆島]의 관리권과 3000석의 녹봉을 받으며 수군의 장수로 세토 내해[瀬戸内海]를 장악하였다고 한다. 여담으로 루이스 프로이스는 이런 그를 '바다의 사령관'이라 표현했다고 한다. [본문으로]
  4. 중간인 1585년 히데요시의 키이 정벌[紀伊征伐] 때의 공으로(기록으로는 패했다는 것만 있음 - 프로이스의 일본사) 3000석에서 1만석으로 봉록이 가증됨과 동시에 관리만 하던 쇼우도 섬[小豆島]를 영지로 받게 됨. 일설에는 10만석을 영유했다고도 함. [본문으로]
  5. 사실 처음에는 도움을 청하는 선교사들을 '내 사정도 있잖아~'하는 식으로 쫓아내거나 잠시동안 단교하였지만 오르간티노 신부에게 설득당하여 타카야마 우콘이나 기독교 신부들을 영지인 쇼우도 섬[小豆島]에 숨겼다고 한다. [본문으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royalhouse.tistory.com BlogIcon Cavalier 2011.10.13 15: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 달만의 글이라 매우 반갑기 그지없습니다. 그간 무탈하셨는지요?

    이웃국가나 이웃영지에 대한 반감과 증오는 참으로 오래된 역사를 가진 존재라는 생각이 듭니다. 히고를 나눠가진 두 사람이 서로에게 가졌을 증오는 오랜 기간 쌓여서 도저히 회복이 불가능한 상태였겠지요. 도도 다카토라나 가토 요시아키라 역시 사이가 좋지 못했습니다만 서로를 인정하는 상태는 있었을텐데 과연 기요마사와 유키나가는 그러한 수준까지는 유지했었던걸까요? 흥미롭네요.

    유키나가가 죽은 이후 고니시 가문이 유지는 되었습니까? 하타모토로도 남아있지 못했을 것으로 보입니다만..

    • Favicon of http://valhae.kr BlogIcon 渤海之狼 2011.10.13 2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자주 올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아무래도 그렇죠. 지금도 가까운 나라 사람들과는 사이가 안 좋듯이 당시도 그러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특히나 유키나가는 그래도 많은 외교적 절충(이게 전투에서 활약보다는 훨씬 높게 쳐주는 편입니다)이나 수송 등의 임무를 맡은데 비해, 키요마사는 정말 시즈가타케 칠본창 때의 얻은 영지(이전 1000+시즈가타케 3000) 총 4000석에서 단번에 히고 반국 19만여석 + 히데요시 직할지 3만석 대관으로 총 23만석의 다이묘우로 단번에 출새합지요.

      그래도 노력한 만큼 출세한 유키나가에 비해, 히데요시와 동향 출신이라는 것만으로 출세한 키요마사는 안 좋을 수 밖에 없었겠지요. 거기에 키요마사는 틈만나면 유키나가가 무가 출신이 아닌 상인 출신이라고 깠다고 하니까요.

      유키나가가 죽은 뒤 코니시 가문은 멸문됩니다.
      장남[코니시 효우고노카미小西 兵庫頭]은 세키가하라 당시 오오사카 성[大阪城]에 (아마도) 인질로 있다가 싸움에서 졌다는 소식에 당시 오오사카 성을 수비하고 있던 모우리 테루모토[毛利 輝元]가 지레 겁먹고 죽였다고 합니다. 이에야스는 너무한 처사라며 엄청 화냈다고 하던데... 음...

      아들 '아사야마 야사에몬[浅山 弥左衛門]'은 실제로 코니시의 아들인지 불명이나, 쿠로다 가문[黒田家]의 가신들 선조를 기록했다는 '쿠로다 가문 가신 선조 유래기[黒田家御家人先祖由来記]'에 따르면 유키나가의 아들이라고 주장했다고 합니다. 이쪽은 야사에몬 손자 이후에는 기록에 없다고 합니다.

      또 하나 측실의 자식이라고 하는 '코니시 히데사다[小西 秀貞]'라는 인물이 있는데, 이 인물은 우키나 가문[宇喜多家]에 맡겨졌다가 (역시 인질??) 싸움에 패했다는 소식에 시코쿠[四国]의 사누키[讃岐]로 도망쳐 중이 되어서는 세이렌 사[西蓮寺]를 세워 초대 주지가 되었고, 이후 그 자손들이 사누키에 대대로 살았다고 하는데 자세히는 모르겠습니다.

      딸이며 대마도주 종의지(소우 요시토시=宗義智)에게 시집간 딸(코니시 마리아[小西マリア])은 세키가하라 후 이혼 당하고 나가사키에서 숨어살다가 죽었습니다.
      종의지와 코니시 마리아 사이에 생긴 아들(그러니까 유키나가의 외손) 만쇼 코니시[マンショ 小西]는 에도 막부의 기독교추방령으로 인해 마카오로 추방당한 뒤 로마에 가서 사제의 직위를 얻고 일본에 돌아와 포교활동을 하나 잡혀서 처형(일본인으로서는 마지막 사제였다고 합니다.)

  2. 본다충승 2011.10.13 18: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마쿠사... 아마쿠사 시로? ^^; 세키가하라에서 고군분투 한 보람도 없이 한방에 훅 갔죠. 공명의 갈림길에선 조선에서 막 돌아온 기요마사&마사노리가 미츠나리한테 죽빵 날리려던걸 유키나가가 말리던 모습이 인상적이었는데..

    • Favicon of http://valhae.kr BlogIcon 渤海之狼 2011.10.13 2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습니다. 그 아마쿠사 시로우 토키사다[天草 四郎 時貞]가 나온 땅입지요.
      이곳은 유키나가 영지였던 만큼 기독교도들이 많이 모여 살았고, 그런만큼 막부의 감시와 탄압도 심하여 1613년 추방당한 기독교 선교사 마르코스 페라로는 추방당하면서 "앞으로 25년 뒤 신동이 나타나 하느님의 나라를 세울 것이다"라고 예언을 하였고, 실제로 25년 뒤인 1637년 아마쿠사 시로우를 대장으로 한 잇키[一揆]가 막부의 대관(代官)을 죽이면서 시마바라의 난이 시작됩지요.

    • 본다충승 2011.10.13 23: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 예언은 마치 영화나 소설에 나올법한 이야기 네요. 하지만 현실은 참으로 처참한...

    • Favicon of http://valhae.kr BlogIcon 渤海之狼 2011.10.14 0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습죠. 예언이란게 무책임해서 그럴 듯하게 만들다 보니 거기에 혹한 사람들을 더 많이 모이게 하여 피도 더 많이 흐르게 만들죠.

  3. Gyuphy IV 2011.10.13 22: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아주 좋아하는 엔도 슈사쿠 선생님의 '숙적'에서 아주 인상깊게 그려진 무장이라 기억에 오래 남았다죠. (소설 결말부에서 딸내미와 부인이 '무려' 카토 키요마사를 독살(..;;)하는 듯한 암시를 넣어둬서 어린마음에 아주 흥미깊었습니다만..)

    사실 종교인이 저정도로 살며 저정도로 출세하기도 힘든데 다카야마 우콘처럼 마닐라오쿠리(..)되는것 보다는 나름대로 삶의 한 궤적을 남기고 갔으니 괜찮은 삶이었다 보여집니다. 뭐 국내입장에서는 임진왜란(..) 탓에 좋게 볼래야 좋게 볼수 없다쳐도 천연기념물 잡아간 키요마사보다는 낫다 싶긴 하덥니다(;)

    • Favicon of http://valhae.kr BlogIcon 渤海之狼 2011.10.14 0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 숙적이라는 소설에서 나카우라 쥬리안[中浦ジュリアン]이 죽는 장면이 쓰여있나요? '이 남자가 죽을 때'에 써먹으려고 했는데, 어디선가 엔도 슈우사쿠 선생이 그 '숙적'이라는 곳에 나온다고 하여서요.

      뭐.. 어떤 성격의 기록인지 잘 모르겠지만 豊臣秀吉九州下向記라는 책에는 조선에서 파죽지세로 진격 중인 유키나가를 히데요시가 "문무천하제일이며 충절은 비할데 없다. 조선이라면 1/3, 대명을 손에 넣었을 때는 50개국을 줄테다"고 할정도로 히데요시에게 인정받던 인물이니 기독교도라 하여도 어느 정도는 눈 감아 주었다고 생각합니다.

  4. Gyuphy IV 2011.10.14 0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게 꽤 오래전에 본 책이라 잘 기억은 안나지만 마지막 장면이 니죠성 회견 마치고 뱃편에서 키요마사가 혀꼬이고 엎어져서 바로 죽는 장면(..-_-...)이었으니 나카우라 쥬리안의 몰년을 생각해보면 아마 안나왔었던듯 싶은데 집에 책을 두고온바람에 확인이 되지 않아 죄송합니다(..)

  5. 정동희 2011.10.18 16: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실 도라노스케나 이치마스도 히데요시와의 인척 관계가 아니었다면 그렇게 까지 출세하지는
    못했을 텐데요...
    쵸닌의 자식이었던 유키나가쪽이 능력은 더 있었을 것 같습니다
    암튼 이게 다시 히데요시 때문이고... 조일전쟁 때문이죠...

    • Favicon of http://valhae.kr BlogIcon 渤海之狼 2011.10.18 2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키요마사나 마사노리도 나중에 나름 행정력을 갖추었다곤 하지만 말씀대로 그들이 오와리 출신이 아니었다면 그만큼 출세하기도 힘들었다고 생각합니다.

      히데요시의 통일전에 유키나가는 다방면으로 활약하더군요. 주로 수군으로 활동하는 한편 군수물자 수송이나 하카타[博多]의 재건 등 동시기 키요마사가 3~400명 이끈 소부대의 지휘관(뭐 큐우슈우 정벌 시 군량 쪽 회계담당이었다고도 합니다만)에 불과했던 것에 비하면 둘 사이에 차이는 꽤나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