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이즈하모토토모'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12.09 모우리 모토나리(毛利 元就)가 세 아들에게 쓴 교훈장

위키일본판을 번역한 것. 발번역이다.

모토나리가 1557년 세 아들(모우리 타카모토[毛利 隆元], 킷카와 모토하루[吉川 元春], 코바야카와 타카카게[小早川隆景])에게 보낸 것이라고 한다. 일본에선 '三子教訓状'이라고 한다.

제1조.

몇 번이고 말했겠지만, 모우리[毛利]의 성(姓)이 절대 끊기지 않도록 유념해라

제2조.

모토하루와 타카카게는 다른 가문(킷카와, 코바야카와)을 잇고 있지만, 모우리[毛利]라는 두 글자를 소홀히, 등한시 해서는 안 된다. 모우리를 잊는다는 것은 절대로 옳지 못한 일이다. 이건 말할 것도 없는 것이다.

제3조.

새삼 말할 것도 없지만 세 명의 사이가 조금이라도 벌어져서는 안 된다. 그러한 일이 생기면 세 명 다 한꺼번에 멸망이라고 생각하라. 다른 가문을 멸망시켜 온 모우리의 자손이기에 (남들보다) 더 많은 원한을 받고 있단다. 어떻게든 살아남았다고 하여도, 가명(家名)을 잃었다면 자손 1~2명 생존해 있다고 하여도 아무런 의미가 없다. 행여라도 그렇게 될지도 모른다는 걱정에 말로는 표현 못할 정도이다.

제4조.

타카모토는 모토하루, 타카카게의 도움을 받아 모든 것을 지시해라. 또한 모토하루와 타카카게는 모우리가 강력하기에 각각의 집안을 다스릴 수 있는 것이다. 지금은 자기가 뛰어나기에 각각의 집안을 다스리고 있다고 생각하겠지만, 만약 모우리 종가가 약해지는 일이라도 생긴다면 부하들의 마음도 바뀌는 것이니, 이것을 마음 속에 새겨놓지 않으면 안 된다.

제5조.

요전에도 말했듯이 타카모토는 모토하루, 타카카게와 의견이 맞지 않는 일이 생기더라도 장남이니까 부모의 마음가짐으로 어떤 것이건 넓은 마음으로 이해하지 않으면 안 된다. 또한 모토하루, 타카카게는 형 타카모토와 의견이 맞지 않는 일이 있어도 타카모토는 장남이니까 너희들이 따르는 것이 순리다. 모토하루, 타카카게가 그냥 모우리 본가에 있었다면, 가신인 후쿠하라[福原]나 카츠라[桂]와 같이 부하가 되어 어떤 것이건 타카모토의 명령에 따르지 않으면 안 될 터이다. 지금은 둘 다 다른 가문을 잇고 있기는 하지만 마음 속으로는 자신들은 모우리의 가신이라는 마음을 가지고 있어야 좋다고 생각한다.

제6조.

이 가르침은 손자의 세대가 되어도 마음에 새기고 지켜주었으면 한다. 그렇게 된다면 모우리, 킷카와, 코바야카와 세 가문은 언제까지도 이어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그렇게 바라고는 있지만 먼 미래까지는 어찌 할 수도 없다. 적어도 너희들 세 명만은 반드시 이런 다짐을 지키기를 바란다. 그렇지 않다면 가명도 이익도 함께 잃게 될 것이다.

제7조.

죽은 니들 어머니 묘우큐우[妙玖]에 대한 공양과 명복을 비는 것보다 중요한 것은 없을 것이다.

제8조.

고류우[五龍] 성주(城主)인 시시도 타카이에[宍戸 隆家]에게 시집간 딸을 나는 불쌍하게 생각하고 있으니까 니들이 나와 같은 마음으로 니들이 살아있는 동안은 잘 대해주길 바란다. 그래주지 않는다면 나는 니들을 원망할 것이다.

제9조.

지금 사리분별을 못하는 아주 어린 애들이 있다. 그건 7살의 모토키요[穂井田 元清], 6살의 모토아키[毛利 元秋], 3살인 모토토모[出羽 元倶]이다[각주:1]. 장래 머리와 마음이 남들만큼만 되어 성인이 된 애가 있으면 가련하게 여겨 어디 먼 곳에라도 땅을 나누어 주길 바란다. 만약 우둔하고 좆병진이라면 어떻게 하든 상관 없다. 아무런 도움을 줄 필요도 없다. 그러나 니들 셋과 고류우[五龍]와의 사이가 조금이라도 나빠지면 나는 정말 불행할 것 같다.

제10조.

나는 전쟁에서 많은 생명을 죽게 만들었다. 이 인과응보를 반드시 받게 될 것이기에 마음 한 편에선 항상 슬프게 생각하고 있다. 그렇기에 너희들 각자도 이것을 마음에 새겨, 마음의 준비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 언젠가 이 모토나리가 이 인과응보로 인해 갑자기 죽더라도 새삼 마음의 준비가 된 니들 셋에게는 또 말할 필요가 없을 것이다.

제11조.

나 모토나리는 20살 때에 형 오키모토[興元]와 사별하고 그 이후 오늘 날까지 40여 년의 세월이 흘렀다. 그사이 크고 작은 파도에 휩싸였던 모우리 가문도 다른 가문들, 많은 적과 싸워 오며 여러 가지 변화를 이루어 왔다. 그러는 변화 속에 나 한 사람만이 거친 풍랑을 헤치고 오늘날까지 살아 남은 것에 말로 표현하지 못할 정도로 이상함을 느끼고 있다. 되돌아보면 내 몸을 위해서 특별히 조심하고 있는 것도 없고, 또한 골격이 크고 건강한 것도 아니며, 지혜나 재능이 남보다 뛰어난 것도 아니었다. 그렇다고 착한 마음을 가졌다며 신불이 특별히 돌보아 줄 정도도 아니다. 어쨌든 특별히 뛰어난 것도 없는데 이렇게 난국을 헤쳐 나올 수 있었던 것은 어째서일까 하고 내 나름대로 고민에 고민을 거듭하고 있으며, 말로는 표현하기 힘들 정도로 이상하다. 그렇기에 지금 하루라도 빨리 은퇴하여 평온한 여생을 보내며, 맘 편히 다음 생을 바라는 기도를 올리고 싶다고 생각하고 있지만, 지금의 세태를 보면 불가능하기에 어쩔 수 없다.

제12조.

11살 때, 사루가케 성[猿掛城]에 살고 있을 때, 이노우에 모토카네(井上 元兼)의 집에 여행을 하던 한 스님 와서는 부처님의 가르침을 강의하였다. 어머님도 참석하여 강의를 들었다. 그때 나도 역시 11살에 전수를 받았는데, 지금도 여전히 매일 아침 기도를 빼놓지 않고 계속하고 있다. 그것은 아침 햇살을 받으며 염불을 10편씩 외우는 것이다. 그러면 앞날은 물론 현세의 행복도 바랄 수 있다. 또한 우리들은 옛날부터 현세의 소원을 태양에게 기도를 올렸다. 이렇게 하는 것이 내 한 몸을 지켜 준다고 생각하니 특히 중요한 것이라 생각한다. 니들 셋도 매일 아침 이것을 게을리 하는 일 없이 실행해 주길 바란다. 물론 태양이건, 달 어느 쪽에 하건 같다고 생각한다.

제13조.

나는 옛날부터 이상할 정도로 이츠쿠시마 신사[厳島神社]를 소중히 여기는 마음이 있어, 오시키바타 전투[折敷畑の合戦[각주:2]] 때에도, 막 싸우려는 참에 이츠쿠시마에서 사자(使者)로 이시다 로쿠로우사에몬죠우[石田 六郎左衛門尉]가 공양미와 승리를 기원하는 두루마기를 가지고 왔기에, 이것은 (승리를 내려주시려는) 신의 뜻이라 생각하여 분투한 결과 이길 수가 있었다. 그 후, 이츠쿠시마에 성을 쌓으려고[각주:3] 배를 타고 건너고 있을 때, 갑자기 적의 군선 세척이 공격해 왔었는데 교전의 결과 다수의 적을 죽이고, 그 목을 성 앞에 나란히 내 걸었다. 그때 생각난 것이 어쩌면 이것은 이츠쿠시마에서 대승리를 거둘 전조일 것이라는 것으로, 내가 건너고자 할 때에 이러한 일이 일어난 것은 신의 계시라 생각하였고, 이츠쿠시마 다이묘우진[厳島大明神]의 고마우신 가호를 받고 있다고 생각하니 마음 속으로 크게 안도할 수가 있었다. 그러니 너희들도 이츠쿠시마 신사를 믿는 것이 정말 중요하며 나 역시도 그것을 정말 바라고 있다.

제14조.

지금까지 자주 말해 두어야지 하고 생각했던 것을 이 기회를 빌려 하나하나씩 말하였다. 이제는 이 이상 더 할 이야기는 없다. 내친 김에라고는 하여도 말하고 싶은 것을 전부 말하니 더 이상 바랄 나위 없을 정도로 나는 큰 복을 받았구나. 좋구나 좋아.

  1. 이들 3명은 모토나리의 아들들로 이 편지의 3형제와는 배다른 동생들이다. [본문으로]
  2. 스에군과 싸운 이츠쿠시마 전투의 전초전. 스에 측 7000을 역시 산으로 유인하여 기습으로 승리하였다. 이 싸움에 승리함으로써 모우리는 잠시 동안의 여유를 가지게 되었다. [본문으로]
  3. 미야오 성[宮尾城]을 말하는 것 같다. [본문으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