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리타 오리베[古田 織部]의 이름은 센고쿠 무장[戦国 武将]이라기 보다는 다인(茶人), 도예가로 널리 알려져 있다. 특히 ‘오리베 애호[織部好み]’라 불리는 기발한 그릇 모양과 특색있는 문양을 가진 도기(陶器)를 창시하였고, 그것이 지금 ‘오리베야키[織部焼]’라는 이름으로 명물이 되어 있다.

 오리베는 센노 리큐우[千 利休]에게 사사 받아 후세에 리큐우 칠철[利休七哲][각주:1]의 한 사람으로 꼽힐 정도인 다인 다이묘우[茶人大名]이다. 그러한 오리베였기에 특별한 무공은 없었다. 다도를 좋아했던 히데요시[秀吉]에게 총애를 받아 히데요시의 말상대인 ‘오토키슈우[御咄衆]’까지 출세하였다.

 스승으로 섬긴 리큐우가 히데요시의 분노를 사 자살을 언도 받은 뒤 오리베의 명성은 한층 더 높아져, 오리베의 저택에는 다이묘우나 다인(茶人)들의 발길이 끊이질 않아 문전성시를 이루었다 한다. 오리베가 감정을 하고 보증서를 하나 써주면 바로 지금까지 부엌 한 구석에 놓여있던 투박한 사발[茶碗]도 곧바로 천금의 가격을 가지게 되었다고 할 정도로 권위를 가지고 있었다.

 히데요시가 죽고 곧이어 세키가하라 전쟁[関ヶ原の役]이 일어나자 오리베는 토쿠가와 이에야스[徳川 家康]에게 속하여, 이시다 미츠나리[石田 三成]와 통하고 있던 히타치[常陸]의 사타케 요시노부[佐竹 義宣]를 설득하여 서군에 참가하려던 요시노부를 중립에 서게 만들었고, 이 공적으로 인해 이에야스에게 1만석을 하사 받아 다이묘우[大名]가 되었다.[각주:2] 거기에 더해 쇼우군 가문[将軍家]의 다도사범이라는 지위를 얻어 2대 쇼우군[将軍] 히데타다[秀忠]에게 다도를 가르치는 몸이 되었다.

 이때까지 오리베의 인생은 순풍에 돛이 단 듯했다. 그러나 곧이어 오오사카 공성전[大坂の陣]이 시작된다. 겨울 전투[大阪冬の陣} 때는 별일 없었다. 오히려 웃긴 일화조차 전해진다.

 어느 날 오리베는 살기등등한 진중 속에서 다도의 벗인 사타케 요시노부[佐竹 義宣]의 본진에 방문하였다.
 참고로 사타케 씨[佐竹氏]는 세키가하라 전쟁[関ヶ原の役] 때의 행동으로 이에야스의 분노를 사, 전후(戰後) 아키타[秋田]로 이봉되었다. 그리고 지금은 이에야스의 속한 무장으로 오오사카 성[大坂城]을 공격하고 있었다.
 마침 그때 요시노부는 최전선에 설치된 시요리[仕寄 – 대나무 묶음 등을 연달아 이은 총탄 방어용 방패와 같은 것] 안에 들어가 있었다. 오리베는 그 안에 기어들어가기 위해서 투구를 벗고 들어갔고, 잠시 동안 요시노부와 쌓인 이야기를 한 뒤 차를 다리기 시작했다. 총탄이 오가는 와중에 지금으로 보면 실로 재수없는 행동이었다. 거기에 이 시요리[仕寄]의 대나무 묶음 속에 작은 차주걱[茶杓] 될 만한 좋은 대나무가 없나 하고 몸을 숙여가며 찾기 시작한 것이다. ‘싸움에 쓰이는 도구라도 다도에 쓰인다’는 오리베 류[織部流] 다도의 특색을 보여주려 했을 것이다. 그런데 좁은 시요리[仕寄]에서 몸을 움직였기에 오리베의 머리[キンカ頭]가 시요리[仕寄] 밖으로 삐져나와  태양빛을 받아 반짝반짝 빛이 났다.
 이것이 성 방어군의 눈에 띄었다. 이 빛을 향해서 철포가 불을 뿜었다. 그 중 한발이 오리베의 머리를 빗맞혔다. 오리베는 ‘꺄아~”라는 비명을 지르며 머리를 감싸지고 옆에 놓아두었던 찻잔을 닦는 수건[茶巾]과 받침으로 쓰는 헝겊[ふくさ]로 흐르는 피를 막았다. 이런 모습을 보고 있던 사타케의 군사들은 ‘다도인에 걸맞은 붕대구만’하고 낄낄대며 웃었다고 한다.

 이 다음 해인 1615년 여름 전투[大阪夏の陣] 직후 오리베는 비극적인 최후를 맞이하게 된다.
 이 전투도 마지막이 다가왔을 무렵, 오오사카 성 안에서 쿄우토쇼시다이[京都所司代][각주:3]에게 밀고하는 자가 있었다. 그 사람의 말에 따르면 후루타 오리베[古田 織部]의 가신(家臣) 키무라 무네요시[木村 宗喜]라는 자가 미리 오오사카 측과 의논하여 이에야스[家康], 히데타다[秀忠]가 오오사카를 향해서 후시미[伏見]를 출발하는 것에 맞추어 쿄우토[京都]에서 거병하고, 오오사카 측과 호응하여 토쿠가와 군(軍)을 협격하려고 하였다는 것이었다.

 곧바로 일당의 체포가 시작되어 오리베도 역시 잡히는 몸이 되었고, 오오사카 낙성 후 할복이 언도되었다. 오리베가 정말 모반을 꾸몄는지, 만약 정말로 그러했다면 무엇이 원인인지는 아직 확실히 알려진 것이 없다.

후루타 오리베[古田 織部]
1544년 미노[美濃]에서 태어났다고 한다[각주:4]. 이름은 시게나리 혹은 시게테루[重然], 통칭은 사스케[左助]. 나카카와 키요히데[中川 清秀]의 매제로, 처음엔 아라키 무라시게[荒木 村重]의 휘하 무장[与力]이였고, 후에 오다 노부나가[織田 信長]를 거쳐. 혼노우 사의 변[本能寺の変] 뒤에는 토요토미노 히데요시[豊臣 秀吉]를 섬긴다. ‘다도백개조(茶道百箇条)’를 저술하였고, 토쿠가와 히데타다[徳川 秀忠], 혼아미 코우에츠[本阿弥 光悦], 코보리 엔슈우[小堀 遠州][각주:5]의 다도 스승이었다. 1615년 6월 아들 야마시로노카미 시게히로[山城守 重広]와 함께 자해. 72세.

  1. 문서에 따라 다르나 주로 가모우 우지사토[蒲生 氏郷], 호소카와 타다오키[細川 忠興], 후루타 오리베[古田 織部], 시바야마 무네츠나[芝山 宗綱], 세타 마사타다[瀬田 正忠], 타카야마 우콘[高山 右近], 마키무라 토시사다[牧村 利貞]. [본문으로]
  2. 이미 이전에 히데요시에게 야마시로[山城] 니시가오카[西ヶ岡]에 3만5천 석을 하사 받아 다이묘우[大名]인 상태였다. 여담으로 '만화 헤우게모노[へうげもの]'에서 히데요시는 오리베에게 니시가오카 3만 5척석을 주며 "쿄우[京] 주변의 3만5천석은 중한 것이네"라는 대사를 한다. 가모우 우지사토[蒲生 氏郷]의 일화 - 쿄우토 주변이라면 영지가 적어도천하를 바라 볼 수 있었을 것을...에서도 볼 수 있듯이, 쿄우토 주변은 적은 영지라도 무게감 있는 자리였다. [본문으로]
  3. 쿄우토 행정, 조정의 수호와 감시, 키나이[畿内]와 하리마[播磨]의 소송, 쿄우토, 나라[奈良], 후시미[伏見]의 각 봉행(奉行)를 통괄하던 직책. [본문으로]
  4. 노부나가 가신단 연구자인 타니구치 카츠히로[谷口 克広]씨는 '토키츠구 경기[言継卿記]'에 아시카가 요시아키[足利 義昭]의 직할군에 속해 있다는 기록과 나카가와 키요히데의 4촌이라는 기록에 따라 킨키[近畿] 출신이 아닌가 - 라고 추론하고 있다. [본문으로]
  5. 근대 다도(茶道)를 집성시킨 인물. 또한 그 역시 1만석의 다이묘우[大名]였다. 3대 쇼우군 이에미츠[家光]의 다도사범. [본문으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다 나가마스(織田 長益)

1621 12 13 병사 75

1547 ~ 1621.

오다 노부나가(織田 信長)의 동생. 출가하여 우라쿠사이(有樂). 노부나가가 죽은 뒤에는 토요토미노 히데요시(豊臣 秀吉) 이어서 토쿠가와 이에야스(德川 家康)를 섬겼으며, 코마키-나가쿠테(小牧-長久手) 전투, 오오사카(大坂) 겨울의 전투의 화평 교섭 등에서 활약. 후에 다인(茶人)으로 살아가며, 토우쿄우(東京) 유우라쿠쵸우(有樂町)에 그 이름을 남겼다.









다인(茶人) [우라쿠(有樂)]의 탄생


 토우쿄우(東京)유우라쿠쵸우(有樂町)라는 번화가가 있다.

 이 지명은 오다(織田) 우라쿠(有樂)가 에도(江戶) 초기에 이 곳에 저택을 지어 살았던 것에서 유래한다. '오다 우라쿠'라는 인물은 노부나가의 동생인 나가마스(長益)를 지칭하는 것이다. 노부나가의 동생들 중에 에도 시대까지 살아 남은 것은 노부카네(信包)와 나가마스, 두 사람이었지만 바쿠마츠(幕末)[각주:1]까지 다이묘우로 존속한 것은 나가마스의 가계(家系)뿐이다.


 나가마스는 1547년생으로 노부나가와는 13살 차이가 난다. 노부나가가 살아있을 당시의 행적은 대부분 전해지지 않고 있으며 전장에 나간 기록도 1582 카이(甲斐) 타케다(武田)씨를 정벌 할 때 노부나가의 장남인 노부타다(信忠)의 부하로 키소(木曽) 방면에서 침공한 정도만이 알려져 있다.


 혼노우(本能)()의 변 후, 나가마스는 오와리(尾張)나 북() 이세(伊勢)를 영유(領有)하는 조카인 노부카츠(信雄)를 섬기며, 1 3천관을 식록(祿)으로 받는 유력한 가신이 되어 검지봉행(奉行[각주:2]) 등을 맡았다. 일반적으로 [寛政重修諸家譜[각주:3]]에 의거하여 [혼노우(本能)()의 변 후 토요토미노 히데요시(豊臣 秀吉)를 섬기며 셋츠() 시마시타(島下)() 마이타(昧舌)에서 2천석을 치교우(知行)로 받았다]라는 설(國史大辭典 등)은 잘못된 것이다.


 히데요시를 섬기게 되는 것은 1590 9월로 그 직전에 노부카츠가 히데요시에게 오와리를 빼앗기는 등 카이에키(改易[각주:4])당했기 때문이다. 머리를 깎고 [우라쿠(有樂)]라는 호를 칭하는 것도 이 시기이다. 우라쿠 44살 때였다. 필시 셋츠 치교우를 지급 받은 것도 이 즈음이라고 추측된다.


 우라쿠는 센노 리큐우(千 利休)의 뛰어난 제자 일곱명(利休七哲[각주:5])중의 한 명으로 꼽히는데, 차를 즐기게 된 것은 리큐우가 노부나가의 사도우(茶頭[각주:6])를 맡을 즈음인 것 같다. 하지만 다도(茶道)의 세계에서 정력적으로 활동하는 것은 우라쿠라는 호를 칭하는 시기부터라고 한다.


 1591 2월 리큐우가 죽자 [차의 장인(宗匠)]라 불리며 히데요시가 다도회를 열때마다 옆에서 도와주는 일이 많아졌고, 다음 해인 1592년에 조선 출병이 시작되자 히데요시를 따라서 큐우슈우(九州)로 내려가 히젠(肥前) 나고야(名護屋) 성에서 자주 다회를 열었다.


 또한 전년 9월에 우라쿠는 히데요시의 '오토기슈우(御伽衆)'에 들어갔다. 오토기(御伽)라는 것은 주군이 심심할 때 말상대를 해주는 것을 말하며 그 자리에 참석하는 사람들을 '오토기슈우'라 칭했다. 필시 우라쿠는 히데요시의 오토기슈우에 더해짐으로써 다인으로서의 사회적 지위를 확립한 것이라 추측된다. [리큐우 류()]를 기반으로 하면서 독자적인 다풍(茶風)을 가미한 [우라쿠 류()]의 다도가 형성되어 가고 있었을 것이다.


 1600년 세키가하라(ヶ原) 때는 우에스기(上杉)를 정벌하기 위하여 칸토우()로 내려간 토쿠가와 이에야스(德川 家康)를 따라 종군하였으며 이어서 세키가하라 전쟁터에서도 무공을 세웠다. 싸움이 끝난 뒤 은상으로 셋츠에 가지고 있던 2천관에 더하여 야마토(大和) 3만석이 주어졌다. 다인(茶人) 다이묘우 오다 우라쿠의 탄생이다.


 세키가하라에서는 노부나가의 적류(嫡流)인 기후(岐阜) 성주 오다 히데노부(織田 秀信 노부나가의 맏손자) 에치젠(越前) 오오노(大野)성주 오다 히데카츠(織田 秀雄 노부카츠의 장남)가 서군에 속하여 카이에키 당하였기에 에도(江戶) 바쿠후(幕府) 초창기에 오다 일족 중에서 다이묘우로써 남아 있던 것은 우라쿠의 가계(家系)뿐이었다.


()로 보내는 나날


 토쿠가와 쇼우군()의 지배를 받는 다이묘우가 된 우라쿠는 에도나 순푸(駿府)에 자주 출사(出仕)하였고, 그러는 한편 오오사카(大坂) 성에도 빈번히 출입하였다. 토요토미노 히데요리(豊臣 秀)의 생모 요도도노(淀殿)의 외숙부라는 인척 관계로 히데요리를 보좌하는 입장에 서 있기 때문이다.


 1611 3월.

 히데요리가 토쿠가와 이에야스와 니죠우(二条)성에서 회견했을 때 우라쿠가 히데요리를 따르고 있는 모습은 그의 입장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어 흥미 깊다.그 후 토쿠가와-토요토미 양 가문의 사이가 악화되자 우라쿠의 정치적 입장도 미묘하게 되어 일설에 의하면 우라쿠는 이에야스의 첩자가 되어 토요토미 측의 비밀을 보고 했다고도 하며, 오오사카 겨울의 전투가 시작되자 오오사카 성 안에서 요도도노와 히데요리에게 이에야스를 복종하도록 계속해서 설득했다고 한다.

 하지만 여름의 전투가 시작되기 직전에는 오오사카 성을 빠져나와 쿄우토에 가서 살며 아들 나가마사(長政)와 히사나가(尚長)에게 각각 1만석씩 나누고 자신은 남은 1만석을 가지고 살았다.


 우라쿠는 항상 쿄우토에 칩거하며 다도에 몰두하면서 여생을 보내었고 1621년 12월 13 중풍으로 쿄우토 히가시야마(東山)에서 죽었다. 고죠우(五条) 강변(河原)에서 장례식이 치러졌으며 히가시야마의 겐인(建仁)() 세이덴(正伝)()에 묻혔다. 향년 75.

  1. 에도 바쿠후(江戸幕府) 말기를 말함. [본문으로]
  2. 정확한 수확량을 측정하여 세금을 낼 양을 정하는 행정관 [본문으로]
  3. 칸세이(寛政=1789‐1801)년간에 에도 바쿠후(幕府)가 토쿠가와 일족을 제외한 다이묘우, 하타모토 등에게 족보를 제출하게 하여 각 가문의 유례를 기록한 것. 자유 제출이었던 만큼 자신들의 조상을 띄우기 위해 날조나 왜곡이 많았다고 한다. [본문으로]
  4. 영지를 삭감 혹은 전부 몰수 당하고 심하면 평민으로 강등 [본문으로]
  5. 제자들 중 뛰어난 일곱 제자. 문서에 따라 다르나 주로 호소카와 타다오키(細川 忠興), 후루타 시게테루(古田 重然), 시바야마 무네츠나(芝山 宗綱), 세타 마사타다(瀬田 正忠), 카모우 우지사토(蒲生 氏郷), 타카야마 우콘(高山 右近), 마키무라 토시사다(牧村利貞)를 지칭함. 오다 우라쿠사이의 경우 아라키 무라시게(荒木 村重), 리큐우의 아들인 센노 도우안(千 道安)과 함께 십철(十哲)로 꼽힌다. [본문으로]
  6. 다이묘우를 섬기며 다도에 관한 것을 관장함 [본문으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다 노부카쓰(織田 信雄)

1630 4 30 병사 73

1558 ~ 1630.

오다 노부나가(織田信長)의 둘째 아들. 키타바타케 토모노리(北畠 具敎)의 양자가 되어 이세(伊勢) 코쿠시()가 되었다. 혼노우(本能)()의 변 후에는 오다가()의 차기 당주인 산포우시(三法師)의 후견인이 되었다. 토요토미노 히데요시(豊臣 秀吉)에게 대항하여 코마키-나가쿠테(小牧-長久手))전투을 일으키지만 화해하여 복속. 토요토미씨 멸망 후에는 토쿠가와(德川)씨를 섬겼다.









아즈치(安土)성 방화범의 소문


 1582 6 2일.

 혼노우(本能)()의 변으로 오다 노부나가가 죽었을 때 장남인 노부타다(信忠)와 다섯 째인 카츠나가(勝長)가 함께 전사하였으며 이어서 다음 해에는 셋째인 노부타카(信孝)가 오다 가문의 집안싸움 끝에 자살하게 되었다. 따라서 노부나가가 살아있을 때 성인식을 치루고 전장에 나가 한 사람의 무장으로 성장한 노부나가의 아들들 중에서 노부나가 사후 그 혈통을 지킨 것은 차남인 노부카츠뿐이었다. 또한 노부나가의 자식들 대부분이 노부나가가 죽은 후에 성인식을 치렀기에 노부나가를 따라 종군하여 아버지의 싸우는 모습을 가까이서 직접 본 것은 노부카츠뿐이었던 것이다.


 노부카츠는 혼노우 사()의 소식을 거성인 이세(伊勢) 마츠가시마()에서 들었다. 곧바로 구원군을 이끌고 오우미(近江)츠치야마(土山)까지 진출시켰지만 거의 하는 일 없이 되돌아왔다고 한다. 노부카츠가 오우미에 진출해 있을 즈음인 6 13 비와(琵琶) 호숫가에 장엄히 서 있던 천하의 명성 아즈치 성이 갑자기 불길에 휩싸였다. 선교사의 보고서에 따르면 노부카츠가 아무도 없는 성에 불을 질렀다고 하며, 일본측 사료에서는 점령하고 있던 아케치 히데미츠(明智 秀)가 성을 떠나면서 불을 질렀다고 기록한다. 그 밖에도 지역민 방화설도 있어 오늘날에 이르러서도 의문에 싸여 있다.

 진상이 확실치 않으면서도 선교사의 보고서에 쓰여있듯이 노부카츠가 방화범으로 몰리는 것은 소문에 지나지 않지만 사실에 가까울지도 모른다. 하지만 노부나가의 아들로써 불명예스러운 소문임에는 틀림이 없고 후에 노부카츠의 무장으로써의 평가에도 영향을 끼쳤다고도 생각된다.


몰락 다이묘우(大名)로 가는 길


 키요스(淸須) 회의[각주:1]로 인하여 노부카츠는 형 노부타다의 영지였던 오와리(尾張)을 계승하여 원래 있던 영지인 이세, 이가(伊賀)를 합친 3국을 지배하는 다이묘우가 되었다.

 그러나 노부나가의 후계자로 인식 받으며 급성장하고 있던 하시바 히데요시(羽柴 秀吉)와의 권력 항쟁(코마키-나가쿠테(小牧-長久手)의 전투)에서 토쿠가와 이에야스(德川 家康)와 손을 잡고 국지전에서는 승리를 거두지만 대국적으로는 히데요시의 압도적인 군세와 뛰어난 외교술로 인해 불리한 입장에 처하게 되어 어쩔 수없이 얼마 지나지 않아 히데요시와 화해한다.


 이후 칸파쿠()에 취임하여 일본 통일을 목표로 하는 히데요시와 협조 체제에 들어간다. 조정의 관직 체계에서는 항상 히데요시보다 한단계 아래인 다이나곤(大納言), 나이다이진(內大臣)으로 승진하지만 실상은 오와리, 이세를 영유하는 토요토미 정권의 일개 다이묘우라는 입장에 지나지 않았다.

 히데요시의 입장에서는 주군 노부나가의 아들로서 노부카츠를 우대하고 있다고 생각했을 것이다. 그러나 오다와라(小田原)의 호우죠우()씨 정벌 후의 영지 재배치에서 칸토우()로 이동한 토쿠가와 이에야스의 옛 영지로의 전봉()을 거부한 노부카츠를 카이에키(改易[각주:2])한 후 히타치(常陸)의 사타케(佐竹)씨에게 유배를 보냈다.

 히데요시의 노림수는 토요토미 정권을 강고히 하기 위해서도 오다, 토요토미 양 가문의 발상지인 오와리의 영국화(領國化)와 노부나가, 노부타다의 직신(直臣)을 많이 고용하고 있는 노부카츠 가신단 해체를 단번에 해치우려 했던 것이다.

 노부카츠로써도 옛 주군의 아들인 자신을 카이에키에 처할 것이라고는 생각도 하지 못했을 것이다. 오다씨()와 연이 깊은 오와리를 몰수 당하는 것은 노부카츠에게도 자기 존재를 부정 당하는 것이라 인식했음이 틀림이 없으며 히데요시의 영지 변경 명령 거절은 당연한 반응이었다. 하지만 히데요시에게 있어서도 칸파쿠의 명령 거부는 토요토미 정권에 대한 반역을 의미하는 것으로 용서할 수 없는 것이었다.


 다이묘우에서 평민으로 몰락한 노부카츠는 관위도 박탈당해, 머리를 밀고 출가하여 [죠우신()]이라 호를 칭하였다. 이 때 33. 그 후 얼마 지나지 않아 용서받아 히데요시의 오토키슈우(伽衆[각주:3])에 들어갔으며, 1595년에는 장남인 히데카츠(秀雄)에게 에치젠(越前) 오오노(大野) 4 5천석이 주어져 사실상 노부카츠의 가계(家系)는 다시 일으켜졌다.
 
그러나 5년 뒤의 세키가하라(関ヶ原)의 싸움에서 노부카츠-히데카츠 부자는 서군에 속했기에 싸움이 끝난 후 이에야스에게 영지를 빼앗겼다. 일설에 의하면 싸움이 일어나기 한 달 전에 노부카츠는 옛 영지 회복을 노리며 오와리에서 동군에 속한 옛 신하들의 분열을 노렸지만 실패했다고 한다.


오다 가 부활


 시간이 흘러 때는 오오사카(大坂) 겨울의 진()을 목전에 둔 1614 9월.

 노부카츠는 오오사카 성에서 퇴거하여 쿄우토(京都)의 류우안(龍安)()로 들어갔다. 개전을 앞두고 토요토미노 히데요리(豊臣 秀頼)의 부름을 거절하고 은밀히 토쿠가와 이에야스와 내통하고 있었던 것이다. 이에야스에게는 그 대가로 땅을 약속 받았던 듯 실제로 오오사카 여름의 싸움 이후, 1615 7월에 야마토(大和)코우즈케(上野)의 양국() 내에서 5만석이 주어졌다. 세키가하라의 싸움에서 15년이라는 세월이 흐른 뒤 드디어 다이묘우가 다시 될 수 있었던 것이다.


 1630년 4월 30일.

 쿄우토에서 73세의 나이로 죽었다. 노부카츠의 생예는 노부나가의 혈맥을 유지하는 것에 집념을 불태운 인생이었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1. 노부나가 사후 노부나가의 중신들에 의한 오다 가문 후계자 선정 및 영토 나누기. [본문으로]
  2. 영지를 몰수하고 평민으로 강등시킴. [본문으로]
  3. 히데요시는 이런 오토키슈우와의 대화를 통해서 자기 지식을 넓혀갔다. [본문으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naver.com/aessen BlogIcon aessen 2006.05.09 2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몇몇의 포스트를 담아갑니다 ^^

  2. Favicon of http://blog.naver.com/valhae0810 BlogIcon 발해지랑 2006.05.12 18: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담아가세요 ^^

  3. Favicon of http://blog.naver.com/lwk1988 BlogIcon 신사본론 2008.04.12 11: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만약에, 오다 노부카츠가 도요토미 히데요시의 전봉 명령을 순순히 받아들였으면 어떻게 되었을까요?

  4. Favicon of http://blog.naver.com/valhae0810 BlogIcon 발해지랑 2008.04.12 11: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상상이 안가는군요. 자기가 태어났던 곳을 다른 사람도 아닌 부하였던 히데요시의 명령에 따라 옮긴다는 것은... 확실히 지도상의 크기는 넓지만 워낙 문제(재지 호족과의 마찰이나 오와리, 이세보다 메리트 없는 땅 등)도 많고 산(山)도 많은지라...
    그래도 당장 생각나는 것은 동일본(노부카츠+이에야스)과 서일본(히데요시)의 대결이 또다시 일어나지 않았을까 합니다. 히데요시가 그 주변의 어떤 영지에 어떤 인물을 배치시키느냐에 따라 대결의 시기가 늦춰지지 않을까 합니다.

마에다 도시이에[前田 利家]

1599년 윤 3 3 병사 62

1538 ~ 1599.

오와리[尾張] 아라코[荒子] 성주 마에다 토시마사[前田 利昌]의 아들. 오다 노부나가[織田 信長]를 섬기며 전공을 세웠고, 혼노우지의 변[本能寺の変] 후에는 토요토미노 히데요시[豊臣 秀吉]을 따르며 오대로(五大老)가 된다. 노토[能登], 카가[加賀]에 영지를 받아 '카가 백만석[加賀百万石]'의 기초를 쌓았다.









히데요시의 말벗


 토요토미노 히데요시가 출생 후 1년 뒤인 1538년에 태어난 마에다 토시이에는 히데요시보다 1년 더살아 1599년에 62세로 죽었다. 히데요시와 산 시간이 거의 겹치는 토시이에의 인생은 좋건 나쁘건 히데요시와 서로 깊은 관련이 있다. 특히 말년 히데요시 정권에 어둠이 드리워지기 시작하는 1591년부터 토시이에의 존재는 무게감을 더해 갔다.


 1591년.

 히데요시의 동생인 토요토미노 히데나가[豊臣 秀長]가 병사했으며, 센노 리큐[千 利休]가 할복하였다. 정권의 중추에 있던 두 사람을 잃고 계속해서 아들 츠루마츠[鶴松]가 일찍 죽어버리는 불행을 맛 본 히데요시는 토시이에를 오토키슈우[伽衆]에 임명하여 공과 사에 걸쳐 상담 상대로 하였다. 이 때 토시이에 54.


 다음 해인 1592년.

 히데요시의 조선 출진에 토시이에는 병 8천을 이끌고 히젠[肥前] 나고야 성[名護屋城]으로 출진. 길어지고 있던 진중 생활에 살기(殺氣) 어린 여러 다이묘우[大名]의 사이를 중재하고 가난한 시골 다이묘우의 뒤를 보아주는 등 남을 잘 살펴주는 인품을 발휘했다. 이때 함께 했던 측실인 치요가 임신하여 후에 3대 번주가 되는 4남 토시츠네[利常]를 낳았다.


깊어지는 히데요시와의 친밀도


 토시츠네가 카가 카나자와[金沢]에서 탄생한 1593년.

 히데요시에게도 기다리고 기다리던 남자아이 후의 히데요리[秀頼]가 태어났다. 이 히데요리를 너무 귀여워한 나머지 히데요시는 칸파쿠[関白]을 물려주고 있던 조카 토요토미노 히데츠구[豊臣 秀次]와 그의 일족, 파벌을 멸하였다. 그 직후 모든 다이묘우는 히데요리에게 충성을 맹세하는 서약서를 제출. 히데요리는 히데요시의 후계자로서 온 천하에 인식되었다.


 히데츠구와도 친했던 토시이에였지만 히데요시의 신뢰는 흔들리지 않았고 반대로 히데요리의 후견인[=傳役]에 임명되었다. 그것도 모든 다이묘우[大名] 중에서 유일하게 항상 수도권[上方]에 머물면서 후견을 맡는 큰 역할이었다. 육친조차 믿지 않던 독재자도 토시이에의 '의리'에는 절대적인 신뢰를 보내고 있었다. 물론 거기에는 히데요시의 측실이나 양녀가 된 토시이에의 딸들과의 2, 3중으로 엮어진 연도 있었다.

 이시다 미츠나리[石田 三成] 등은 그러한 친밀함을 우려하여 이에야스나 토시이에 둘 다 야심이 많기에 언젠가 둘이 손을 잡을 것이라 생각했다. 그러나 미츠나리의 예언은 반은 적중했지만 반은 빗나갔다.


 1598 8월.

 어린 히데요리의 장래를 걱정하며 이에야스, 토시이에 등 대로와봉행(五奉行)들에게 계속해서 후사를 부탁한 히데요시가 죽자 곧바로 야심을 들어낸 이에야스의 앞을 막아선 것은 다름 아닌 토시이에였다. 이때 토시이에도 또한 병들어 있었다. 조선과의 평화 교섭으로 일본에 와 있던 명()심유경(沈惟敬)에게 지속성의 독을 히데요시와 함께 마시게 된 것은 아닐까 하는 소문이 퍼지는 등 병증의 악화가 매우 빨랐다.

 이 때문에 토시이에는 이미 가독(家督)을 토시나가[利長]에게 물려준 은거료 15천석의 신분이었지만, 히데요시가 죽자 유언을 무시하며 여러 다이묘우와 혼인을 맺으려 하는 이에야스에게 전쟁도 불사한다는 각오를 나타냈다. 다이묘우들도 양 쪽으로 나뉘는 큰 소동으로 발전했지만, 마에다 가문[前田家]과 연을 맺고 있던 호소카와 타다오키[細川 忠興][각주:1]들의 노력으로 겨우 수습될 수 있었다.


의리 있는 사나이의 평범한 죽음


 1599년 정월.

 토시이에는 병든 몸을 이끌고 후시미[伏見]의 이에야스를 만나 화해를 의한 회담을 가졌다.


 3 8일에는 이에야스의 답례 방문이 이어졌다.

 토시이에는 괴로운 숨소리로 자신의 죽음이 가까워졌음을 알리고 토시나가를 잘 부탁한다고 말하자, 이에야스도 그것을 흔쾌히 받아들였다. 실은 이때 이에야스를 죽이고자 했지만 가신들이 반대했다고도 토시나가가 그러한 일을 할 생각이 없음을 알고 포기했다고 한다. 무엇보다도 토시이에에게는 이미 시간이 남아있지 않았다.


 3 15일. 죽음이 가까워 짐을 안 토시이에는 자잘하고 상세하게 유산 분배를 하였다.


 3 21일.

 머리맡으로 정실인 마츠를 불러 토시나가에게 보내는 '유훈 11개조[遺戒十一箇条]'를 필기시켰다. 앞으로 3년간 토시나가는 본거지 카가[加賀]로 돌아가서는 안 되며, 병사 1 6천을 카가[加賀]와 오오사카[大坂]에 둘로 나누어 주둔시키고 모반의 징조가 있으면 합류해서 싸우라며 마지막까지도 히데요리를 걱정하였다.


 10일 후.

 점점 더 중태에 빠졌다. 마츠가,
 
"당신은 예전에 싸움터에 나가 많은 사람을 죽였으니 지옥에 갔을 때를 대비해 이것을 입어주세요"
 라며 준비한 경문이 쓰여진 수의를 입으라고 하자 토시이에는,
 
"나는 난세에 태어나 전쟁터에 나가 적을 죽이긴 했지만 이유도 없이 사람을 죽이거나 괴롭힌 적은 없다. 때문에 난 죄가 없다. 죄가 없는 내가 지옥에 떨어질 이유도 없다. 만약 지옥의 염라대왕이나 도깨비들이 날 얕보고 괴롭힌다면 나보다 먼저 그곳에 간 우리 가문의 용사들을 이끌고 그 곳을 정벌하겠다"
 
고 웃으며 말했다고 한다.


 그리고 이틀 후인 윤 3 3일.

 마츠와 토시나가가 지켜보는 가운데 숨을 거두었다. 센고쿠 무장[戦国武将]치고는 드문 평범한 죽음이었다.

  1. 타다오키의 아들 타다타카[忠隆]와 토시이에의 딸 치요[千世]는 부부. [본문으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naver.com/overmint BlogIcon 한걸음씩 2006.07.28 2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퍼갈게요... 정말 잘 쓰셨네요...

  2. Favicon of http://blog.naver.com/edge7744 BlogIcon 우에스기 2006.08.08 12: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담아가갔습니다.

  3. Favicon of http://blog.naver.com/oisiimir BlogIcon 유코유코 2006.08.13 08: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 지나가다 한마디 적고 갑니다. 말년에 이에야스 암살계획 시 직접 이에야스를 베겠다고 자청한 자가 바로 토시나가입니다.

  4. Favicon of http://blog.naver.com/oisiimir BlogIcon 유코유코 2006.08.13 08: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히려 봉행자(미츠나리 등)들과 이에야스 사이에서 철저하게 중립을 지켰던 사람은 토시이에였습니다 ^^

  5. Favicon of http://blog.naver.com/valhae0810 BlogIcon 발해지랑 2006.08.13 17: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상엔 여러가지 이야기가 있으니까요.... 오히려 전 유코유코님의 토시나가 주도설을 처음 듣는군요. 토시나가가 그렇게 과감했다면, 토쿠가와 막부가 아닌 마에다 막부가 들어섰을 것 같군요.

  6. Favicon of http://blog.naver.com/lovenoran BlogIcon 럽노란 2006.10.09 17: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에다 가 딸 치요가 결혼한 사람은 호시카와 타다타카 였습니다. 타다오키의 아들입니다. 타다오키의 부인은 아케치 미츠히데의 딸인 가라샤 부인이었구요~ 세키가하라 이후 치요히메는 호소카와 가로부터 이혼당합니다. 하지만 타다타카는 아버지의 이혼 명령을 납득하지 못한채 이혼후에도 교토에서 치요히메랑 몇 년간 함께 살았다고 하더군요~

  7. Favicon of http://blog.naver.com/valhae0810 BlogIcon 발해지랑 2006.10.09 23: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확실히 '럽노란'님의 말씀이 맞군요. 타다타카(忠隆)의 부인입니다.

  8. Favicon of http://blog.naver.com/l91768 BlogIcon 이번에는 2007.06.16 1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라고 좋게 말을해도 우리입장에서는 국토를 유린하고 인구의 1/3이상이 죽었으며..10만명가량이 포로로 끌려간 참혹한 전쟁을 일으킨 정권의 정점에 있었던 사람이죠..내가 일본사람이었다면 뭐..조금은 멋있었다고도 생각할수도 있으나..한국인의 입장에서는..^^;

  9. Favicon of http://blog.naver.com/valhae0810 BlogIcon 발해지랑 2007.06.16 17: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른 시각에서의 주장 고맙습니다. 다만 그렇게 말씀하신다면 한도 끝도 없을 것 같군요. 종국엔 토요토미 정권의 유지에 필요한 세금을 낸 일반 시민들 까지도 모두 미워해야 할테니까요.

  10. Favicon of http://blog.naver.com/l91768 BlogIcon 이번에는 2007.06.25 02: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인전체를 미워한다는 시각이 아니라..특정정권의 중심인물에 대한 생각이었습니다..위에 자료는 정말 좋은 자료인것은 분명하나..저건 분명 일본인의 시각에서의 역사적사실이니까요..토시이에라는 인물이 임진왜란때 어떠한 역할을 했는지 알아보고 싶었는데..위의 자료 이상의 자료는 찾을수가 없네요..^^

  11. Favicon of http://blog.naver.com/noir3197 BlogIcon 누와르 2007.08.02 16: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토시이에와 마츠를 보면서 알게?榮쨉 주인공이라 그런지 호감도가 팍팍 상승하더군요.. 히데요시에게 이런 멋진 가신이 있었다니..

  12. Favicon of http://blog.naver.com/valhae0810 BlogIcon 발해지랑 2007.08.02 23: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케일이 워낙 커진 토시이에다 보니, '가신'이라는 말씀에 위화감이 드는군요. ^^

  13. Favicon of http://blog.naver.com/830922790210 BlogIcon 830922790210 2008.06.28 22: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에다 토시이에는 도쿠가와 이에야쓰와 함께 임진왜란에는 참전하지 않았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전국시대 통일 후, 즉, 도요토미 정권의 모든 무장이 전부 임진왜란에 참전한 것처럼 생각되지만 실지 임진왜란에 참전한 장수들은 정권의 정점에 있던 대명(다이모)들보다 전국시대 이후 공적을 세울 수 없어 출세할 수 없게 된 일반 무장들의 참전이 더 많았습니다. 마에다 토시이에의 경우는 도요토미와는 오다 노부나가의 근습이였던 시절부터 친구라고는 하나 그의 유언장을 보면 도요토미 정권에 대한 향수는 없고 오다가의 가신이었을 때를 회상하는 것을 보면 그의 마음이 오다 노부나가에 더 향해 있었던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뭐, 다 차치하고도 일단 한국사람인지라 임진왜란에 참전하지 않았다는 것만으로도 호감도 상승입니다...;;

  14. Favicon of http://blog.naver.com/valhae0810 BlogIcon 발해지랑 2008.06.29 10: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음, 굳이 변명하자면 전 황금왕보다는 오다가 좋다는... 그쪽으로 좀 더 마음이 쏠리는 것은 어쩔 수 없나 봅니다. 토시이에의 유훈의 내용에 대해서도 많이 알지는 못합니다만은 이에야스에게 남긴 말 중에 몇가지만을 기억할 뿐...;; 도쿠가와라는 둥 도요토미라는 둥 떠드는 소리가 만연한데 지나간 도요토미에 몰중에서 도쿠가와를 무시하는 자나 반대로 도요토미를 무시자들을 멀리하라라던지, 전국시대의 유물을 계승하지 말고 천하인으로서 신도나 불교, 상업과 외교 가능하면 크리스찬도 포용하라고 했다든지 말년에 병으로 인해 누워만있던 토시이에의 식견이 대단하다고 해야할지... 히데요리에 대해서도 모르는 것은 아닙니다만, '진정 도요토미가를 생각한 장은 도시이에 뿐' 이라는 말도 전해지는 것 같고 말이지요. 정말 개인적으로는 전국시대 당시 오다가의 수하에서 함께 싸우던 이누(犬)와 사루(猿), 마에다 마타자에몬 토시이에와 키노시타 토오키치 시절까지가 제가 좋아하는 기간이랄까... 하시바 히데요시로 개명했을 당시부터 지략가로서의 기량을 더 펼치는 도요토미이지만 왠지 싫다는... 그것도 다 저 또한 갖고 있는 전국시대 오와리에서부터 시작한 오다가의 향수랄까요...;;

  15. Favicon of http://blog.naver.com/valhae0810 BlogIcon 발해지랑 2008.06.29 1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뜬끔없는 이야기 입니다만... 마에다 마타자에몬 토시이에의 무기에 대해서 아시는 것이 있으신지요... 아무리 찾아도 도요토미에게 하사받았다라고 해야할까 여러가지 설이 있지만 여하튼 현재 일본 국보로 마에다육성회에서 소지하고 있는 오오텐타 미츠요(大典太 光世)라는 칼에 대해서만 나올 뿐 애용했던 창의 이름이랄까 하는 것은 없더군요. 혹시 아신다면 리리플 부탁드리겠습니다...

  16. Favicon of http://blog.naver.com/valhae0810 BlogIcon 발해지랑 2008.06.29 2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변명을 하실 필요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일반적으로 알려진 것과는 다른 측면을 살펴 보는 것은 좋은 것이라 생각합니다. 다만 그 근거로 한 가지만을 가지고 내세워서는 조금 그렇지 않나? 라는 뜻에서 말씀 드린 것입니다.

    글쎄요. 저도 아는 것이라고는 그 천하오검의 하나인 오오텐타 뿐입니다.
    개인적으로 당연하다면 당연하다고 생각합니다만... 토시이에 정도의 인물이 어떤 한 무기에 구속되었을 것 같지는 않습니다(오오텐타는 미술품일 뿐이고).

  17. Favicon of http://blog.naver.com/valhae0810 BlogIcon 발해지랑 2008.07.17 23: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나가다님... 의견 감사드립니다. 다만 출세할 수 없게 된 일반 무장들 보다는, 히데요시의 입장에서 믿을 수 있는 인물들이 원정에 나섰다고 보는 편이 낫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말씀하신 토시이에의 유훈(遺誡11か条)으로만 모든 것을 판단할 수는 없다고 생각합니다(위키는 그렇게 쓰여 있는 듯 합니다만).
    히데요리를 걱정하는 마음이 담겨 있고, 난이 일어날 때의 대처 등이 쓰여있으며, 노부나가에 대한 것은 '공격시는 무조건 침공! 자국에서 방어 즐~. 노부나가공은 한 번도 자국내에서 합전을 한 적이 없다'인데, 그 외는 합전 시의 마음가짐, 중신과 공신에 대한 처우와 평가 등인데 이걸로 노부나가만 짱, 히데요시 그냥 친구...라고는 할 수 없지 않을까요?(위키는 개인적인 감상이 개입될 수 있는 백과사전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