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아사쿠라 토시카게가 죽자 같은 시대를 살았던 어느 귀족은,

아사쿠라 단죠우자에몬[朝倉 正左衛門]에치젠[越前]에서 죽었다고 한다. 굉장히 기쁜 일이 아닐 수 없다. 천하의 악사(惡事)를 시작한 장본인이기 때문이다

 라고 욕을 퍼부었다.

 그 외에도 다이죠우 원[院]의 진손[尋尊]이나 이치죠우 카네요시[ 兼良]가 토시카게의 행동에 비난과 욕설을 퍼부었을 정도로 당시의 귀족이나 중들에게 있어서 토시카게는 장원( - 귀족이나 사원의 영유지)을 빼앗아 갔기에 저주받아야 마땅한 존재였다. 토시카게는 구질서 아래서 온존되어 왔던 귀족의 특권을 아무렇지도 않게 무너뜨렸던 것이다.

 아사쿠라 씨[朝倉氏]는 대대로 에치젠[越前] 슈고[守護[각주:1]] 시바 씨[斯波氏]의 가신이었다. 토시카게 때 삼가로(三家老[각주:2])의 하나로 승진하였다. 토시카게가 이름이 세상에 알려지게 된 계기는 시바 가문의 가독 상속 싸움으로 인해서였다.


 1452.

 시바 요시타케[斯波 義健]가 죽자, 그의 양자(養子) 요시토시[義敏]가 필두가로인 카이 씨[甲斐氏]와 싸워 카이, 아사쿠라, 오다의 삼가로에게 추방당하였고 새로이 요시카도[義廉]가 양자로 들어왔다. 시바 가문의 이 두 양자간의 상속 싸움이 '오우닌의 대란[仁の乱]'으로 이어지는 도화선이 되었다.


 처음 토시카게는 요시카도의 밑에서 막부[幕府]의 실력자인 야마나 소우젠[山名 宗全]의 서군에 속해 있었다. 그런 토시카게에게 은밀한 모략의 손길이 뻗쳐왔다. 야마나에 대항하는 실력자인 동군의 총대장 호소카와 카츠모토[細川 勝元]에게서였다. 서군을 배신한다면 에치젠 슈고에 임명한다는 것이었다.

 슈고 다이묘우[守護 大名]가 되는 것은 예전부터 토시카게의 꿈이었다. 토시카게는 이를 호기라며 주저 없이 동군으로 달려가 어제까지 주군이었던 요시카도와 카이 씨를 적으로 돌렸던 것이다.

 1472.
 토시카게는 에치젠의 대부분을 손에 넣어 실직적인 슈고 다이묘우가 되었다. 이 때 사카이 군[坂井郡] 쿠로마루 성[城]에서 이치죠우다니[谷] 계곡으로 본거지를 옮겼다. 이치죠우다니 계곡은 에치젠 지배의 요충지이다. 주위는 산으로 둘러 쌓여 있을 뿐만 아니라 후츄우[府中], 키타노쇼우[北ノ庄], 오오노[大野]로 연결되는 도로가 있었다. 후에 이치죠우다니는 '북국의 작은 쿄우토[小京都]'라고 일컬어질 정도로 화려한 성 밑 마을[城下町]로 발전하였다.

 토시카게는 그야말로 센고쿠 다이묘우
[
戦国 大名]의 선구자였다.
 이치죠우다니에 가신들을 집결시켜 살게 하는 등 당시로써는 획기적인 중앙집권제를 행한 것도 토시카게가 제일 먼저였
. 후에 오다 노부나가[織田 信長] 등도 이를 모방하였다.


 시대를 앞서간 합리 정신은 토시카게가 정한
'가훈17개조'에서도 볼 수 있다.

 우선 문벌 타파와 인재의 등용이다
.

 가훈 제
1조는,
세습으로 이어지는 숙로(宿老)를 정하지 말 것. 기량과 충성심을 보고 임명할 것.
이었다.

 제
2조에서는 군비(軍備)에 대해서,
아무리 만금(萬金)에 필적하는 명도(名刀)라고 하여도 백전(白錢)의 창 100개에는 이길 수 없다
고 하였다.

 미신 타파에도 힘써
전투의 길일(吉日)과 방향을 고르거나 해서 쓸데없이 시간을 낭비해서는 안 된다
라고 당시의 풍습을 대담하게 무시하고 있다. 남도(南都 나라(奈良))의 사원령(寺院領[각주:3])을 태연히 빼앗은 것도 이 합리주의의 결과였다.

 사람을 쓰는 것에 있어서 규정한 조항을 보면
,
예를 들어 능력이 없는 자라도 흔들리지 않는 굳건한 마음의 소유자라면 특별히 눈 여겨 볼 것. 게으른 사람이라도 풍채가 좋다면 그에 걸맞은 사자(使者)로 쓸 만하다
고 말하고 있다.

 이렇게 불과
17개조 이면서도 토시카게의 가훈은 하극상(上)으로 일어난 센고쿠 다이묘우의 통치 방법을 구체적으로 나타내는 것으로써 굉장히 흥미 깊은 자료이다.

 아사쿠라 가문은 이런 토시카게 덕분
에 5 100년간 이치죠우다니[
]의 땅에서 전성기를 맞이하였던 것이다.

[아사쿠라 도시카게(朝倉 敏景)]

1428년 에치젠[越前] 사카이 군[坂井郡] 쿠로마루 성[(]에서 태어났다. 타카카게[孝景]라고도 한다. 1471년 주군인 시바 씨[斯波氏]를 대신해서 에치젠[越前] 슈고[守護]가 되었다. 미신 타파에 힘쓰는 한편 당시 종교계의 신흥 세력인 렌뇨[蓮如[각주:4]]와 친교를 맺어 에치젠 요시자키[吉崎] 절을 만들어 주었다. 1481 54살에 죽었다.

  1. 무로마치 막부(幕府)의 지방관. [본문으로]
  2. 에치젠 슈고다이[守護代 – 주로 쿄우토(京都)에 있는 ‘슈고’를 대신하여 그 지역을 통치하였다] 카이 씨[甲斐氏],오와리[尾張] 슈고다이 오다 씨[織田氏]와 더불어. [본문으로]
  3. 절이 소유하는 땅. [본문으로]
  4. 혼간지[本願寺] 8대 교주. [본문으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naver.com/shotokanfist BlogIcon shotokanfist 2008.02.29 1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신 이야기가 나와서 말입니다만, 전국시대의 무장 사이에선 미신이 널리 행해졌다고 합니다. 출진의 길일을 택해주거나 하는 술법을 쓰는 이들을 군사軍師라고 칭하였다고 합니다.

  2. Favicon of http://blog.naver.com/valhae0810 BlogIcon 발해지랑 2008.02.29 12: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무래도 생사를 넘나드는 가혹한 환경에서 미신을 믿는 것이 당연하다면 당연하다고 생각합니다.

    군사같은 경우...저같은 경우는 삼국지연의의 제갈량 이미지가 강해서 인지, 군사~! 라고 하면 왠지 참모같은 이미지가 떠오르더군요. 알려주신대로 일본 전국 시대의 군사는 그 군사가 아니더군요.

  3. Favicon of http://blog.naver.com/gorefined BlogIcon 고어핀드 2008.03.02 0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 그러면 이 아사쿠라 집안이 오다 노부나가에게 목이 따인 아사쿠라 요시카게 집안인가보네요? 이치죠다니 이야기가 나오는 걸 보면...

  4. Favicon of http://blog.naver.com/valhae0810 BlogIcon 발해지랑 2008.03.03 13: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씀하신 대로입니다.
    이 토시카게의 4대손이 요시카게입니다.
    아사쿠라 요시카게가 오다 노부나가를 무시했다고 하는데, 계보를 거슬러 올라가면...

    아사쿠라 가문과 동격인 [오다 종가]의 아래의 [오다 야마토노카미 가문(키요스 오다씨)]에 속해있던 세 가로(三家老, 三奉行)의 하나인 [오다 단죠우노죠우(織田 弾正忠)]에서 오다 노부나가가 배출되었으니....
    아사쿠라 요시카게에게 있어서 노부나가는 동료의 부하의 부하 가문 출신인 셈이죠.

  5. Favicon of http://blog.naver.com/dameh BlogIcon 다메엣찌 2008.03.04 1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테키 아버님이군요(ㅎㄷㄷ) 한창때 죽어서 아쉬운 사람이네요 10여년만 더 살았어도 요시카게녀석보다는 좀 나은 계보로 이어질 수도 있지 않았을까 싶기도 하지 않은 것은 아니지 않..(쿨럭, 노부나가 말투는 힘들군요; 혹시 총리대신 오다모부나가에서의 원문이 혹시 어떤 것인지..?)

  6. Favicon of http://blog.naver.com/valhae0810 BlogIcon 발해지랑 2008.03.05 0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에 이 글을 쓰려고 조금 찾다보니, 소우테키가 오히려 적자에 가깝다는 듯한 말이 있더군요.
    소우테키가 죽을 때, [3년만 더 살았으면... 목숨이 아까워서가 아니라 오와리의 오다 노부나가의 성장을 지켜보고 싶다]는 식의 말을 할 정도인 것을 보면(그 외의 것을 포함해서) 뛰어난 인물이었을텐데 말이죠.

    ^^ 그리고 원문은...
    [天下の事は家康殿におまかせしようと
    おまかせしちゃってもいいかなぁと思わんでもない] 입니다.

  7. Favicon of http://blog.naver.com/dameh BlogIcon 다메엣찌 2008.03.06 2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문도 멋지군요. ㅎㅎㅎ... 소-테키도 당시 기준으로 따지면 상당한 장수지만 5년만 더 살았어도 오케하자마의 서커스를 볼 수 있었을텐데..(허허..)

  8. Favicon of http://blog.naver.com/valhae0810 BlogIcon 발해지랑 2008.03.07 11: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말....한 때 입에 붙어서는 잘 떨어지지 않더군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