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그야말로 이색의 쇼우군[軍]이었다. 13대 쇼우군() 아시카가 요시테루는 검술의 달인이었던 것이다. 츠카하라 보쿠덴[塚原卜伝]에게 비기 [히토츠노타치(太刀)]를 전수받았을 정도의 실력이었다.

 달리 생각하면, 전란 다발하던 시대에 살아가는 사람으로써의 자기단련이었다. 1546년에 쇼우군[軍]이 되면서부터 요시테루에게는 하루라도 평온한 날이 없었던 것이다.

 

 요시테루 치세인 1546년부터 1565년에 이르는 20년간은 중세의 암흑기에서 근세의 여명기로 이어지는 과도기였다. 일본에 온 하비에르[각주:1]처음으로 기독교를 전파하였고, 노부나가[信長]가 오케하자마[間]에서 이마가와 요시모토[今川 義元]를 쓰러뜨린 것도 이 시기였다. 그 격동기의 고뇌를 요시테루는 혼자 짊어지고 있었다.

 

 어렸을 적 부친 요시하루[義晴]와 함께 전란의 쿄우[京]에서 피신하여 오우미[近江]에 있었던 요시테루는, 쇼우군[軍]이 되어 쿄우[]로 돌아와서도 호소카와 하루모토[細川 晴元] 미요시 쵸우케이[三好 長慶]의 다툼에 휘말려, 부평초[浮萍草]처럼 양 세력 사이를 떠도는 존재밖에 되지 않았기에 그 이후에도 몇 번이나 오우미로 도망치지 않으면 안 되었. 그러나 결국 미요시 쵸우케이의 실력에 굴복하여 미요시 체제에 옹립되는 형태가 되었다. 이때가 1558 11.

 쿄우()로 돌아온 요시테루는 이것이 정말로 기뻤던 듯, 어소[御所][각주:2]의 마당에 서서는 밤하늘을 향해서 환호성을 올렸다고 한다.


 이 즈음, 그제서야 칸파쿠[白]였던 코노에 타네이에[近衛 稙家]의 딸과 결혼식을 올렸다. 모친인 케이쥬인[寿院]이 오랫동안 권해왔던 이야기였다. 요시테루의 마음에 안정이 생겼다는 것을 말해 준다.[각주:3]


 미요시 쵸우케이가 죽자, 요시테루는 지금이야말로 막부(幕府)의 실권을 회복할 좋은 기회라 생각하여, 붕고[豊後]오오토모 소우린[大友 宗麟]이나, 에치고[越後]우에스기 켄신[上杉 謙信] 등 여러 다이묘우[大名]에게 접근하기 시작한 것이다.

 하지만 이러한 쇼우군의 의도는 죽은 쵸우케이의 모신(謀臣)이며 자신의 야망을 위해서 아시카가 요시히데[足利 義栄][각주:4]를 새로이 쇼우군으로 세우려고 하는 마츠나가 히사히데[松永 久秀]가 간파하기에 이른다. 히사히데는 같은 쵸우케이의 가신이었던 미요시 삼인중[三好三人衆]과 상담한 후 선수를 쳐 요시테루의 어소(御所)를 습격하기로 한다.

 

 1565 5 19.

 때는 장마의 계절, 비가 보슬보슬 내리고 있었다. 그 빗속을 마츠나가, 미요시 군세는 갓과 우비를 입고서, 키요미즈 사[寺]를 참배한다는 명목으로 쿄우[京]로 올라가고 있었다.

 히사히데는 밤이 되기 직전에 일부러 어느 소송(訴訟)에 대한 서장을 어소에 제출했다. 응답에 시간이 걸렸다. 그것이 노림수였다. 그 사이에 히사히데의 무리들은 어둠에 섞여 어소 안으로 잠입하여 마루나 복도 밑에 몸을 숨겼다.

 

 갑자기 함성이 울려 퍼졌다. 궐기의 신호였다. 어소에는 사무를 보는 몇몇 외에 사람이 없었다.

 사태가 명확해지자, 검호 쇼우군답게 각오를 정하여 금생의 이별 주연(酒宴)을 열었다. 호소카와 타카요시[細川 隆是]가 여관(女官)코소데[小袖]를 뒤집어 쓰고 춤을 추었다.

 이때 요시테루는, 그 코소데 위에 사세구(辭世)의 시를 적었다고 한다.

지금 내리는 비는 이슬인가 눈물인가,

내 이름을 알려라 구름 위에까지

五月雨は露かかほととぎす

わが名をあげて雲の上まで

 그때부터 요시테루의 활약은 눈부셔 몇 자루나 되는 칼을 마루에 꼽고서는 날이 무뎌지면 계속해서 바꾸어가며 달려드는 적을 마구 베어 쓰러뜨렸다.

 하지만 결국 다구리에는 장사가 없었다. 한 적병이 문틈에서 창으로 발을 걸어 넘어뜨리자 요시테루는 넘어졌다. 거기에 적병들이 한꺼번에 달려들어 장지문으로 몸을 누르고는 그 위에서 창으로 내리 찔렀다. 그때 불길이 한꺼번에 번져 요시테루의 목을 베지 못한 채, 건물은 화재로 무너져버렸다고 한다.(에이로쿠의 변[永禄の変])

 

[아시카가 요시테루(足利 義輝)]

1536년생. 첫 이름은 요시후지[義藤]. 12대 쇼우군 아시카가 요시하루[足利 義晴]의 아들. 1546년 아시카가 제 13대 쇼우군이 되었다. 호소카와 하루모토[細川 晴元]를 칸레이[管領=쇼우군의 보좌역]로 임명 하였지만, 호소카와 우지츠나[細川 氏綱], 미요시 쵸우케이[三好 長慶] 등이 이에 반발하여 난을 일으켰고, 미요시 측이 승리를 거둠으로써 바쿠후의 실권은 쵸우케이가 쥐게 된다. 쵸우케이가 죽자 실권을 쥐고 있던 마츠나가 히사히데[松永 久秀]에게서 정권탈환을 기도하지만 히사히데 등에게 습격 받아 살해당했다. 1565년 당시 아직 30살이었다.
  1. 일본에서는 ‘자비에르[ザビエル]’ 로 알려져 있다. [본문으로]
  2. 높은 귀인의 거처 겸 정무소. [본문으로]
  3. 여담으로 요시테루의 모친 ‘케이쥬인’은 장인인 ‘코노에 타네이에’의 여동생이다. 즉 요시테루는 외사촌과 결혼한 것이다. [본문으로]
  4. 아시카가 바쿠후 14대 쇼우군, 요시테루와는 할아버지가 같은 사촌지간. [본문으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naver.com/shiroyume BlogIcon shiroyume 2008.06.24 21: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생각하는 사나다 노부시게와 더불어 사나이의 로망 중에 한사람이라고 취급받는 그 사람이네요. 원래 단기필마로 다수와 맞짱뜨기는 영원 불멸의 로망이랄까요 (먼산-_-)
    그러고 보니 고노에 가문이 어떻게 된지 궁금하군요. 아마 1600년대 당시 얼마 못가 단절 된걸로 아는데 찾아봐야겠네요. 마법선생 네기마보는 중에 코노에 코노카 보다가 이거 보니 갑자기 떠오른 물음 ^^
    요즘 전기공사실기 땜에 죽겠네요. 완전 삽질 ㅠㅠ 더운 여름입니다. 잘 보내세요.

  2. Favicon of http://blog.naver.com/dameh BlogIcon 다메엣찌 2008.06.25 0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플레쉬 오버덕분에 추한꼴을 면했군요(;; 노부나가도 그 덕을 봤더랬던;;;) 뭐 생각해보면 하늘에도 눈이 있어 히사히데 어르신도 염상에서 녹아나버리지만(;;;)

  3. Favicon of http://blog.naver.com/dameh BlogIcon 다메엣찌 2008.06.25 02: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나저나 정말 막말의 간지쇼군(ㅋㅋㅋ) 어느 막부의 말에도 이런 쇼군은 없었다(!)랄까요.. 그런데 서른에 죽은 사람치고는 너무 삭아보이는군요(;;젊을적 고생이 심해서 그런겐가..)

  4. Favicon of http://blog.naver.com/dameh BlogIcon 다메엣찌 2008.06.25 03: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세구를 읽다보니 호토토기스를 번역을 빠뜨리신 듯 하네요. 위키에는不如帰라 적혀 있었는데 아무래도 촉의 망제의 설화를 떠올리게 하려 하지 않았으려나 싶네요.

  5. Favicon of http://blog.naver.com/dameh BlogIcon 다메엣찌 2008.06.25 08: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로유메님//저도 갑자기 궁금해 져서 찾아보니 지금도 코노에 가는 있는 것 같습니다. http://ja.wikipedia.org/wiki/%E8%BF%91%E8%A1%9B%E5%AE%B6

  6. Favicon of http://blog.naver.com/valhae0810 BlogIcon 발해지랑 2008.06.25 17: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로유메님//노부타다도 꽤나 멋있었다고 하더군요.
    제일 앞에 서서 정면 돌격하여 몰려드는 아케치의 잡병을 단번에 20명 가까이 벤 노부타다의 옆에 있던 근시에게 한 말...
    [용감하도다! 이번 생에서는 은상을 줄 수 없지만, 다음 생에서는 은상을 내리마]... 라는 말이 있더군요.
    코노에 가문은 지금도 이어지고 있습죠. 예전 총리 호소카와 모리히로(細川 護煕)의 외갓집이 코노에 가문이죠.
    전기 공사 실기. 무운을 빌겠습니다.

    다메엣찌님//플레쉬 오버?? 뭐죠 그건?? ^^; 저는 노부나가도 나름 멋지게 싸웠다고 생각하지만요 ^^.
    네덜란드의 로번(로벤)이라던가, 맨유의 전설 바비 찰튼의 10대 때와 비교하면 그래도 젊은 편...
    참... 전 시쪽은 딸려서 그러는데, 그 호토토기스...는 번역할 때 집어 넣어야 하는 것인가요?
    형식의 하나다 보니 빼도 될 것 같아서 뺐습니다만...

    고사천사님//알려 주셔서 고맙습니다. ^^ 워낙 명문가다보니 단절되지 않는 것 같습니다.

  7. Favicon of http://blog.naver.com/dameh BlogIcon 다메엣찌 2008.06.26 09: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토토기스는 불여귀(두견새)를 의미하는 말인데 여기서 그냥 제 생각에 두견새전설(촉 망제가 부하에게 쫓겨나서 피를 토하며 죽었더라..)을 떠올리고 요시테루가 읊은게 아니었나 싶어서요.

    그나저나 그 난국에서도 살아 도망간 사람이 있었으니 저런 멋진 사세구가 남았지.. 그런 의미에서 혁신 켜서 한번 참수시켜봐야겠습니다(쿨럭;)

  8. Favicon of http://blog.naver.com/dameh BlogIcon 다메엣찌 2008.06.26 09: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플레쉬 오버는 제가 이쪽 전문가가 아니라서 이론으로 설명하긴 힘든데.. 공장 화재 때 현장에서 한번 봤는데 잘 타던 건물이 한쪽 격벽 부서지니까 엄청난 불길이 바로 그쪽 격벽의 연소 가능한 산소를 태우러 몰려가더(..;)군요.

    불 났을때 엘리베이터 타지 말라는 것도 같은 맥락에서.. 엘리베이터에는 불이 좋아하는 맛있는(;) 산소가 가득 차 있는 상태기 때문에.. 신나게 내려가다 화재층에서 멈춰서 문 틈이 열리기라도 하면 그 사이로 엄청난 불길이 화르르르..들어와 버리거나 하는 일 때문에(;;)

  9. Favicon of http://blog.naver.com/valhae0810 BlogIcon 발해지랑 2008.06.26 19: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과연...그렇게도 생각할 수 있겠군요.(좋은 거 알려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
    근데 [鳴かぬなら殺してしまえ、ホトトギス]라는 말과 같이 왠지 형식적으로 집어 넣은 듯 해서 두견새를 붙이지 않았습니다...

    플레쉬 오버란 것이 그런 것이었군요!!! 이 또한 좋은 지식 감사드립니다.
    (전 애니메이션 시나리오 기법 중의 하나를 말씀하시나 해서 착각했습니다. ^^; 그래서 노부나가 운운해 버렸구요...그러고보니 비오는 날의 혼노지도 그렇게 불타오른 것을 보면 거기도 비슷했나 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