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쿄우토[京都]의 산쥬우산켄 당[三十三間堂] 앞에 요우겐 원[養源院]이라는 절이 있다. 사람들은 요우겐 원 본당의 천장을 일컬어, ‘혈천정[血天井]’이라고 하다. 기분 나쁜 흑색으로 천장에 늘러 붙은 혈흔 – 그것이 장렬한 낙성을 보여준 후시미 성[伏見城]의 수비장수 토리이 모토타다[鳥居 元忠]와 그의 사졸들이 흘린 피였던 것이다.

 절의 역사가 전하는 바에 따르면 이 절은 토요토미노 히데요시[豊臣 秀吉]의 측실 요도도노[淀殿]가 망부 아자이 나가마사[浅井 長政]의 명복을 빌기 위해 건립하였지만 나중에 화재로 소실된 것을[각주:1] 요도도노의 동생이며 토쿠가와 히데타다[徳川 秀忠]의 부인 수우겐인[崇源院][각주:2]이 재건한 것이라고 한다.[각주:3] 재건할 때 에도 막부[江戸幕府]는 토요토미 가문[豊臣家]이 세웠던 절을 재건시킬 수 없다고 하자, 후시미 성에서 전사한 토리이 모토타다 들의 혈흔이 새겨진 후시미 성의 마루바닥을 요우겐 원의 천장으로 하여 모토타다 들의 명복을 빈다는 명목으로 세웠다고 한다.[각주:4]

 세키가하라 결전[関ヶ原の戦い]의 전초전 격으로 치러지고 낙성된 후시미 공방전이야 말로 미카와 무사[三河武士]의 본질을 잘 알려주는 전투였다. 의리 있고 완고하며 주군을 위해서는 온 몸을 바친다. 그러한 미카와 무사의 전형을 후시미 성의 수비장수 토리이 모토타다가 농성전에서 보여준 것이다.

 토리이 모토타다는 부친 이가노카미 타다요시[伊賀守 忠吉][각주:5]의 아들로, 토쿠가와 가문[徳川家=당시엔 마츠다이라 가문[松平家]]을 대대로 섬겼다는 가문[普代]에서 태어났다. 모토다다는 13살 때부터 3살 연하인 이에야스[家康]를 근시(近侍)하였다.

 미카와 무사 모토타다의 충섬심에 대한 일화가 있다.
 어느 땐가 이에야스가 모토타다에게 몇 번 모토타다의 공적을 상찬하는 표창장[感状]을 주려고 하자 모토타다는,
 “표창장이라는 것은 말하자면 자신의 이름을 세상에 알려 다른 가문에 취직할 때 이력서로 효과가 있는 것입니다. 저는 토쿠가와 가문과 운명을 함께 하는 것 말고 다른 생각을 가진 적이 없기에 그러한 표창장은 저에겐 휴지쪼가리나 마찬가지입니다.”
 고 거절하며 받지 않았다고 한다.

 비슷한 이야기로, 히데요시[秀吉]가 모토타다에게 조정의 관직을 주력 하자 모토타다는 이렇게 답했다.
 “저는 뭘 하건 서투르기에 이군(二君)에게 충성하는 방법을 모릅니다. 거기에 미카와에서 자란 시골뜨기라 역시 뭘 하건 투박하여 도저히 관위를 얻어 전하(=히데요시)의 앞에서 어떤 실수를 할 지 모르옵니다. 부디 관위에 관해서는 생각을 거두어 주시길.”
 하고 완고히 사퇴하며 받지 않았다고 한다. 즉 정중하면서도 히데요시에 대한 접근을 거부한 것이다.

 모토타다의 경우 이러한 의리 있는 모습, 완고함은 자신의 주군 이에야스를 위한 것만은 아니었다.
 1580년 타케다 카츠요리[武田 勝頼] 측의 타카텐진 성[高天神城]을 공격하였을 때, 격전을 치른 뒤 모토타다의 부대는 험한 산길에 본진을 두게 되었다. 그런데 아무리 시간이 지나도 보급부대가 오지 않았다. 병사들은 계속 된 격전에 피로와 굶주림으로 지쳐갔다. 그러던 중 모토타다에게 한 병사가 밥을 한 상 차려왔다. 부근의 민가를 돌아다니며 조달해 온 것이었다. 모토타다는 병사의 얼굴을 보고 어찌된 일인지 알 수 있었으나 행여라도 싶어 보급대가 도착하였는지, 병사들은 밥을 먹었는지 물어보았다. 대답은 역시 아니라고 하였다. 모토타다는 말했다.
 “장수인 자가 병사들과 함께 고생도 하지 않고 무슨 전공을 얻을 수가 있겠는가? 지금 식량이 없다면 너희 병사들과 함께 굶어 죽는 것이 내가 바라는 바이다.”
 고 말하며 차려온 밥상을 눈 앞의 절벽으로 던져버렸다고 한다.

 1600년 5월 17일. 이에야스가 아이즈[会津]의 우에스기 카게카츠[上杉 景勝]를 토벌하기 위해 동쪽으로 가기 전날이었다. 중간에 후시미 성에 들른 이에야스는 이미 62세가 된 모토타다를 불러, 자신이 부재 중 후시미 성의 수비장수로 임명하였다.
 이미 이에야스는 자신이 동쪽으로 떠나면 이시다 미츠나리[石田 三成] 등이 거병할 것이라는 것을 간파하여 오히려 그것을 기대하고 있었다. 그때 이 후시미 성은 사방에서 이시다 측에게 포위되어 고성(孤城)이 될 것이다. 그런 희생양을 부탁할 수 있는 인물이 있다면 토리이 모토타다 말고는 없다고 이에야스는 생각한 것이다.
 모토타다는 이에야스에게 수비장수에 임명되었을 때 자신이 이시다 측을 유인하기 위한 미끼라는 것을 있었다. 그리고 이에야스가,
 “수비장수의 역할은 힘들 것이네. 수비병도 많이 남기지 못하여 고생할 테이지만…”
 하고 말을 꺼내자,
 “지금은 아이즈로 출병하는 것이 가장 중대한 일입니다. 한 사람이라도 한 부대라도 많이 데려가시길”
 하고 답하며 모토타다와 함께 후시미 성의 수비역할을 맡게 된 나이토우 이에나가[内藤 家長], 마츠다이라 이에타다[松平 家忠]들도 아이즈로 데려가길 바란다며 반대로 이에야스에게 부탁할 정도였다. 하지만 아무리 이에야스라도 이것까지 받아들이지는 않았다.

 그날 밤. 이에야스와 모토타다는 술을 마시며 어렸을 적 추억 등[각주:6]을 이야기하며 시간을 보냈다. 마지막으로 모토타다가,
 “만약 이시다의 거병 등이 있다면 오늘 밤이 이번 생의 마지막이옵니다.”
 고 인사를 하고 물러나는 모토타다의 뒷모습을 보며 이에야스는 소매로 눈물을 닦았다고 한다.

 예상대로 한 달이 지나자 이시다 미츠나리[石田 三成]가 거병하여 곧바로 후시미 성 공격에 나섰다. 공성군 총세 4만에 수비하는 병사는 2000미만[각주:7]이었다. 누가 보아도 낙성은 시간의 문제였다. 그러나 성 수비병의 사기가 높아 10일간의 포위공격이 이어져도 여전히 성은 함락되지 않았다. 이때 공격군 속에 나츠카 마사이에[長束 正家]가 휘하의 코우가[甲賀] 출신자를 이용하여 그의 일족으로 성안에서 수비를 하고 있던 자에게 내응하도록 만들었다. 만약 응하지 않으면 고향에 있는 너의 부인이나 아들을 전부 죽이겠다고 협박한 것이다.

 그리하여 내응자가 지른 불로 성안에 불이 나 혼란에 빠지자 공격군이 단번에 성 안으로 진입했다. 세 번째 성관[三の丸]의 수비장인 마츠다이라 이에타다, 서측 성관[西の丸]의 수비장인 나이토우 이에나가도 연달아 전사하여 남은 것은 본성[本丸]의 토리이 모토타다만 남게 되었다. 하지만 모토타다는 마지막까지 할복을 거부, 적병을 한 사람이라도 많이 죽이기 위해 계속 분전했다. 하지만 얼마 안가 62세의 노구에 피로가 쌓였다. 지친 모토타다는 나기나타[薙刀]를 지팡이 삼아 계단에 앉아있을 때 적 사이카 마고이치[雑賀 孫一][각주:8]가 그 목을 베었다고 한다.

도리이 모토타다[鳥居 元忠]
1539년 생. 토쿠가와[徳川]를 대대로 섬긴 집안 출신. 아네가와 전투[姉川の戦い]에서 공을 세웠고, 미카타가하라 전투[三方ヶ原の戦い] 때 발에 부상을 입어 절름발이가 되었다고 한다. 혼노우지의 변[本能寺の変] 뒤 카이[甲斐]에서 호우죠우 우지카츠[北条 氏勝][각주:9]의 부대를 격파[각주:10]하여 카이 군[甲斐郡] 안에 영지를 하사[각주:11]받았으며, 이에야스칸토우[関東]로 이봉(移封) 됨에 따라 시모우사[下総] 야하기[矢作] 4만석에 봉해졌다.[각주:12]

  1. 1619년. [본문으로]
  2. 2011년도 NHK 대하드라마 주인공 오고우[お江]. [본문으로]
  3. 1621년. [본문으로]
  4. 요우겐 원 뿐만이 아니라 후시미 성의 혈천정은 여러 곳에 남아 있다. [본문으로]
  5. 소설 ‘대망’에서, 인질시대의 이에야스가 조상의 성묘를 핑계로 오카자키에 잠깐 들렸을 때, 타다요시는 자신의 집 창고에 이마가와 가문 파견 무장들의 눈을 피해 쌀과 돈, 무구 등을 축적하여 보여주며 다시 이 성의 주군이 되었을 때 쓰라며 미카와 무사들의 와신상담을 보여주는 에피소드에 나오는 그 인물. [본문으로]
  6. 모토타다는 이에야스가 이마가와 가문[今川家]에 인질로 잡혀있을 때 함께 순푸[駿府]에 있었었다. 또한 이에야스는 같이 놀다 맘에 안 들어 모토타다를 발로 찼다는 일화도 있다. [본문으로]
  7. 처음엔 약 1800이었다고 한다. 그러나 이에야스의 명령으로 이에야스의 정무소였던 오오사카 성[大坂城] 서측성곽[西の丸]를 지키던 사노우 츠나마사[佐野 綱正]와 휘하 600명이 모우리 가문[毛利家]에 쫓겨 후시미로 왔고, 이에야스의 오우미의 영지 코우가 군[甲賀郡]의 호족 - 이 들중 하나가 나중에 서군과 내통 - 들이 입성하여 후시미 성의 수비군은 총 2500~3000 사이였다고 한다. [본문으로]
  8. 이 사이카 마고이치는 스즈키 시게토모[鈴木 重朝]로 알려져 있다. 나중에 미토 토쿠가와 가문[水戸徳川家]에 임관했다고 한다. [본문으로]
  9. 호우죠우 가문[北条家]의 맹장 호우죠우 츠나시게[北条 綱成]의 손자. [본문으로]
  10. 호우죠우 1만에 대하여 미즈노 카츠나리[水野 勝成]와 함께 2000여를 이끌고 기습하여 승리. 이에야스는 “이 땅은 자네가 무용으로 취한 땅이니 앞으로도 이 땅을 다스려라” [본문으로]
  11. 사족으로 이때 재미있는 에피소드가 있다. 이에야스가 타케다[武田]의 명장 바바 노부후사[馬場 信房]의 딸을 찾아서 데려오라고 하자 모토타다는 찾을 수 없다며 보고했다. 나중에 어떤 이가 이에야스에게 노부후사의 딸이 있는 곳을 보고하였는데, 그에 따르면 모토타다가 데리고 있다고 하였다. 이에야스는 “모토타다 녀석 빈틈이 없구만”이라고 웃어 넘겼다고 한다. 모토타다는 그녀와의 사이에서 3남1녀를 낳았다. [본문으로]
  12. 토쿠가와 삼걸인 이이 나오마사[井伊 直政] 12만석, 혼다 타다카츠[本多 忠勝] 10만석, 사카키바라 야스마사[榊原 康政] 10만석에 이어 오오쿠보 타다요[大久保 忠世]와 같은 4만석. [본문으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ckyup 2011.03.30 01: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전형적인 이에야스 가신이지요. 이 친구 아들이 이에야스 큰칼잡이 시동이었지요...?

    • Favicon of http://valhae.kr BlogIcon 渤海之狼 2011.03.30 09: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읽어 주셔서 고맙습니다.

      토리이 모토타다는 항상 덧붙여지는 말이 "미카와 무사의 거울"이더군요.

      큰칼잡이 시동이라...죄송하지만 거까지는 모르겠군요. ^^;
      대충 언제 쯤의 큰칼잡이[太刀持ち]면 모토타다의 몇 번째 아들정도는 추정할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만, 누가 그런 일을 맡았는지는 제 지식이 부족하여 모르겠습니다.

    • ckyup 2011.04.01 03: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느 책에서 읽었는지는 잘 기억이 않나지만요, 이름은 아마 '신타로'로 기억하네요. 그때가 아마 히데요시가 한참 정권잡고 잘나갈때 였던가...?, 암튼 그랬던것 같네요.

    • Favicon of http://valhae.kr BlogIcon 渤海之狼 2011.04.02 18: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밑에 소슈님의 말씀을 듣고 대망에서 찾아 보았더니... 있군요. 이에야스가 상락하여 히데요시의 군문에 들어가는 자리에서 칼을 들고 있던 토리이 신타로[鳥居 新太郎]우 나중에 토리이 타다마사[鳥居 忠政]가 되는 인물이군요.

      대망에선 확실히 몇 시간 동안 칼을 들고서 조금도 흩으러지지 않아 그것을 맘에 들어한 히데요시가 이부제 히데나가의 딸(양녀)과 신타로우를 결혼시키려고까지 하는 것으로 나오는군요(어이가 안드로메다로~)

      개정미카와후풍토기[改正三河後風土記]에서는 그의 아비인 토리이 모토타다가 확실히 이에야스를 따라 상락하는 인물 중에 한 명으로 나오긴 하는데, 역시 (대망에 따르면)당시엔 코쇼우[小姓]라는 미관말직에 있었던 지라 신타로우의 이름을 찾아 볼 수는 없군요.

  2. Favicon of http://royalhouse.tistory.com BlogIcon Cavalier 2011.04.02 00: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윗분의 기억이 맞습니다.

    대망에서는 도리이 신타로가 큰 칼을 하도 잘 잡고 있어서 히데요시에게 무쇠팔뚝이란 이름을 하사받는다는 챕터가 있지요. 이에야스가 히데요시와의 결혼 동맹을 체결하기 직전 쿄에 갔을 때의 일입니다.

    그 이야기는 잠시 각설하고, 후시미 성의 방어는 아마 세키가하라의 승부에서 동군에게 큰 이득을 안겨준 사건이 아닌가 싶습니다. 물론 일설에는 시마즈가 동군쪽을 편들고 싶었던 것을 거부했다는 얘기도 있지만 서군의 진행을 늦추면서 이에야스에게 많은 시간을 벌어준 셈이니까요.

    아마 그 이후로도 도리이 가문은 다이묘의 위치를 잃지 않았던 것으로 알고있습니다만 막부와 함께 운명을 다했는지요?

    • Favicon of http://valhae.kr BlogIcon 渤海之狼 2011.04.02 18: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알려주셔서 고맙습니다.
      대망의 해당 부분을 찾아보았는데, 이에야스의 코쇼우[小姓]따위에게 무려 종사위하(従四位下) 산기[参議]의 양녀와 맺어주려고 하는군요. 제가 가진 지식으로는 도저히 있을 수도 없고 있어서도 안 되는 이야기입니다.

      후시미 성의 시마즈 요시히로[島津 義弘] 입성은....
      우선 요시히로의 편지를 보면 이에야스의 입으로 직접 부탁을 받았다고 합니다.
      근데 그걸 문서화 해서 달라는 요시히로에게 우에스기 카게카츠[上杉 景勝] 토벌에 바쁜 이에야스는 깜빡 잊고 그냥 가버리게 됩니다.
      그래서 몇 번 성안으로 들어가려는 요시히로를 토리이 모토타다 등이 거부했다고 하는군요.

      당시 요시히로는 휘하에 군사가 적어서 (약 1000 미만이었다고 하네요 - 것도 대부분 조카 토요히사[豊久]의 군사였다고 하네요. 요시히로 직속은 대략 200~300정도) 주도적으로 자신의 거취를 정할 수 있는 위치가 아니었던 듯 합니다. 사츠마[薩摩]로 편지를 보내서는 계속 '군사 좀 보내주세요 징징~'댄 거 보면 한탕 노리려고는 했는지 몰라도 동군 편에 설려고 했는지 어땠는지는 모르겠습니다.(이에야스하고는 굉장히 친했다고는 합니다...만 주위가 온통 서군인지라...)

      토리이 가문은..
      신타로우 즉 토리이 타다마사[鳥居 忠政] 때 아비 모토타다가 후시미 성에서 죽은 덕분에 차츰차츰 가증되어 모가미 가문[最上家] 카이에키[改易] 뒤 빈땅이 되어 있던 야마가타[山形]에 최대 24만석의 영주가 되었습니다만....모토타다의 손자(타다츠네[忠恒] 때 병크(남아있는 배 다른 동생을 양자로 세우면 되는데 다른 가문에 양자로 보낸 친동생을 다시 데려와 죽기 바로 직전에 양자로 세우려다 막부에게 인정 못 받음)로 3만 여석(최저일 때는 1만석) 정도로 떨어지는 식으로 부침이 있었지만 이후 모토타다의 핏줄은 끊기는 일 없이 6대 타다테루[忠英] 이후는 대대로 막부의 요직(소우샤반[奏者番] 겸 지샤부교우[寺社奉行] -> 와카토시요리[若年寄])을 거쳤고 그 중 한명(8대 타다오키[忠意])은 막부의 수상인 '로우쥬우[老中]'가 될 정도로 중용 받습니다.

      막말유신기 때는 에도[江戸]에 가까운 미부 번[壬生藩]에 있으면서도 좌막이 아닌 근왕으로 신정부 측에 서 번을 유지할 수 있었고(12대 타다토미[忠宝]), 폐번치현 이후 신정부의 거물 이와쿠라 토모미[岩倉具視]의 구미사절단[岩倉使節団] 때 꼽사리 껴 미국에 사비유학한 뒤 자작(子爵) 위를 받았다(13대 타다후미[忠文])고 합니다.

    • Favicon of http://royalhouse.tistory.com BlogIcon Cavalier 2011.04.02 22: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도리이 가문이 그렇게 존속이 되는군요. 시대의 흐름을 나름대로 참 잘 읽은 셈이네요. 미부라는 단어를 보니 생각나는건 미부로시가 생각나는군요. 역사란 배우고 배워도 여기서 튀어나오고 저기서 튀어나오고.

      그나저나 제가 언제나 이 곳에서 가르침을 받아가서 너무 이문(?)이 많이 남는군요. 감사함을 어떻게 표시해야할지.

    • Favicon of http://valhae.kr BlogIcon 渤海之狼 2011.04.03 08: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미부로시[壬生浪士] 즉 신센구미[新選組]는 쿄우토[京都]의 미부[壬生]라는 곳에 있는 곳이고, 토리이의 미부 번[壬生藩]은 칸토우[関東] 시모츠케[下野] 즉 지금의 토치키 현[栃木県]에 있던 곳입죠.

      미부[壬生]의 어원의 저습지..라고 하더군요. 칸토우에 있는 미부건 쿄우토의 미부건 그런 이유로 같은 이름이 붙지 않았을지..

      이야~ 과찬의 말씀이십니다. ^^ 그저 우연히 관련 자료가 있었을 뿐입니다.

  3. Gyuphy IV 2011.04.03 02: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PS3에 쩔어살다보니 이래저래 답방이 늦습니다(__) 그러고보면 플3계 게임 전국무쌍3에서 토리이 모토타다 지키는 후시미성을 불바다로 만드는 미션이 있긴 했었는데 큐슈에서 텔레포트 해오신겐지 긴치요님이 낙성 시킨다는 황당무계한 설정이더군요(허어..)

    그러고보면 이야기가 좀 삼천포로 가버리긴 합니다만 이와쿠라 토모미 구미사절단이 미국에 내려놓고(;)간 사람들이 꽤 되는군요. 이를테면 오오쿠보 토시미치의 차남 마키노 백작이라거나.. 시대는 좀 다르지만 카네코 후작이라거나 니토베 이나조라거나 미국유학파출신이 메이지후기에 큰 영향을 주는걸 보면 참 메이지때의 이나라 사람들의 선견지명은 좀 놀라운데가 있습니다(ㄷㄷ..)

    • Favicon of http://valhae.kr BlogIcon 渤海之狼 2011.04.03 09: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니~ 그 부인은 왜 후시미 성에... 남편 따라 이세[伊勢] 오오츠 성[大津城]에나 가시지...아....사이 안 좋으시지..

      과연 규피 님!! 그쪽에 먼저 눈이 가시는군요. ^^
      근데 전 메이지 신정부 이후는 문외한에 가까운지라...

      다만 그런 것 같습니다.
      바로 전까지 양이(攘夷)를 외치던 인간들이 그것이 허황됨을 깨닫자 마자 순식간에 몰려가 배우려는 자세가 역사의 아이러니라고 할까요.
      (물론 이것도 요즘엔 '다이죠우이[大攘夷]'라 해서 외국문물을 배우는 것도 오히려 그것을 바탕으로 부국강병을 펼쳐 서양에 대항하기에 '죠우이 '라는 범위에서 벗어나지 않는다는 시각도 있지만 말입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