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마에다케이지'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2.04.23 마에다 케이지로우[前田 慶次郎]-장난꾸러기 무예가 (4)
  2. 2009.02.12 서울역 북오프에 갔다 옴 (6)
  3. 2009.02.07 2009년 2월 2일에 산 책.

 ‘성격 자체가 장난꾸러기’라고 에도시대[江戸時代]의 사서(史書)에 쓰여있듯이, 마에다 케이지로우 토시타카[前田 慶次郎 利太=토시오키[利大], 토시마스[利益]라고도 전해진다 [각주:1]]는 기행(奇行)으로 유명하다.


 카가[加賀] 100만석의 시조 마에다 토시이에[前田 利家]의 조카이다. 그러나 조카이긴 하지만 피가 연결되어 있지는 않다. 오다 노부나가[織田 信長]의 휘하였던 오와리[尾張] 아라코 성[荒子城]의 성주 마에다 토시히사[前田 利久]에게는 적자(嫡子)가 없었기에, 토시히사는 자기 마누라의 오빠인 타키가와 기다이유우 마스시게[滝川 義太夫 益重][각주:2]의 아들을 양자로 들여[각주:3] 마에다  가문[前田家]를 잇게 하려고 하였다. 이 양자로 들어온 인물이 바로 케이지로우[慶次郎]이다. 하지만 노부나가는 이를 인정하지 않고 토시히사의 셋째 동생인 토시이에를 가문 당주로 앉혀버린 것이다.[각주:4] 그리고 케이지로우는 토시이에의 가신으로 편입된다.


 무용(武勇)도 뛰어났지만 가무음곡(歌舞音曲)도 좋아하였다. 그런 케이지로우를 토시이에는 ‘세상을 얕보는 녀석’이라며 엄히 질책하였다. 케이지로우는 그런 잔소리가 맘에 들지 않았다. 어쩌면 자신의 자리였을 지도 모를 당주자리에 앉아있는 삼촌이 맘에 안 들었을 수도 있다.
 “이거 떠나야 겠구먼”
 이렇게 맘을 정했지만, 그냥 나가기에는 재미가 없었다. 케이지로우는 궁리하였다.


 어느 날인가 케이지로우는 토시이에에게 다도(茶道)의 자리에 초대하고 싶으니 부디 참석해 주시기를 바란다며 요청하였다. 토시이에는 ‘허허~ 이제 케이지로우도 맘을 고쳐 잡았나 보군’이라며 기쁜 마음으로 케이지로우의 저택으로 갔다. 케이지로우는 겨울이니 우선 뜨거운 물로 목욕부터 하라고 토시이에에게 권했다. 추위에 떨던 토시이에는 케이지의 마음씀씀이가 더 맘에 들었다.      
 하지만 케이지로우는 한 번 맛 좀 보라는 심산이었다. 욕조에는 냉수로 채우고 욕실에는 누가 보아도 물이 뜨거운 듯이 보이기 위해서 김이 나오도록 욕실 주변에 뜨거운 물이 담긴 그릇을 여러 개 두었다. 그렇게 김이 가득 차 있기에 속은 토시이에는 욕조로 풍덩하고 몸을 던진 것이다. 찬물에 정신이 번쩍 든 토시이에는,
 “네 이놈 케이지로우!!”
 하고 화냈지만, 그런 토시이에를 무시한 채 뒷문에 메어두었던 명마 마츠카제[松風]에 올라타자 마자 곧바로 말달려 떠난 것이다.


 전국을 방랑하였다. 하지만 우에스기 카게카츠[上杉 景勝]의 가로(家老)로 지장(智將)으로 이름 높은 나오에 카네츠구[直江 兼続]와 우정을 맺은 뒤[각주:5]에는 우에스기 가문[上杉家]을 섬기게 된다. 이때 케이지로우는 코쿠조우인 횻토사이[穀蔵院 ひょっと斎]라는 이름으로 칭하며 기묘한 옷을 입고 카게카츠를 알현했다고 한다. 기인(奇人)으로 이미 유명했기에 우에스기 가문에서는 2000석[각주:6]을 하사 받았다.


 세키가하라 전쟁[関ヶ原の役] 때, 케이지로우는 나오에 카네츠구를 따라 데와[出羽]의 모가미 요시아키[最上 義光] 공략에 참가하였는데, 이때 당시 모습이 눈에 띄었다. 자루가 붉은 색인 창을 들고 ‘대 후헨모노[大ふへん物]’라 쓰여진 큰 깃발을 등에 지고 전투에 나선 것이다. 우에스기 가문은 유명한 무사들이 즐비한 곳이었다. 이들은 케이지로우의 이 등깃발[旗指物]을 보고 화를 냈다.
“신참주제에 대무변자[大武辺者=다이부헨모노[だいぶへんもの]]라는 것을 메다니 무슨 생각이냐”
고 트집을 잡았다. 그러자 케이지로우는 낄낄대더니,
“이거 생각지도 못했던 말을 하는군요. 여러분들은 시골뜨기다 보니 글자의 촉음(濁音)도 모르나 보네요. 이는 ‘대 불편자[大不便物=다이후헨모노[だいふへんもの]]’라 읽는 것입니다. 제가 오랜 낭인생활을 하여 가난하기에 이리 썼을 뿐이외다”
고 놀렸다고 한다.

굉장히 궁핍하여 불편하게 산다[だいふへんもの]고 쓰인 등깃발

 이때 입은 옷들도 눈에 띄었다. 검은 갑옷에 새빨간 전포[羽織], 황금색 염주를 목에 걸고, 금칠을 한 표주박을 옷깃에 주렁주렁 매달았다. 자신과 타는 말에는 자신과 똑같은 두건[頭巾]을 씌었다고 한다.


 나중에 주군 카게카츠[景勝]를 수행하며 에도[江戸]에 갔을 때, 또다시 장난을 치고 싶은 마음이 일어났다. 목욕탕에 들어갈 때 훈도시의 옆에 작은 칼[脇差]를 차고 들어간 것이다. 그것을 보고 같이 입장하려던 사람들도 따라서 작은 칼을 찬 채 들어갔다. 케이지로우는 욕탕에 들어갔다 나온 뒤 차고 있던 작은 칼을 꺼내어 몸을 비비기 시작했다. 작은 칼은 사실 대나무로 된 때주걱이었던 것이다. 하지만 진짜로 작은 칼을 차고 온 사람들은 칼자루도 젖고 쇠에 습기가 차 고생했다고 한다.


 세키가하라 전쟁 뒤 우에스기 가문은 요네자와[米沢]로 삭감되어 이봉 되었기에 가신들 중에는 떠나는 사람도 많았지만, 어디까지나 우에스기 가문의 기풍을 사랑했던 케이지로우는 죽을 때까지 머물렀다고 한다.


마에다 게이지로[前田 慶次郎]
마에다 가문[前田家]에서는 엣츄우[越中] 아오 성[阿尾城]에 있었지만[각주:7], 1590년[각주:8] 아이즈[会津] 우에스기 가문[上杉家]을 섬겼고, 말년에는 ‘겐지모노가타리[源氏物語]’를 강의하거나 하였다. 카게카츠[景勝]의 아들 사다카츠[定勝] 때 요네자와[米沢]에서 죽었다.[각주:9]

  1. 우에스기 가문[上杉家]을 따라 요네자와[米沢]로 옮긴 뒤에는 주로 토시사다[利貞]라는 이름을 썼던 듯. 이 ‘토시사다’를 새긴 표주박이 지금도 남아 있다고 함 [본문으로]
  2. 마스우지[益氏]라고도 한다. [본문으로]
  3. 또는 마스시게의 부인으로 이미 마스시게의 자식을 임신했던 여성을, 토시히사가 그런 것을 알면서도 그 여성과 결혼했다고도 한다. [본문으로]
  4. 1569년의 일. 사족으로 아라코의 마에다 토시히사는 후년 노부나가에게 과거 반항하였다는 이유로 추방당하는 하야시 히데사다[林 秀貞]의 영향력 하에 있었기에 노부나가에게 개기는 히데사다의 의향에 따라 자주 노부나가에게 반항적인 태도를 취했기에, 그런 반항적인 토시히사를 경질하여 노부나가의 측근인 토시이에[前田利家]를 마에다 가문의 당주로 앉혔을 가능성도 크다. 단 이는 역자인 내 개인적인 생각이며 일본에선 아직까지 이런 주장을 하는 이는 없으니 주의요망. [본문으로]
  5. 대략 1597년 난카 겐코우[南化 玄興]라는 승려의 소개로 묘우신 사[妙心寺]에서 처음 만났다고 한다. [본문으로]
  6. 단 현재 남아있는 사료(慶長五年会津御在城分限帳=1600년 아이즈에 거주하는 가신 명부) 에는 외인부대[組外衆]의 필두 1000석이라 함. [본문으로]
  7. 이 당시 아오 성의 성대[城代]로 약 6000석의 지행을 받았다고 한다. [본문으로]
  8. 나오에 카네츠구와 만난 것이 1597년이라 하니 1598년이 맞을 듯. [본문으로]
  9. 생몰년에 대해서 마에다 가문의 자료에 따르면 생년은 1533년이고 야마토[大和]에서 1605년에 73세로 죽었다고 하며, 우에스기 가문 사료에 생년은 1541년이며 요네자와[米沢]에서 1612년에 70세로 죽었다고 한다. [본문으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군 2012.04.26 22: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니... 이건 소싯적 해적판 만화 비룡문(;;;) 으로 먼저 알게되었던 꽃의 케이지 아닙니까 ㅎ 즐겁게 잘 보았습니다~^^;

  2. 루리루리 2012.04.30 13: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첫 짤에서 최훈의 삼국전투기가 생각나서 빵 터졌습니다~ ^^

서울역 북오프에 갔다 옴

내 이야기 2009.02.12 03:46 Posted by 渤海之狼

일본에서 있을 때  자주 이용했던 북오프가 한국에 생긴지도 꽤 지났지만 오늘이 되어서야 처음 가 보았다.
(전철 내릴 곳 지나쳐서 서울역까지 간 김에 들린 것은 절대 아님)

찾는 것은 어렵지 않았다.
생길 때부터 가보려고 했기에 예전 검색했던 기억이 있어 지하철 4호선 11번 출구라는 것은 알고 있었으니까.

책 수량은 생각했던 것 보다 적었다.
뭐 이건 내가 일본에 있을 때 이용했던 곳이 워낙 컸던 점(각 층당 약 40~50평 건물의 지하 1층부터 5층까지)도 있다. 여담이지만 재작년 일본에 간 김에 찾아가 보았더니 파칭코로 바뀌어 있더구만…

오늘 산 책은…

신 역사군상시리즈10 사나다 삼대(真田三代:戦乱を"生き抜いた"不世出の一族) : 10500원
신 역사군상시리즈12 토쿠가와 이에야스(徳川家康:大戦略と激闘の譜) : 10500원
역사독본 – 일본종교비사 : 7700원
꽃의 케이지(花の慶次) 문고판 3권과 4권 각각 3500*2=7000원.

특히 역사군상 시리즈는 여태까지 교보문고에서만 구입했었는데 저 두 권은 아직도 이만원대 후반이어야 살 수 있을테지만 그 반 값에 살 수 있었다.
(저 두 권을 지금까지 사지 않은 이유는 사나다 같은 경우 살려고 할 때는 없었고 있을 땐 다른 책들 사느라고… 토쿠가와 이에야스는 … 이에야스 관련 책들만 해도 10권이 넘다 보니 읽어보면 다 그 내용이 그 내용이라서 안 샀었지만… 이번에 충동구매 해 버렸다.)

오늘 산 것 중에 제일 맘에 드는 것은 역사독본 – 일본종교비사.
휘리릭 훑어보다 눈에 띈 와키자카 야스타다(脇坂 安董)에 관한 것이 있어 샀지만 차례를 보는 한 종교에 관한 글들도 재미있을 듯.

꽃의 케이지 문고판은 예전 1권과 2권을 산 적이 있어서 의무감에….

중고서점이다 보니 시리즈 중 중간중간이 빠진 책들도 있고, 책이 어디에 어떻게 있는지 직원들도 파악하지 못 하는 점도 있지만 뭐 친절하고 개인적 취향인 볼통통한 아가씨도 있으며 가격적인 면 등 총체적으로는 대만족.

'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맹꽁이서당님께 바치는 조공.  (2) 2009.04.05
2009년 3월 1일에 산 책.  (4) 2009.03.06
서울역 북오프에 갔다 옴  (6) 2009.02.12
2009년 2월 2일에 산 책.  (0) 2009.02.07
첫 400명 돌파.  (0) 2009.01.17
2009년 첫 포스트는 역시 변명으로...  (0) 2009.01.0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naver.com/nagoomo BlogIcon Bolivar 2009.02.12 23: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에선 시험적으로 한 군데 내어본 모양이더군요. 저도 한번 가 보고 싶은 곳입니다.

  2. Favicon of http://zardizm.tistory.com BlogIcon NØA 2009.02.15 00: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 번 가봤는데 이것도 운빨인건지 저는 그다지 고를 책이 없었습니다.
    카페가 있다던데 다음에 갈땐 입고되는것 확인하고 가야겠더군요;;

    • Favicon of http://valhae.kr BlogIcon 渤海之狼 2009.02.15 08: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 과연 그럴지도...
      확실히 저도 찾으러 간 것은 사상 최고의 개그 만화라는 'MMR 매거진 미스테리조사반'과 '건담씨'를 찾으러 갔었던 것입죠.

  3. Favicon of http://hyunby1986.tistory.com BlogIcon 턴오버 2009.02.19 02: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간만에 찾아뵙습니다.

    저도 작년에 몇 번 가서 만화책이라든지 음악 CD를 구입했어요.

    규모...는 제가 일본 현지의 서점을 안가봐서 모르지만 만족하는 편인데, 접근성이 좀 아쉽네요. 종로쪽에 있었다면 더 좋았을텐데요.

    건국대 근처에도 일본 제품 취급하는 가게가 있다는데 혹시 아시나요?

    • Favicon of http://valhae.kr BlogIcon 渤海之狼 2009.02.19 15: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랜만입니다. ^^

      전 집에서 가까운 편이라서요.

      건국대는 잘 모르겠군요. 예전엔 그런 곳도 꽤 아는 편이었는데 잠깐 신경 끈 사이에 다들 없어졌더군요.

2009년 2월 2일에 산 책.

내 이야기 2009.02.07 17:48 Posted by 渤海之狼
간 만에(작년 11월 이후) 산 역사군상 시리즈...



뭐 이거야 이번 대하 사극이니 그냥 있었음 해서...아직 펼쳐 보지도 않았음.



잠깐 펼쳐 보았는데....대실망... --;
역사에 관한 이야기는 지금까지 나왔던 책들의 짜깁기에 대부분이 만화 이야기...
뭐 어차피 케이지에 관한 이야기라면 '일몽안풍류기(一夢庵風流記)' 이상의 이야기는 나오기 힘들겠지만
그래도 이건 좀 돈이 아까움.



역사군상은 신,구,특별 시리즈 포함해서 대략 60권 가까이 되고(뭐 센고쿠(戦国) 한정이라면 그 반으로 줄지만)
그 외의 잡다한 책들도 있는데 우에스기 켄신에 관한 책은 처음.
개인적으로는 켄신에게 매력을 느끼지 못하는 점이 컸지...
의(義)~ 어쩌구 저쩌구 하지만 내 이미지 상으로 켄신은 저 '꽃의 케이지(花の慶次)'에서 주판알 굴리는 마에다 토시이에(前田 利家)처럼 계산적인 인물.
무(武)의 신으로서 비사문천을 섬긴 것이 아니라
재물의 신으로서 비사문천[각주:1]을 섬긴 것 같은 느낌이 더 강함.
뭐 이게 나쁜 것은 아니지만 일반적으로 알려진 것과 개인적인 생각의 갭이 큰 탓인지 관심이 안 갔음.

뭐 그래도 첫경험(으훗~)이기에 두근두근거림.
  1. 비사문천은 손에 보석으로 된 탑을 드는 모습이 많듯이 현세이익을 가져다 주는 신으로서의 모습도 있다. [본문으로]

'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9년 3월 1일에 산 책.  (4) 2009.03.06
서울역 북오프에 갔다 옴  (6) 2009.02.12
2009년 2월 2일에 산 책.  (0) 2009.02.07
첫 400명 돌파.  (0) 2009.01.17
2009년 첫 포스트는 역시 변명으로...  (0) 2009.01.01
지긋지긋한 광고댓글  (7) 2008.10.04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