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귀무자'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1.25 아케치 히데미츠(明智 秀満) – 화려히 호수를 건넌 무사 (2)

 

 히데미츠(秀)가 역사의 표면에 얼굴을 내미는 것은 1582년 6월 13일 한밤 중에 아케치 미츠히데(明智 光秀)가 오구루스(小栗栖)에서 그 지역 백성의 손에 살해당한 시점에서이다.

 히데미츠와 미츠히데는 유랑시절부터 함께 고생한 사이로 같은 아케치의 일족이었다. 부인은 미츠히데의 딸로 그녀는 처음에 아라키 무라시게(荒木 村重)의 아들 무라야스(村安)에게 시집갔었지만 무라시게가 노부나가에게 반역하였기에 친정으로 돌아와 히데미츠와 재혼하였다. 호소카와 타다오키(細川 忠興)의 부인 호소카와 가라샤(細川 ガラシャ)는 그녀의 동생이다.
 히데미츠는 아케치 가문의 중신 No.1이라 할 수 있는 지위로 미츠히데가 탄바(丹波) 카메야마 성(
山城)에 봉해졌을 때는 후쿠치야마 성(福知山城)의 성주가 되었다.

 히데미츠가 미츠히데 패사 소식을 들은 것은 미츠히데를 구원하고자 아즈치(安土)에서 쿄우토(京都)를 향해 달려가던 도중이었다. 히데미츠는 급거 말을 돌려 아케치의 수비병력이 지키는 사카모토 성(坂本城)으로 향했다.
말에 채찍질하며 가도를 내달리는 히데미츠의 뇌리에 악몽과 같이 개전 전날 밤이 떠올랐다.

 카메야마 성에서 처음으로 미츠히데가 본심을 밝힌 것이다.
 노부나가에 대한 모반 -.
 희미하게 예감은 하고 있었지만 미츠히데의 입으로 그것을 직접 듣자 전율하였다. 이미 다섯 명의 중신들에게 그 본심을 밝힌 상태라고 한다. 이제는 일각의 여유도 없었다. 히데미츠는 미츠히데에게 서둘러 결단을 굳히라는 듯이 이렇게 말했다.
 "혼자서 가슴에 묻어두고 있어도 하늘이 알고 땅이 알며 사람이 안다는 말이 있습니다. 더구나 다섯 명에게 말한 이상 곧바로 사람들에게 알려지는 것은 시간 문제입니다. 이제는 오로지 결단만 있을 뿐"
 - 미츠히데는 아와즈(粟津)에서 오오츠(大津)로 향해서 말을 달리게 하였다. 사카모토는 오오츠의 건너편 비와고(琵琶湖) 호수의 서안에 있었다.

 하지만 벌써 히데요시(秀吉)의 군세가 가는 길에 자리잡고 있었다. 하시바 군(羽柴軍)의 선봉 호리 히데마사(堀 秀政)였다. 소수의 히데미츠 군세는 호리의 대군에게 대항하다 중과부적으로 패했다. 사카모토로 향하는 육로는 완전히 차단되었다. 히데미츠는 어떻게라도 사카모토 성에 가지 않으면 안 되었다. 미츠히데에게 부탁 받은 책무가 있었다.

 그의 눈 앞에 가득 찬 비와고(琵琶湖) 호수가 펼쳐져 있었다.
 '호수를 건너면 사카모토에 갈 수 있다'
 그야말로 말도 되지 않는 착상이었다. 이것이 히데미츠의 이름을 역사에 새기게 되는 '호수 건너기(湖水渡り)'가 된다.

 이때 히데요시의 군세는 호숫가에 늘어서서 그 폭거에 "멍청한 짓이군. 빠져 뒤질 뿐이지"하고 비웃었다고 한다. 호숫가에 선 히데미츠의 모습은 - 흰 바탕에 카노우 에이토쿠(狩野 永)가 구름과 용을 그려놓은 화려한 겉옷(羽織)에 큰 U자형 장식물을 붙인 투구를 쓰고서 타고 있는 말은 덩치가 크고 몸통은 다갈색에 갈기와 꼬리, 네 굽이 검은 색으로, 명마로 이름이 높았다.

 과거 사카모토에 있었던 히데미츠는 오오츠에서 카라사키(唐崎)에 이르기까지 깊고 얕음을 숙지하고 있었다. 그에게는 건널 수 있다는 자신이 있었다. 히데요시 군의 비웃음을 뒤로하고 히데미츠는 멋지게 비와고(琵琶湖) 호수를 건넌 것이다. 카라사키의 모래사장에 올라 사카모토의 바로 앞인 쥬오우 당(十王堂)에 도착하자 말을 그 당에 매놓고는 '아케치 사마노스케를 호수에서 건널 수 있게 한 말'이라는 팻말을 써서는 모가지에 걸쳐두었다고 한다.

 사카모토 성에 들어선 히데미츠는 이제는 여기까지라고 각오하여 쿠니유키(行)의 칼, 요시미츠(吉光)의 작은 칼(脇差), 키도우(虛堂[각주:1])의 글들을 이불에 감싸서는 포위한 적에게 던져버렸다. 천하의 이름있는 보물을 재로 만들기가 참을 수 없었던 것이다.

 그 후 주성(天守)에 올라 미츠히데의 가족과 자신의 가족을 찔러 죽이는 책무를 다하고 화약에 불을 붙인 후 배를 열 십자로 갈라 죽었다.

[아케치 히데미츠(明智 秀)]
아케치 미츠히데(明智 光秀)의 가로(家老). 처음엔 미야케 야헤이지(三宅 弥平次)라고 하였다. 일반적으로 사마노스케 미츠하루(左馬助 光春)라는 이름으로 알려져 있다. 1582년 사카모토 성(坂本城)에서 자인.

  1. 1185~1269. 중국 남송시대의 승려. 일본에 중국식 차제구(茶諸具)를 도입한 '난포우 쇼우묘우(南浦 紹明)'가 송나라에 유학했을 시의 스승. 그래서인지 그의 글들은 다회(茶會)의 자리를 장식할 때 인기를 끌었다 한다. [본문으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본다충승 2009.02.05 02: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의 금성무... 히데미츠와 뭔 상관이지? 생각 중에 떠오르는 그 게임... 유명한 퇴깽이 갑옷의 주인 되시는군요.

    • Favicon of http://valhae.kr BlogIcon 渤海之狼 2009.02.05 1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사옵니다. 바로 그것을 노린 것입죠...
      설사 따로 그림이 있더라도(찾아 볼 생각도 안 했지만 말입죠) 금성무로 할 생각이었습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