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명록

  1. dameh 2011.08.17 19:32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무튼 도쿠가와 미술관과 협약이 맺어져있어서 학생증을 내면 무료입장이군요..ㅡㅡ;

    뭔놈의 미술관따위 갈까보냐 싶었는데 일반 성인 입장료 1200엔이라는 금액표를 보고 자주 들러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습니다(...;) 사진은 죄송하지만 들어가니 촬영금지에 (이건 니조성도 마찬가지였습죠 ㄷㄷㄷ;) 눈을 번뜩이는 직원들이 많은지라; 골든위크때 아마 나고야성에 갈 소지가 있습니다만(ㄷㄷ;) 그때 사진은 찍도록 하지요.

    도쿠가와 미술관 이야기입니다만, 매달마다 바꿔가며 국보급 검(주로 타치였습니다만;)을 전시하더군요. 이번달엔 가마쿠라 중기에 만들어진 라이마고타로(..라고 기억합니다만 이놈의 기억력이 통 시원찮아서) 타치를 전시해주던데, 700년이 넘은 검이라고 생각할 수 없을만큼 검신이 이쁘더군요. 검에는 별 조예가 없습니다만 잘 봤습니다.

    사실 뭐 기억에 더 남은건 카스가노츠보네가 '이에미츠님 쾌차하셨다'라고 보낸 편지 원본이었습니다만, 당연히 원본은 못읽고 밑의 해석본만 봤습니다만 감회가 참 새롭더군요. 허허허;

    • Favicon of http://valhae.kr BlogIcon 渤海之狼 2009.04.24 23:33 신고  수정/삭제

      좋은 제도군요.

      전 일본에 있을 때 그다지 역사에 관심이 있는 편(...있긴 있었지만 저도 '갈까보냐~'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습죠)이 아니었던 지라 지금에 와서는 꽤 후회 중입니다. 여러 곳 다닐 수 있는 곳은 무리를 해서라도 가시는 편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오~ 그런 좋은 제도(??)가!!!
      혹시 라이..자가 들어가면 来国파가 아닐지...
      예전 검호라는 게임을 할 때 그런 이름을 들어 본 것 같군요..^^
      뭐 일본에서는 그런 검 쪽을 로스트 테크놀로지로 여기고 있더군요. 다시 그 아름다움(??)을 재현할 수 없다나...

      원본편지는....
      도대체 그게 정말 글자이긴 한 것인지..
      지렁이를 먹물에 담궜다가 종이에 뿌린 듯한 형태는 도저히 읽을 엄두가 나지 않더군요.

      참...찰영금지말고 석비나 동상, 수 백미터 떨어진 곳에서 찍은 천수같은거요 ^^(귀찮으실테지만 끝까지 부탁할 것입니다)

    • dameh 2009.04.28 12:04 신고  수정/삭제

      친구에게 디카를 4만원(;)주고 산걸로 찍는데, 4만원인 대신에 삼송;전용 pc연결케이블을 분실한 물건이라;; psp메모리카드 슬롯에 넣고 사진 옮기고 있었는데 psp가 자전거 타고 가다 멋지게 뒹굴면서 박살이났습니다(...ㅡㅡ;)

      덕분에 수리보내러 한국에 보냈는데 빨라도 2주 쯤 되야 될 것 같습니다(...ㄷㄷ;;) 사진올리는게 좀 늦어져도 이해해 주시길 ㄷㄷㄷ;;

    • Favicon of http://valhae.kr BlogIcon 渤海之狼 2009.04.28 23:12 신고  수정/삭제

      받으려고 하는 주제에 이해고 뭐고 없사옵니다.
      굽신굽신만 있을 뿐!!

      그리고 언젠가 그 사진들을 이용해서 같이 팀블로그 운영했으면 좋지 않을까 하고...좋지 않냐고 생각하지 않는 것도 아닙니다. 다메엣찌님에게 여유가 생긴 후가 좋겠군요. 팀블로그 명은....다메오오카미의 신묘한 일본사?...정도가 좋지 않을지..데헤~.
      평화를 사랑하는 전 에도시대를...
      전쟁 좋아하는 다메에찌님은 메이지 이후를...

    • dameh 2009.05.02 16:33 신고  수정/삭제

      허헛; 뭐 거창하게 블로그 운영할만한 레벨이 될만큼 일어가 대인배가 아니라서요. 아직 더 정진해야죠.

      그러고보니 요도도노, 그 아들을 다시 읽다 떠오른 생각인데 나고야부 개부 400년 기념으로 거창하게 나고야시주최로 행사를 준비중입니다만; (저번주에 카와무라 시장이 소위 말하는 유권자 혁명이니 뭐니로 시장이 됐다며 뿌린 관보에선가, 쇼와구야쿠쇼에선가 봤던 기억이;) 어3가 필두인 주제에 오와리에서는 쇼군은 한명도 못 배출했군요.


      ...뭐 천하인 2명 배출했으니 그걸로 족하지..라는것이련지(ㄷㄷ..)

    • Favicon of http://valhae.kr BlogIcon 渤海之狼 2009.05.09 04:44 신고  수정/삭제

      (きっぱりとした語調で)제가 할 정도니 다메엣찌님도 하셔야 합니다.

      요즘 그 양반에 대한 기사들이 많더군요...라기 보다는 나고야다 보니 더 눈에 들어올지도...

      그런 표현은 자주 보았습니다... 나고야가 아니라 아이치현의 사람들의 표현이지만, 이곳은 세 명의 천하인을 모두 배출한 곳이다...라고.

  2. Favicon of http://blog.naver.com/dameh BlogIcon dameh 2011.08.17 19:31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금 늦었습니다. 이래저래 수속준비를 하느라;

    어찌되었든 일본에 붙어있을 수 있을 것 같아 다행입니다. 그것도 싸게(..;)

    • Favicon of http://valhae.kr BlogIcon 渤海之狼 2009.02.21 21:54 신고  수정/삭제

      축하드립니다!!!

      개인적으로 하필이면 이 때 환율크리가 일어나 안타까웠는데 기쁘옵니다.

      ps:
      쿄우토에 계시면 인사 드릴때마다 쓰려고 준비해 놓았던..

      時勢は益々難しくなっております。
      皇城の鎮護のために一層奮励願います

      ...를 쓰지 못하는 것이 쪼큼 안타깝군요.

  3. 2011.08.17 19:30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valhae.kr BlogIcon 渤海之狼 2011.08.17 20:13 신고  수정/삭제

      이야~ 대단히 감사드립니다.
      (그러고 보니 내일이시군요 ^^)

      이쪽은 습하기만 합니다. 해가 잘 안뜨거든요. --;
      님께서도 몸 건강하시고 언젠가 뵐 수 있으면 좋겠군요.

  4. 체리파이 2011.07.01 18:52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상번역같은것은 자격증이 따로 없다고 하네요. 번역공부할때 어떻게하면 잘할수있는지 가르켜주세요.

    • Favicon of http://valhae.kr BlogIcon 渤海之狼 2011.07.04 13:01 신고  수정/삭제

      번역자격증 쪽은 제가 문외한이라...

      좋게 보아주셔서 대단히 감사드립니다만,
      저는 번역을 잘 하는 편이 아닙니다.
      만약 그렇게 보이신다면 그건 필시 남들보다 몇몇 단어를 조금 더 아는 편이기 때문이라 생각합니다.
      (무엇보다 잘 하는 번역은 읽기에 어색함이 전혀 없어야 합니다만, 제 글은 어색함이 많습죠. 제가 읽어 보아도 어색어색하거든요)

      뭐 길잡이라고 할까요? '번역의 탄생'이라는 책이 있습니다. 영문번역을 잘 하는 방법을 설명한 책이지만 나름 방향을 잘 잡아 줄 것이라 생각합니다. 아니면 일본어 번역을 잘 하는 책(전 읽어본 적이 없습니다만)들 읽어 보시는 것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5. 체리파이 2011.05.09 18:45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리고 도쿠가와 이에야스가 유일하게 두려워하는 인물이 있었다고 하는데 그 사람의 이름이 어떻게 되는지요?

    • Favicon of http://valhae.kr BlogIcon 渤海之狼 2011.05.10 17:56 신고  수정/삭제

      유일하다....라고 하니 조금 감이 안 잡히는군요.

      아마 이에야스 청년 즈음에는 타케다 신겐[武田信玄]..이 가장 유력하려나...
      미카타가하라 전투[三方ヶ原の戦い]에서는 신겐의 군대에 패하여 도망치다가 똥을 지렸다는 이야기도 있을 정도니까요.

      이건 카더라의 영역입니다만,
      사나다 마사유키[真田昌幸]도 두려워했다고 하더군요.
      오오사카 공성전[大坂の陣] 때, 사나다[真田]가 히데요리의 부하로 초빙되어 성에 입성했다고 하자, 부들부들 떨면서 '아비냐 아들이냐?'라고 하면서 되물을 정도였다고 하니까요.
      (뭐 아들인 유키무라[幸村]도 여름 전투夏の陣에서 과감히 돌격하여 이에야스 본진을 혼란에 빠지게 하였다곤 합니다만)

      뭐 천하인이 되었던 사람이 '누구를 두려워했다'는 그 상대인물을 띄우기 위한 장치다 보니, 작품이나 에피소드마다 다 다릅니다.

      쿠로다 칸베에[黒田官兵衛]도 두려워 했다는 말도 있으며, 이시다 미츠나리[石田三成]를 두려워 했다는 말도 있습죠. 뭐 오다 노부나가[織田信長]도 두려워한 나머지 절대 개길 생각을 못했다고도 합죠. 뭐 이건 작가가 누굴 띄워주고 싶냐에 따라서 다 다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