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카키바라 야스마사(榊原康政)

1606 5 14 병사 59

1548 ~ 1606.
어려서부터
토쿠가와 이에야스
[德川 家康]를 섬겼으며, '토쿠가와 사천왕[徳川 四天王][각주:1]' 중 한 명으로 꼽힌다. 아네가와[][각주:2], 나가시노[長條][각주:3] 전투 등에서 활약하였고, 이에야스가 칸토우(関東)로 이봉(移封)되자, 코우즈케[上野] 타테바야시[館林] 10만석에 봉해진다. 히데타다[秀忠][각주:4]의 보좌역을 맡으며 그의 절대적인 신임을 받았다.









무공파(武功派) 의 대표


 사카키바라 야스마사의 가문은 야스마사의 조부 키요나가[淸長]가 토쿠가와 이에야스의 부친 마츠다이라 히로타다[松平 広忠]를 섬긴 이래의 미카와[三河] 오카자키 후다이[岡﨑 譜代[각주:5]]이다.


 1560년의 오케하자마 전투[桶狭間の戦い][각주:6] 직후에 마츠다이라 가 씨사(氏寺[각주:7])인 다이쥬[大樹]에서 이에야스를 배알하였다. 이 때 야스마사 13. 이에야스보다 6살 연하였다. 이후 이에야스의 측근으로 많은 전투에서 무공을 세웠고 혼노우[本能]의 변[각주:8] 직후 이에야스 최대의 위기 '이가 도피행[伊賀越え]' 때도 함께 있었다고 한다. 야스마사의 [야스()]는 이에야스에게 일자배령(一子拜領[각주:9])을 받은 것으로 이러한 공적에 대한 보상의 의미를 가지고 있다.


 코마키-나가쿠테(小牧-長久手)의 전투에서는 히데요시의 행동을 비난하는 격문을 돌려 히데요시를 크게 화나게 했다. 이 즈음부터 이이 나오마사[井伊 直政], 혼다 타다카츠[本多 忠勝]와 더불어 이에야스에게 [삼걸(三傑)이 있다]고 칭송 받게 되었다.


 1590년 칸토우 입국에 따라 코우즈케 타테바야시 10만석이 주어져, 역시 카즈사[] 오오타키[大多喜]에 10만석을 받은 타타카츠와 함께 이이 나오마사에 버금가는 후다이 직신(直臣) 2위의 지위를 차지하게 된다. 이 때 나오마사 43세였다. 이후 16년간 성 밑 마을(城下町)의 정비나 민정에 조력하여 타테바야시 번()의 경영에 힘 썼다.


미토[水戶] 전봉[転封] 사퇴


 1600년.

 세키가하라[関ヶ原] 전투에서 53세의 야스마사는 토쿠가와 본대(本隊)를 이끈 히데타다 군의 선봉장으로 토우산도우[東山道]를 거슬러 진군하였다. 그러나 사나다 마사유키[真田 昌幸], 노부시게[信繁[각주:10]] 부자(父子)시나노[信濃] 우에다[上田城] 공략에 시간을 너무 지체하여, 결국 결전에 참가하지 못하는 추태를 범했다. 젊은 지휘관 히데타다가 공을 서두른 것이 첫째 원인이지만, 선봉장이면서 전투의 스페셜리스트였던 야스마사에게도 책임이 있었다. 세키가하라 전투가 끝난 뒤 논공행상에서 야스마사가 빠진 이유도 이런 점에 있다고 말할 수 있다.


 단, 논공행상에 대해서 '사카키바라 계보[榊原 系譜]'에는 다음과 같은 이설(異說)이 쓰여져 있다.

 1601년에 이에야스에게서 히타치[常陸] 미토[水戶] 25만석으로의 전봉이 타진되었지만, 야스마사는 거부하였다. 그 이유로 미토는 오우슈우(奧州)를 제압하는 요충지이기 때문에 여차할 때에 성을 비우고 출진하기가 쉽지가 않다. 또한 예전 칸파쿠[関白] 토요토미노 히데츠구[豊臣 秀次]가 히데요시에게 멸망 당했을 때 이에야스의 명령을 받고 단 하루만에 이에야스의 본진을 따라 잡을 정도로 신속히 행동을 취할 수 있었던 것도 타테바야시에 있었기 때문이다. 미토라면 3일은 걸릴 것이기 때문에 아무래도 선봉을 맡을 수가 없다는 것이었다.

 이 이야기의 진위는 확실하지 않지만 무공만으로 토쿠가와 가문을 크게 만들어 왔다는 자부심을 강하게 가지고 있던 야스마사의 진면목을 볼 수 있는 에피소드라고 할 수 있다.


체념과 반골


 한편 세키가하라의 전투를 계기로 무력으로 토쿠가와 가에 대항할 수 있는 세력은 사라졌다. 그리고 막부 성립 후는 타다카츠나 야스마사 등 무공파를 대신하여 혼다 마사노부[本多 正信] 등 문치파(文治派)가 이에야스에게 중용 되는 것이 시대의 추세였다.

 사실 야스마사는 세키가하라의 전투 이후 이에야스 측근의 지위에서 물러나 타테바야시의 경영에 힘을 쏟아 막정(幕政)의 무대에 나서지 않게 되었다.


 이것이 의미하는 것은, 이제 야스마사 등 무공파가 나설 곳이 더 이상 없다는 것을 깨닫고, 자신들을 대신하여 등장한 혼다 마사노부 등의 문치파 세력과 마찰을 일으켜 토쿠가와 가문의 내분이 천하에 알려지는 것을 피하기 위해서 일부러 막정에 대해 참견하지 않도록 힘 쓴 결과라고 한다. 야스마사가 단순한 [저돌적인 멧돼지 무사]가 아닌 세상의 변화를 구별할 수 있는 눈을 가진 인물이라는 것이, 아라이 하쿠세키[新井 白石]의 평가이다.


  죽을 때가 되어서 장염이 악화되었을 때 쇼우군[将軍] 히데타다와 오오고쇼[大御所] 이에야스에게서 병문안의 사자가 파견되었지만 대응에는 명확한 차이를 두었다고 한다.

 히데타다의 사자에게는 누워 있던 이불에서 나와 예복을 차려 입고 감사의 말을 전했다.

 한편 이에야스의 사자에게는 이불에 누운 채로 '장이 썩어서 얼마 안가서 죽을 것'이라고 전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히데타다에게는 세키가하라 전쟁에서 쓰디쓴 경험을 맛보게 했다는 자책의 마음이 있었을 것이다. 신하로서 정중한 태도를 끝까지 잃지 않았다. 토쿠가와 가문에서 '인품 제일'이라 평가 받던 야스마사의 모습을 볼 수 있다.

 한편 이에야스에게는 시대의 흐름을 머리로는 이해하면서도 많은 피를 흘려 온 무공파를 대신해서 문치파를 중용하는 이에야스에 대한 반발심이 자신도 모르는 새에 나왔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장이 썩었다'는 것은 예전 야스마사가 마사노부를 욕할 때 사용하던 말이었다.


 이에야스와 히데타다의 사자가 온 지 얼마 안 된 1606년 5월 14일.

 야스마사는 타테바야시 성에서 59세로 죽었다.

  1. 사카이 타다츠구(酒井 忠次), 혼다 타다카츠(本多忠勝), 사카키바라 야스마사(榊原 康政), 이이 나오마사(井伊 直政) 등의 토쿠가와가(家)를 지탱한 네 명의 공신을 지칭. [본문으로]
  2. 1570년에 오다-토쿠가와[織田・徳川] 대 아자이-아사쿠라[浅井・朝倉]간에 벌어진 전투. [본문으로]
  3. 1575년 오다-토쿠가와[織田・徳川] 대 타케다[武田] 간에 벌어진 전투. 보통 타케다의 기마 돌격을 오다 3단 철포로 물리쳤다는 떡밥으로 유명한 전투. [본문으로]
  4. 이에야스의 아들. 후에 에도 막부[江戸幕府} 2대 쇼우군[将軍] [본문으로]
  5. 마츠다이라 가문(=토쿠가와 가문)이 오카자키에 자리를 잡았을 때 마츠다이라 가문의 부하가 되어 대대로 섬긴 가문. [본문으로]
  6. 1560년 오다 노부나가[織田 信長]가 이마가와 요시모토[今川 義元]를 물리친 전투. [본문으로]
  7. 문의 위패를 모신 절. [본문으로]
  8. 1582년 오다 노부나가[織田 信長]가 쿄우토[京都] 혼노우 사[本能寺]에 머물다 자신의 부하 아케치 미츠히데[明智 光秀]의 반란에 살해당한 사건. [본문으로]
  9. 상급자가 하급자에게 자신의 이름 중 한 글자를 내리는 것. [본문으로]
  10. 보통 사나다 유키무라[真田 幸村]로 유명하다. [본문으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ponet 2018.11.28 0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첫 문단, "이 때, 나오마사의 나이 43세였다." 라는 문장에 오류가 있습니다.
    아마, 야스마사와 나오마사를 햇갈리신 것 아닐까 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