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키 요시타카(九鬼 嘉隆)

1600 10 12 자살 59

1542~1600.

토바[鳥羽]성주. 시마 수군[志摩水軍] 두령의 아들로 태어나, 오다 노부나가[織田 信長]의 나가시마 잇키[長島一揆][각주:1] 토벌, 이시야마 혼간지[石山本願寺] 공략, 토요토미노 히데요시[豊臣 秀吉]의 조선(朝鮮) 출병 등에서 전공을 세우지만 세키가하라 전쟁[関ヶ原の戦い]에서 서군(西軍) 측에 서 패배, 할복하였다.










쿠키 수군의 총수


 쿠키 요시타카는 세계적으로도 유명한 '해적대장군(海賊大將軍)'이며 제독(提督)이다.

 기묘하게도 같은 해에 태어난 토쿠가와 이에야스[德川 家康]가 천하를 쥐었을 때, 반대로 요시타카는 패배하여 자살함으로써 명암이 갈렸다.


 요시타카는 쿠마노 수군[熊野水軍]의 일파로 이세[伊勢] 코쿠시[国司] 키타바타케 가문[北畠家]에 굴복했던 시마 수군의 두령으로, 천하에 그 이름이 알려지게 된 것은 1578년에 오다 노부나가의 오오사카[大坂] 혼간사[本願寺] 공격에 참가하여 모우리 수군[毛利水軍]과의 해전에서 대승리를 거두면서였다.


 10 1일.

 철갑 전함 7척으로 구성된 '쿠키 함대'오오사카 만()의 키즈 강[木津川]의 입구로 출동시켜 혼간지에게 무기와 탄약을 지원하던 아키[安芸] 모우리 가문[毛利家] 휘하의 무라카미[村上], 코우노[河野]세토 내해[瀬戸内海] 수군 6백 수십 척과 싸워 승리함으로써, 일본 해전사에서도 유명한 대해전에서 노부나가 군을 승리로 이끌었다.

 쿠키 함대 중 6척은 요시타카가 이세의 오오미나토[大溱]에서 건조한 것이고, 나머지 1척은 타키가와 카즈마스[滝川 一益]가 이세의 시로코[白子]에서 건조하였다. 최신예의 철갑선으로 사카이[堺]로 회항한 그 모습을 본 예수회 선교사 오르간티노는,

일본에서는 가장 크며 그리고 또한 화려하다. 우리 포르투갈 왕국의 배와 닮았다. 이걸로 오오사카[각주:2]는 멸망할 것이다. 배에는 대포가 3문 탑재되어 있다

 고 감탄하며 기록하고 있다.

 노부나가는 요시타카의 이런 전공에 큰 상을 내려 시마와 셋츠[摂津]의 후쿠시마[福島], 노다[野田] 등을 합하여 7천석을 더해 주었고, 나중에는 3 5천석을 영유하기에 이르렀다.


 노부나가가 혼노우 사[本能寺]에서 죽은 뒤로는 히데요시[秀吉] 섬기며 큐우슈우[九州], 오다와라[小田原] 정벌에서 활약. 임진왜란 때에는 토바에 토바 성[鳥羽城을 쌓고, 거대한 함선인 '니혼마루[日本丸]'를 건조하였다. 토바성은 정문을 바다 쪽으로 향하게 하고 당당한 석축[石垣]을 가진 '해적대장군의 본진'에 어울리는 성곽이었다. '니혼마루'는 전장 33.67미터, 11.77미터로 백 개의 노를 가지고 있었으며 1.9킬로그램의 탄환을 쓰는 대포 3문과 수부(水夫) 백 명을 태우는 일본 최초의 거대 전함이었다.


부자가 갈라선 세키가하라 합전


 1597. 56.

 조선에서 귀국하여 아들인 당시 24살의 모리타카[守隆]에게 가독과 토바성을 물려주고 이세 지방에 은거료[각주:3] 5천석을 받았다.


 3년 후인 1600년.

 천하의 향방을 결정하는 세키가하라에서 모리타카는 토쿠가와 이에야스의 아이즈 정벌[会津征伐]에 출진하였고 요시타카는 형세를 관망하고 있었지만, 이시다 미츠나리[石田 三成] '이세, 이가[伊賀], 키이[紀伊]를 주겠다'는 제안을 하자 서군에 참가한다.

 센고쿠[戦国] 무사의 피가 요동을 친 것일수도 있고, 시나노[信濃]의 사나다 가문[真田家]처럼 가문을 지키기 위한 '부자 분열'일 수도 있다.

 그러나 세키가하라의 전쟁터에는 출진하지는 않았고, 대신 옆 지방의 이나바 쿠란도[稲場 蔵人]가 지키는 이와데 성[岩出城]을 공격하였다. 그러나 요시타카가 이와데 성을 공격하던 중 세키가하라에서는 서군이 패했고, 9 11 미츠나리가 잡혔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모든 것을 단념했다.[각주:4]


 '니혼마루'에 타고서 시마의 나기리[波切] 항구를 출항하여 선조의 연이 닿아 있는 시마의 섬들을 한바퀴 돌고선, 토바의 앞바다에 있는 토우시지마[答志島] 섬에 상륙했다. 쵸우온 사[潮音寺]에 머물며, 잠시 푸른 바다와 녹색으로 가득 찬 섬들을 지켜본 후 10 12 토우센[洞仙] 암자로 들어가 할복 자살하였다.

 "나의 목을 이에야스님께 보인 후에는 이 섬 어딘가에 토바성이 보이는 곳에 묻어 다오. 쿠키의 가문을.. 모리타카를 부탁한다"

 라는 말을 남기고, 비젠[備前]의 명도(名刀) '신코쿠[信国]'를 왼쪽 배에 찔러 오른쪽으로 그은 후, 다시 위에서 아래로 그었다. 근습(近習)인 아오야마 부젠[靑山 豊前]이 카이샤쿠[介錯][각주:5]하였다. 향년 59.

 '해적대장군'에 어울리는 당당한 최후였다. 목 무덤과 몸통 무덤이 지금도 토우시지마에 있다.


모리타카의 오열

 

 그러나 요시타카가 배를 가를 즈음, 아들 모리타카가 후쿠시마 마사노리[福島 正則]를 통해 이에야스에게 '자신의 전공을 바꿔서라도' 부친을 살려달라고 탄원.

 이에야스도 '쿠키님은 세키가하라의 본 전장에는 나오지 않으셨지'라며 허락하여 사면 소식을 전하는 배가 섬에 다가가고 있었던 것이다.


 부친의 죽음을 안 모리타카는 오열했다.

 아오야마 등 근습들을 '아버지께 죽음을 서두르게 한 불충한 놈들'이라 화를 내며 톱 베기[각주:6], 참수[각주:7]에 처했다.

요시타카는 모리타카를 각별히 사랑했으며 모리타카도 부친을 경애했다. 이야기를 전해들은 이에야스는 이를 불쌍하게 여겨 모리타카에게 2만석을 가증해 주어, 토바성 5만석의 성주로 임명했다.


 그러나 토쿠가와 막부[徳川幕府]는 쿠키 가문탄바[丹波], 셋츠[摂津]로 영지를 옮겼으며 더구나 산으로 둘러쌓인 지역 등으로 영지를 바꾸었다. 해적대장군의 영광을 두려워한 정략이었을 지도 모른다. 그러나 쿠키 가은 지금의 쿄우토[京都] 아야베 시[綾部市]와 효우고[兵庫] 미타 시[三田市]에 '산 속의 수군 도시'를 만들어 메이지 유신[明治維新]에 이르기까지 번영시켰다.

  1. 나가시마 주변의 종교반란군. [본문으로]
  2. 혼간 사[本願寺]를 지칭. [본문으로]
  3. 가독을 물려 준 전 당주에서 주는 땅. [본문으로]
  4. 여담으로 이와데 성을 지키던 이나바 쿠란도 미치토오[稲葉 蔵人 道通]는 이때 쿠키를 저지한 공적으로 2만석을 가증 총 4만5300석이 되어 이세[伊勢] 타마루[田丸]로 이봉(移封)되었다. [본문으로]
  5. 할복할 때 고통을 덜어주기 위해서 목을 쳐주는 것. 이 행위를 하는 것은 신뢰의 상징이었기에 명예로운 일로 여겨졌다. [본문으로]
  6. 죄인을 머리만 남기고 땅 속에 파 묻은 다음, 죄상을 적은 팻말과 함께 톱을 놔두어 지나가던 행인이 죄가 있다고 생각하면 목을 톱으로 베게 하는 형벌 [본문으로]
  7. 당시 무사는 할복을 무사다운 죽음이라고 생각했지만, 할복을 못하게 하고 목이 베이는 것을 평민의 형벌이라 생각하여 불명예스럽게 생각했다. [본문으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naver.com/hasangstory BlogIcon 플랑슈 2006.09.24 01: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담아갑니다.감사

  2. 구귀가륭 2012.07.30 08: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랄하네 그냥 해적대장이지 뭔 개드립이야
    병신이네. 쿠키가아니라 구키다 병1신아.
    꼭 좆도 모르는애들이 이렇게 이름부터 틀리더라.

    • Favicon of http://valhae.kr BlogIcon 渤海之狼 2012.07.31 01: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 블로그는 "최영애-김용옥 일본어 표기법 http://ko.wikipedia.org/wiki/%EC%B5%9C%EC%98%81%EC%95%A0-%EA%B9%80%EC%9A%A9%EC%98%A5_%EC%9D%BC%EB%B3%B8%EC%96%B4_%ED%91%9C%EA%B8%B0%EB%B2%95 "을 바탕으로 음소별로 한글과 1:1 대응시키고 있습니다. 그래서 'くき よしたか'는 '쿠키 요시타카'로 표기된 것이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