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키가와 가즈마스(川 一)

1586 9 9 병사 62.

1525 ~ 1586.

오우미(近江) 코우가(甲賀)영주(小領主)에서 오다 노부나가(織田信長)의 중신(重臣)으로 출세. 이세(伊勢) 평정, 타케다(武田) 공략, 칸토우() 공략에서 전공을세워 칸토우 칸레이(管領)에 임명받지만 노부나가가 죽은 후에는 삽질을 연속. 히데요시(秀吉)에게 항복하여 실의(失意)속에서 방랑하다 병으로 죽었다.

<그림은 태합입지전 V에서>







오다 군단의 군단장


 타키가와 카즈마스는 오다 노부나가가 오와리를 평정했을 즈음부터 노부나가를 섬겨 오대군단장(五大軍團長)[각주:1]의 한 사람으로까지 승진했다. 철포와 군략에 뛰어나 니와 나가히데(丹羽 長秀), 시바타 카츠이에(柴田勝家), 하시바 히데요시(羽柴 秀吉)와 함께 [정치는 이 네 사람의 손 안에 있다[각주:2]]고 평해졌으며, 뛰어난 지휘로 [나아가는 것도 타키가와 물러날 때도 타키가와]라 했을 정도였다.하지만 노부나가가 1582년 쿄우토(京都)의 혼노우(本能)()에서 아케치 미츠히데(明智光秀)에게 죽음을 당한 후에는, 중앙에서 멀리 떨어진 코우즈케(上野)에 있었던 것도 있어 시도한 것이 전부 실패. 노부나가의 후계자 싸움에서도 라이벌인 히데요시에게 뒤쳐져 비참한 말로를 걷게 된다.


 코우가(甲賀) 닌쟈(忍者)의 마을 -오우미(近江) 코우가 군() 오오하라(大原) ()의 호족으로 타키() 성주의 아들로 태어나 오우미 겐지(源氏) 사사키() 롯카쿠 가문(六角)과도 친하였고 노부나가의 유모의 아들인 이케다 츠네오키(池田 恒興)와는 사촌지간[각주:3]. 와다 코레마사(和田 惟政)와는 고향의 친구 사이였다.


 1558 34세의 봄.

 사사로운 일로 숙부를 말다툼 끝에 죽이고 방랑을 떠났다. 고생을 많이 하였다고 하지만 사카이()에서 신병기인 철포를 배웠고 각지에서 축성 공사에 참가. 군략(軍略)도 배웠다고 한다.몇 년이 흘러 츠네오키나 시바타 카츠이에의 추천으로 노부나가를 섬기면서부터 출세 가도를 달리게 된다.


 1567년.

 44살에는 노부나가군의 이세(伊勢) 평정의 선봉을 맡아 오와리(尾張)의 카니에(蟹江) 성주에 임명되었다.

 나가시마(長島) 문도(門徒) 토벌시에는 코우가 닌쟈(忍者)와 시마(志摩)의 수군을 이용하여 방화, 살육을 감행. 특유의 조략공작(調略工作)으로 북() 이세의 강력한 호족 48개 가문을 아군으로 끌어들여 노부나가 군단에 편입시켰다.

 세 살 연상인 카츠이에에게 [철포의 달인]이라 상찬() 받았으며, 아홉 살 연하인 노부나가에게 신뢰받았다. 특히 3년에 걸친 이세 평정에서는 호소노 후지아츠(細野 藤敦)의 아노우즈(安濃津), 키타바타케 토모노리(北畠 具敎)의 오가와치(大河內)성 공략에서 공을 세웠다.

 공격뿐만 아니라 북부 이세의 칸베(神戶)씨에 노부나가의 삼남 노부타카(信孝)를, 중부 이세의 쿠도우 나가노(工藤 長野)씨에는 노부나가의 동생 노부카네(信包), 또한 남부 이세의 키타바타케씨에 노부나가의 둘째 아들 노부카츠(信雄)를 각각 양자로 들여 보내는 교섭을 성공시켰고, 그들에게 가문을 상속시켜 각 가문의 정예 가신단을 단번에 노부나가 군단에 편입시키는 뛰어난 공적을 거두었다.


 1582 3월.

 노부나가의 코우슈우(甲州) 원정의 선봉을 맡아, 코우슈우 타케다(武田)()를 멸망시킨 후 [칸토우 칸레이(管領)]에 임명받아 코우즈케(上野)()시나노(信濃)의 2()을 받아 마야바시(厩橋)성에 본진을 두었다.

 당시 58.

 늙었으며 더구나 중앙에서 먼 칸토우에서의 생활에 어두운 구름이 드리워지기 시작했다.


비겁자가 되어 버린 후반생과 말로


 노부나가의 죽으면서 카즈마스의 운도 끝이 난다. 말년은 반대로 좌절과 패배의 내리막길로 굴러 떨어지게된다.

 히데요시가 츄우고쿠(中国)에서 대군을 이끌고 [대반전]을 하여 아케치 미츠히데(明智光秀)를 토벌한 즈음에 코우즈케(上野)에서 [노부나가 죽다]라는 소식에 난폭해진 칸토우의 호족들과 오다와라(小田原)의 호우죠우(北条) 세력, 카이의 타케다 잔당, 에치고(越後)의 우에스기(上杉) 세력에 둘러 쌓여 사면초가.

 소수의 부하로 혈로를 뚫고 겨우 오와리에 도착했을 즈음에는 노부나가의 후계를 정하는 키요스(淸州) 회의가 전부 히데요시의 바램대로 끝나 형님 격인 카츠이에도 에치젠(越前) 키타노쇼(北ノ庄)로 돌아갔었다.


 카즈마스는 지금 가진 자신의 실력도 생각해보지 않은 채 카츠이에에게 호응하여 1583 이세 나가시마성에서 히데요시 토벌의 병사를 일으키지만 병사가 모이지 않아 분루를 삼키며 항복했다. 카츠이에도 북 오우미(近江)의 시즈가타케(賤ヶ岳)에서 히데요시에게 패하여 거성 키타노쇼(北ノ庄)성에서 자살하였다.


 다음 해인 1584.

 이번에는 히데요시에게 속해 코마키-나가쿠테(小牧-長久手) 합전에 참전하여 히데요시의 명령으로 토쿠가와 이에야스(德川 家康)을 공격하게 되는데 여기서 추태를 부리게 된다.

 한 때 자신의 성이기도 했던 오와리 카니에성에서 농성하는 마에다 타네토시(前田 種利)를 설득하여 아군으로 끌어들인 후 입성한 것 까지는 좋았지만 전황이 불리해지자 이에야스에게 타네토시를 받쳐 할복시키고 자신은 목숨을 건졌기에 세상 사람들에게 [제 목숨만 귀한 추태]라는 비난을 받았다.


 그 후 히데요시의 노여움을 받아 출가하여 깨평[각주:4]으로 에치젠 오오노(大野)에 은거료를 받지만, 이미 늙은 몸에 [공적이 없음을 창피해 하며] 반환하고 다시 방랑의 길로 떠났다. 몇 개의기록에는 [에치젠에 작은 암자를 지었다]고 하지만 정확히 어느 곳인가는 불명. 단지 오오노(大野)시의 호우쿄우(宝慶)()에 고문서가 내려져 와 1586년 9월 9 병사했다고 전해지지만 확실치는 않다.

  1. 시바타 카츠이에(柴田 勝家), 니와 나가히데(丹羽 長秀), 아케치 미츠히데(明智 光秀), 하시바 히데요시(羽柴 秀吉), 타키가와 카즈마스(滝川 一益)를 이름 [본문으로]
  2. 政道四人の手にあり[老人雑話] [본문으로]
  3. 부친끼리 형제이나 츠네오키의 성이 다른 이유는 츠네오키의 부친 츠네토시(恒利)가 이케타 가문의 딸(노부나가의 유모인 요우토쿠인(養徳院))과 결혼하면서 데릴사위가 되어 이케다 성을 계승했기 때문. [본문으로]
  4. 보통 捨扶持..라고 한다. [본문으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