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고쿠 시대(戦国時代)에 소위 기독교 다이묘우(大名)는 많이 있지만 타카야마 우콘(高山 右近)보다 독실한 사람은 없을 것이다.
 토요토미노 히데요시(豊臣 秀吉)가 1587년에 선교사 추방령(伴天連追放令)를 선포하지만 이때도 우콘은 이에 조금도 굴하지 않았다. 코니시 유키나가(小西 行長)의 비호를 받으며 쇼우도시마(小豆島) 섬에서 우콘과 함께 몸을 숨이고 있던 선교사 오르간티노는 우콘에 관해,
 "우콘님(右近殿)의 용기 있고 굳건한 신앙에는 놀랄 따름이다"

 며 예수를 위해 죽음도 불사하겠다는 각오를 하고 있다고 기록하였다.

 1581년 우콘의 영지인 셋츠(津) 타카츠키(高槻)에는 20개의 교회가 세워져 영민(領民) 2만5천 중 1만8천이 기독교로 개종하였다고 한다. 그야말로 기독교 왕국이었다[각주:1].
 우콘의 부친 히다노카미(飛
守)[각주:2]도 세례명을 '다리오'라고 하는 성실한 신자였다. 텐쇼우(天正) 연간[각주:3]에 가독을 우콘에게 물려주고 오로지 포교에 헌신하였다[각주:4].
 선교사 프로이스(Luís Fróis)가 기록한 일화에 따르면 히다노카미의 신앙도 보통이 아니었다. 어느 추운 겨울 날 성내를 순시하다 추위에 떨고 있던 하급병사를 발견하고는 자신이 입고 있던 새로 맞춘 고가의 옷을 벗어주고는 헌 옷으로 갈아있었다고 한다. 성으로 돌아온 남편을 보고 이상히 여긴 부인 마리아(세례명)가 묻자 히다노카미는
"나는 그 옷을 주님께 바쳤다오"
라 말했다고 한다.

 타카츠키 영내(領內)에서는 장례식 때 빈부의 차가 없었다고 한다.
 영내의 가난한 기독교도가 죽었을 때 우콘 부자는 사제(司祭)를 맡았으며 장례행렬이 묘지로 옮겨질 때는 다리오와 우콘도 그 관을 짊어졌다. 더구나 최하층 천민의 역할인 묘를 파는 것마저 하였다. 그것을 보고 모두 괭이를 들고 함께 구멍을 팠으며 중신의 부인들도 맨손에 흙을 닮아 파묻는데 힘을 보탰다고 한다.

 1576년 가을. 셋츠(津) 아리오카(有岡) 성주 아라키 무라시게(荒木 村重)가 갑자기 모우리(毛利)-혼간지(本願寺)와 손을 잡고 오다 노부나가(織田 信長)에게 반기를 들었다. 무라시게에게 배속된 장수였던 우콘은 필사적으로 막았지만 무라시게는 듣지 않았다.
 노부나가는 우콘을 빼내오기 위해 수 차례 선교사를 파견하여 설득하였다[각주:5]. 그것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자 최후의 카드로 꺼내어 들었다. 아군이 되지 않는다면 선교사들을 모두 십자가에 꺼꾸로 메달아 창으로 찔러 죽일 것이며 교회도 파괴할 것이다. 반대로 오다 진영에 참가한다면 셋츠(
津)의 반을 하사할 것이며 기독교 보호에도 만전을 기한다고 하였다. 하필이면 그때 부친 히다노카미가 아라키 군에 참가하는 사태가 발생하였다. 육친을 선택할 것인가 신앙을 선택할 것인가? 우콘의 고민은 더욱 깊어졌다. 결국 영주의 지위를 부친에게 되돌리고 자신은 은거한다며 노부나가에게 항복하였다.

 혼노우 사(本能寺)의 변으로 인해 죽은 노부나가의 장례식에서도 우콘은 기독교도라는 입장을 내세워 참가한 수 많은 다이묘우(大名)들 앞에서도 머리를 숙이지 않았으며 향도 피우지 않았다.

 1587년 히데요시가 선교사 추방령을 발령함에 따라 우콘의 운명은 어둠으로 변한다. 후나게 성(船上城)을 몰수 당한 뒤에는 코니시 유키나가를 의지하였으며 나중에는 카가(加賀)의 마에다 토시이에(前田 利家)의 비호를 받았다[각주:6]. 세키가하라 전쟁(ヶ原の役)에서는 토시이에의 아들 토시나가(利長)와 함께 동군에 속하여 서군과 싸웠지만 1613년 토쿠가와 이에야스(川 家康)의 기독교 금교령이 반포되자 결국 국외로 추방당한다.

 다음 해인 1614년 9월 24일. 부인을 포함한 백여 명의 교도들과 함께 필리핀 루손 섬으로 가 그 다음 해인 1615년 마닐라에서 죽었다.

[다카야마 우콘(高山 右近)]
1552년생. 이름은 나가후사(長房), 시게토모(重友) 혹은 토모나가(友
)[각주:7]. 세례명은 동 유스토[각주:8]. 아라키 무라시게(荒木 村重)의 모반을 일으킨 다음에는 아케치 미츠히데(明智 光秀)에게 배속된 다이묘우[각주:9]가 되지만 미츠히데가 모반하자 1582년부터 히데요시(秀吉)의 휘하[각주:10]가 된다. 마닐라에서 죽었을 때는 63세.

  1. 여담으로 일본에서 최초로 '파이프 오르간'이 설치된 곳이라고 한다. [본문으로]
  2. 타카야마 토모테루(高山 友照). 히다노카미(飛騨守)는 자칭. 또한 '즈쇼(図書)'라고도 한다. [본문으로]
  3. 1574~1593년 사이. [본문으로]
  4. 우콘에게 기독교 신앙을 권한 것이 이 부친이었다고 한다. [본문으로]
  5. 처음엔 무라시게의 반란에 참가하였지만 상기의 언급된 오르간티노 신부의 말을 듣고 노부나가에게 항복했다고 한다. [본문으로]
  6. 코쿠다카는 약 3만석. 우콘은 많은 영지 대신 교회를 세울 수 있게만 해달라고 하였고 토시이에는 그 조건을 받아들였다고 한다. [본문으로]
  7. '토모요시'라고도 읽는다. [본문으로]
  8. Dom Justo [본문으로]
  9. 코쿠다카(石高)는 약 4만석. [본문으로]
  10. 이때 받은 영지는 아카시(明石) 6만석. [본문으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나라 2009.05.31 05: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국시대에 파란만장한 인생을 안 가진 사람이 어디 있겠습니까만 우콘의 삶은 그야말로 고뇌의 연속이더군요. 그 고뇌 속에서도 자신의 신앙을 버리지 않은 것... 정말 대단하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기독교도건 뭐건 아니지만, 저런 사람을 보면 감격스러워요.

  2. Favicon of http://blog.naver.com/dameh BlogIcon dameh 2009.05.31 10: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독교 작가로 유명한 엔도 슈사쿠옹이 쓰신 고니시 유키나가가 주인공인 숙적이란 물건을 읽다가 처음 알게된 다이묘군요(생각해보면 90년대에 접했으니 제법 저와 관계가 깊다면 깊은 사람입니다;)

    거친 항해로 마닐라에 닿자마자 객사한 점이 참 안타깝더군요. 코에이에서는 기독교도를 별로 안좋아하는지라 능력치가 좀 형편없는점이 아쉬웠습니다마는(..;)

    • Favicon of http://valhae.kr BlogIcon 渤海之狼 2009.06.01 12: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무장으로서의 능력은 최상급이었나 봅니다.

      아케치 토벌전의 야마자키 전투에서 선봉(...뭐 미츠히데 휘하 다이묘우였다는 정치적 이유도 있겠지만요)에 임명될 정도의 뛰어난 전술 능력.

      아카시로 영지가 옮겨졌을 때 절을 파괴하여 스님들이 불상을 이고지고 히데요시에게 도와달라고 했을 때도 '거긴 우콘의 영지니까 지가 맘대로 해도 괜찮아'할 정도로 히데요시에게 인정받을 정도이니까요.

      후에 히데요시가 큐우슈우에서 기독교도들이 절 파괴하는 것에 선교사 추방령을 내린 것을 보면 히데요시가 우콘을 얼마나 평가했는지를 알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말만이라도 "안 믿으면 되잖아요~"라는 것을 못해서 영지에서 추방당한 후에도 마에다 토시이에가 거두어 거성인 카나자와 성(金沢城)를 시작하여 자기 영지의 여러 성을 축조케 한 것을 보면 두루두루 뛰어났던 것 같습니다.

      확실히 다메엣찌님 말씀 들어보니 그렇군요.
      코에이가 기독교 무장에게 능력치가 짠 것이...
      개인적으로는 가등청정의 경우 그 축성 능력(쿠마모토 성~)은 월등하겠지만 소서행장과 그다지 차이가 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만....오히려 어떤 면에서는 소서행장이 더 뛰어난 부분..특히 전술적인 면에서는 소서행장이 더 낫다고 생각합니다만...게임 상에서는...

  3. Favicon of http://blog.naver.com/nagoomo BlogIcon Bolivar 2009.06.02 01: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친의 이야기는 신약에서 나오는 "너희 가운데 가장 가난한 자에게 해 주는 것이.." 를 연상케 하는군요.

    • Favicon of http://valhae.kr BlogIcon 渤海之狼 2009.06.02 04: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성경을 안 읽어 보아서요. ^^;
      (예수님께서 부자청년에게 했다는 말씀인가요?...검색해 보니 비슷한 것이 보여서요)

      예수님의 말씀이 현재 가장 널리 퍼져 있다는 것은 그 가르침이 그 만큼 알기 쉽고 공감 가기에 그런 것 같습니다.

  4. 朴先生 2009.06.02 22: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히데요시 큐슈 정벌 때 꽤 타카야마 우콘과 그 가신들은 꽤 큰 활약했다고 하지요
    히데요시의 명령 때문이 아니더라도 큐슈가 기독교 신자도 많고해서
    우콘에게는 그 곳이 예루살렘이었을지도...
    "성지를 탈환하자!!!" "성전이다!!!"라는 십자군같은 기분으로 원정을 떠나지 않았을까싶습니다

    결론... 이렇게 신의 가호를 받고있다고 믿는 군대가 제일 무섭습니다 (탈레반이나 알카에다처럼 말이죠)
    정신력으로 당시 일본 최강의 군대는 아니었을란지요 ㅎㄷㄷ 그냥 저의 허접한 감상일 뿐입니다 ^^;;;

    • Favicon of http://valhae.kr BlogIcon 渤海之狼 2009.06.03 12: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콘이 큐우슈우 정벌에서 활약을 했나 보군요.
      아직 그 부분은 잘 아는 편이 아니라..

      어쨌든...
      저와 비슷한 관점을 가지고 계시군요~
      무섭죠...종교라는 갑옷으로 무장하 군대는..
      각종 서적이나 지역마다 최강의 군대를...
      사츠마 하야토(薩摩隼人)라던가, 타케다 기마 군단이라던가, 우에스기 군단이라던가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혼간지(本願寺)라고 생각합니다. 죽으면 극락정토라고 하며 닥돌하는 무리들이야 말로 등 뒤에 지켜야 할 땅과 가족들이 있는 무사단보다는 몇 배나 강하다고 생각합지요.

      기독교 교인의 군대도 강했을 것 같습니다.
      이에야스가 금교령을 내린 배경 중에 하나로 그들이 오오사카(히데요리)를 지원할지도 모른다는데 공포를 느낀 것에 있다고도 하니까요.

  5. 朴先生 2009.06.03 2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현실에서도 그렇게 독실히 믿는 신자들을 보면 경건해지면서도 뭔가 무섭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코에이에서는 앞으로 종교라는 요소를 넣으면 어떨까싶습니다
    세례를 받고 안 받고의 유무에 따라 가신이나 타 다이묘와의 관계라던가
    전투에 나가면 무조건 사기치가 +20이 된다던가하는..
    태합같은 경우에는 켄뇨나 우콘한테 신겐의 '풍림화산' 처럼 '신불의 가호'나 '천주의 은총'같은 사기커맨드를 넣어줘도 좋다고 생각합니다 ^^;
    오히려 밸런스 붕괴의 요소가 되려나요~??
    제가 코에이 쪽 게임을 전부 접해보지는 않아서 잘 모르겠지만 이미 이런 요소가 한 번은 나오지 않았을까 싶기도 하네요

    • Favicon of http://valhae.kr BlogIcon 渤海之狼 2009.06.06 03: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혁신에서...처럼 한 부대에 여러 명이 속할 경우 그런 식으로 하는 것도 좋겠죠. 단 한 유니트에 전부 같은 종교만 있고 만약 다른 종교일 경우 오히려 혼란 걸리기 쉽다던가 하는 식의 페널티도 있어야 겠고요.

      비슷한 것으로는...
      천하창세에서 영지 내에 혼간지의 御坊가 있을 경우 수비시 플러스 효과가 있더군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