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가와 요시모토[今川 義元]
1560년 5월 19일 전사(戰死) 42세.

1519년 ~ 1560년.
스루가
[駿河], 토오토우미[遠江], 미카와[三河]의 태수(太守). 형 우지테루[氏輝]가 급사(急死)한 뒤 배다른 형인 겐코우 에탄[玄広 恵探]을 물리치고 가독(家督)을 상속하였다. 타케다 신겐[武田 信玄], 호우죠우 우지야스[北条 氏康]와 동맹을 맺고 상락(上洛[각주:1])을 개시하지만, 오케하자마[桶狭間]에서 오다 노부나가[織田 信長]에게 패하여 살해 당했다.





결전 오케하자마

 1560년 5월 12일.
 지부다이후[冶部大輔] 이마가와 요시모토는 자신이 최대한 동원할 수 있는 2만 5천의 군세를 이끌고 순푸[駿府]를 출발하여 정서(征西)의 길에 올랐고 그날은 후지에다[藤枝]에 머물렀다.

 이때 선발 부대는 카케가와[掛川]에 도착해 있었다. 30Km에 이르는 길가엔 군마(軍馬)의 울음소리, 갑옷들이 서로 부딪히는 소리나 장병(將兵)들의 노성으로 가득 차 있었다.

 이마가와 씨[今川氏]는 아시카가 씨[足利氏][각주:2]의 한 갈래로, 코우안의 역(弘安の役 – 2차 몽골 내습) 즈음, 키라 나가우지[吉良 長氏]의 둘째 아들 쿠니우지[国氏]가 미카와[三河] 이마가와[今川]라는 땅(현 아이치 현[愛知県] 니시오 시[西尾市] 이마가와 쵸우[町])를 영유(領有)하며 이마가와 씨[今川氏]를 칭하게 된 때부터 시작된다.

 3대 노리쿠니[範国] 때, 처음으로 스루가 슈고[駿河守護][각주:3]에 보임(補任)되어, 이후 순푸를 중심으로 영지(領地) 지배를 강화해 갔다.

 요시모토의 부친 우지치카[氏親] 시대에 토오토우미[遠江]를 손에 넣었고 미카와[三河]에 침공하였다. 미카와는 이마가와 씨 발상(發祥)의 지(地)이며, 요시모토는 출진 직전에 미카와노카미[三河守[각주:4]]에 임명되었다.

 요시모토는 스루가, 토오토우미, 미카와 3국을 실질적으로 지배하고 있었고, 영내(領內) 안정은 그를 쿄우[京] 문화의 수호자로 만들었다. 그를 추앙한 쿄우토[京都]의 상급귀족[公家]들이나 승려, 렌가 사[連歌師]들이 빈번히 왕래하여 순푸는 번화하였다. 이 즈음 '카이도우[海道] 제일의 무가(武家)=海道一の弓取り' 이마가와 씨는 절정기를 맞이하고 있었다.

 이번 요시모토의 출진은 상락이 목적이 아니라 미카와와 오와리(尾張) 국경의 평정에 있었다. 일만 잘 진행된다면 오와리 깊숙이 진출하여 오다 가문[織田家]의 젊은 당주 노부나가에게 철퇴를 가하고자 함에 있었다.

 요시모토의 본진은 다음 날인 13일에는 오오이가와[大井川] 강을 건너 카케가와에 입성하였고 이후 히쿠마[引馬], 미카와의 요시다[吉田], 오카자키[岡崎], 치리후[池鯉鮒]에서 숙영(宿營)을 하며 18일에는 오와리 쿠츠카케 성[沓掛城]에 입성하였다.

 다음 날에는 이른 새벽부터 마츠다이라 모토야스[松平 元康 – 훗날의 토쿠가와 이에야스[徳川 家康]]등을 선봉으로 삼아 오다 측의 와시즈[鷲津], 마루네[丸根] 요새에 공격을 개시, 정오 전에는 함락시켰다. 요시모토의 본대도 토우카이도우[東海道]의 큰길을 벗어나, 언덕으로 둘러싸인 골짜기를 따라 오오타카 성[大高城] 방면으로 나아갔다.

 이 시점에서 오와리[尾張]에 있는 이마가와 측  최전선 기지인 나루미 성[鳴海城]으로 갈 수 있는 길을 확보했다고 확신한 요시모토는, 시작부터 전해져 오는 승리 소식에 기분이 좋아져 '오케하자마[おけはざま]'라고 불리는 언덕 위에서 휴식을 취했다. 우타이[謡]를 세 곡 음송(吟誦)했다고 한다. 요시모토를 따르는 군사들은 골짜기를 따라 길게 늘어져 또한 이세 만[伊勢灣]의 해안을 따라 넓게 퍼져있던 상태라 본진에는 500명 정도의 친위대만 지키고 있었을 뿐이었다.

 이날 아침 일찍 키요스 성[清洲城]을 출발한 오다 노부나가[織田 信長]가 아츠타 궁[熱田宮]에 들러 승리를 기원하는 기도를 올리고 있을 때 동쪽에서 피어오르는 두 줄기 검은 연기를 보았다. 와시즈, 마루네가 낙성(落城)되었다는 것을 알게 된 노부나가는 만조(滿潮)가 된 해안가의 길을 피해, 나루미 성(城)을 우회하여 테코시가와[테고에(手越川)] 천이라 불리는 작은 하천을 따라 나아갔다. 유일하게 이길 수 있는 기회는 본진을 급습하여 요시모토의 수급을 취하는 것 외에는 없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은밀히 '오케하자마'의 산기슭까지 다가갔을 때 세찬 비바람이 몰아쳤다. 돌풍은 노부나가 군(軍)의 후방에서 요시모토 본진 쪽으로 불어 노보리[幟], 사시모노[指物]를 날려버렸다.

 날씨가 맑아지자마자 노부나가는 큰 목소리로 총공격을 명했다. 거듭 돌격해 오는 노부나가 군(軍)에 요시모토가 타고 있던 가마를 지키는 친위대 300여기(騎)는 차츰 밀려 무너지며 언덕을 내려가 쿠츠카게 방면으로 밀려났다. 최초로 달려든 핫토리 고헤이타[服部 小平太]를 요시모토 스스로 칼을 뽑아 대항하여 핫토리 고헤이타의 무릎을 베어 물리쳤지만, 그에 이은 모우리 신스케[毛利 新助]에게 목이 베어졌다. 요시모토 42세로 한창 일할 나이였다.

 노부나가는 그날 중에 요시모토의 목을 가지고 키요스로 개선하였다. 다음 날 수급 확인을 한 후, 키요스에서 약 2Km 정도 떨어진 남쪽의 스가구치[須賀口]라는 곳에 목 무덤을 만들어, 천부경(千部経[각주:5])을 실행케 하고, 불탑을 세워 요시모토의 넋을 기렸다고 한다. 그 후 요시모토의 수급은 나루미 성(城)을 계속 지키며 물러나지 않고 있던 오카베 모토노부[岡部 元信]에게 건내져 스루가[駿河]로 보내졌다.

말년의 도전

 요시모토의 죽음은 에도 시대 이후에 창작된 책들에 의해 쿠게[公家] 문화에 빠진 교만과 방심의 인물로 그려지게 된다. 오하구로[鉄漿]를 해서 상급귀족[公家]처럼 몸을 꾸몄으며 숏다리에 허리가 길어 말에서 떨어졌다거나, 우유부단하여 도무지 센고쿠[戦国]의 무장답지 않은 인물로 그려졌다. 그런 것들은 창작된 요시모토 상(像)이다.

 그렇기는커녕 부친 우지치카가 제정한 영지(領地) 지배법인 '카나 목록[仮名目録]'을 보완한 '카나 목록 추가[仮名目録追加]'라고 하며 추가 21개조를 정하여, 토지조사[検地]의 실시나 상공업 발전 촉진, 부역(賦役)이나 전마(傳馬) 제도의 정비 등 센고쿠 다이묘우[大名]로서 최상급의 영지(領地) 경영, 시책을 착착 실시하여 영내(領內) 장악에 자신과 자부심을 가지고 있었다.

 요시모토는 1558년 즈음부터 후계자인 우지자네[氏真)에게 가독을 일부 위임했다. 적어도 안정된 스루가[駿河]를 맡기고 자신은 미카와[三河], 오와리[尾張]라는 신천지의 영토화를 목표로, 상락을 향한 포석을 깔고자 하는 생각이 있었다.

 새로운 도전을 하고자 했던 요시모토의 의욕은 노부나가에게 산산이 부서져 한 여름의 이슬로 사라진 것이다.

  1. 상경(上京)의 다른 말. 여기서 락(洛)은 낙양(洛陽)의 “낙(洛)”이다. 여러 번 중국 왕조의 수도가 되었기에, 낙양에 간다는 말은 곧 수도로 간다는 말을 의미했다. [본문으로]
  2. 무로마치 막부[室町幕府]의 쇼우군 가문[将軍家] [본문으로]
  3. 슈고[守護]란 무로마치 바쿠후[室町 幕府]의 지방관직 [본문으로]
  4. 이는 막부와는 별개로 쿄우토[京都]의 조정에서 내리는 관직. [본문으로]
  5. 명복을 위해서 천 명의 중이 똑 같은 경문을 한 번씩 읽는 것, 반대로 한 명의 승이 천번을 읽을 때도 있다. 짧은 시간 동안 천 명의 중을 모으기 쉽지 않으니 여기선 후자인 것 같음. [본문으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naver.com/dameh BlogIcon 다메엣찌 2008.01.25 14: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케하자마 골짜기..라는 센스가 향간에 통용되던 것도, 그러한 요시모토의 교만한 이미지 덕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아무튼 안됐더군요, 무려 나스노요시치의 궁까지 있는 가문인데 그렇게 허망하게..쩝-_-;;;;


    P.S. 이마가와 우지자네는 천수를 누렸으니 그나마 나은가...

  2. Favicon of http://blog.naver.com/valhae0810 BlogIcon 발해지랑 2008.01.26 0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작 나스(那須)씨에게는 없는 나스노요이치....--;
    여담이지만.... 석 대의 화살도 궁계 필살기로 승화시키는 센스(삼국지 시리즈에 있는 '일제 공격'도 아니고)는 "과연 光栄!!"

  3. Favicon of http://blog.naver.com/lwk1988 BlogIcon 신사본론 2008.01.26 0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스 가문이 있어야지 요이치의 궁을 보유하든 말든 하죠. 시모츠케에 성 하나밖에 없는데다가 앙숙 우츠노미야에게 돌아갔으니 나스씨로선 이 무슨…

    잘 보고 갑니다.

  4. Favicon of http://blog.naver.com/valhae0810 BlogIcon 발해지랑 2008.01.26 07: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후지와라(藤原) 가문의 나스씨인데도 불구하고, 겐지(源氏)의 아시카가씨와 동 계통의 이마가와씨가 나스 운운하는 것 부터 이상했다고 생각합니다. (나스 씨는 가문기가 아닌 개인 기술로 갖게 하는 것도 생각할 수 있었을텐데...^^)

    천통 수준은 아니더라도 혁신은 너무 성이 없다고도 역시 생각하고요.

  5. Favicon of http://blog.naver.com/dameh BlogIcon 다메엣찌 2008.01.26 1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 롯카쿠가에도 전용 궁기술이 없는걸 보면... (애시당초에 궁계열 전용기술이 산시노 오시에밖에 없는데, 막상 모리가 전용기술은 나스노요이치의 궁이 아니라 호오라쿠비야;;) 대충 대충 만든 느낌이 들어서..(;;)

  6. Favicon of http://blog.naver.com/valhae0810 BlogIcon 발해지랑 2008.01.26 14: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모우리 가의 가문 기술은 호우라쿠비야였군요..^^;; 삼시훈은 개인 필살기였고..
    (해본지 오래되어서 헷갈리네요 ^^)
    제육천마왕의 수군 무리를 수장시켰다는 그 호우라쿠비야...

  7. Favicon of http://blog.naver.com/hyunby1986 BlogIcon 턴오버 2008.03.09 0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우라쿠비야가 배락화시인가요??

  8. Favicon of http://blog.naver.com/valhae0810 BlogIcon 발해지랑 2008.03.09 12: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습니다. 焙烙火矢(호우로쿠비야)가 정확한 발음이군요.

    참고로 모우리 수군이 이용한 것은 "호우로쿠타마(焙烙玉)"로,
    깨지기 쉬운 질그릇에 화약이나 인화성 짙은 것을 담아 수류탄 처럼 던졌다고 하네요.

  9. 써니데이 2009.09.28 23: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내에선 모리 신스케라는 인물에 대한 자료는 많이 없는거 같던데요.
    제가 아는 정보라곤 혼노지에서 죽은거 밖엔...

    • Favicon of http://valhae.kr BlogIcon 渤海之狼 2009.10.05 04: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국내 뿐 아니라 일본도 그다지 정보는 많지 않은가 봅니다. 일본판 위키도 짧은 것을 보면 말입죠.

      신장공기[信長公記]에서도 이름이 딱 세 번 나옵니다.

      이마가와 요시모토를 죽일 때.

      이세[伊勢] 키타바타케[北畠] 공격에 참가. 노부나가는 이때 오오코우치 혹은 오카와치 성[大河内城]을 바리케이트로 둘러 쌓고 그 안을 자신의 친위대들이 순시를 돌게 하였는데 그 그룹[尺限の廻番衆]에 한 명으로 등장.

      그리고 마지막은 혼노지의 변에서 노부나가의 아들 노부타다[信忠]가 농성한 니죠우 성[二条城]에서 싸우다 죽은 멤버 중 하나로 나옵니다.

      검은 화살막이 부대[黒母衣衆]라는 노부나가의 친위대에 선발될 정도로 한 무공한 듯 합니다만, 전장에서의 활약은 이세 공략 때를 끝으로 그 다음부터는 사원 등 종교관계를 담당했다고 합니다. 특히 나라[奈良]의 일곱 개의 큰 절[南都七大寺] 중 하나인 '야쿠시 사[薬師寺]' 전담했던 듯 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