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36년 5월.
토쿠가와 막부 3대 쇼우군[将軍] 이에미츠[家光]는,
이슬비가 흩날리는 날씨에 센다이 번[仙台藩] 에도 저택[각주:1]으로 발길을 옮겼다.
목적은 병문안이었다.

침실로 안내받은 이에미츠를
잠옷을 걸친 노인이 맞이하였다.
창백한 피부가 이제 노인의 생명이 그리 길지 않음을 알려주고 있었다.
노인은 간신히 등을 등걸이에 기대며, 괴로운 듯이 상체를 일으키고 있었다.

이에미츠에게 있어서, 
노인의 오른쪽 눈을 감싸고 있는 안대가 이렇게까지 안스러운 적은 없었다.
"이런 누추한 곳에 와 주셨지만 이러한 몰골이라 창피하옵니다"
노인의 목소리는 완전히 갈라져 그르렁 거리는 소리처럼 들렸다.
"편안히.. 편안히.."
이에미츠의 짧은 말에는 깊은 염려의 마음이 담겨 있었다.
"목이... 망가졌습니다. 식사조차 목을 넘가가지 않고 목소리도 이런 꼴..."
자조적인 미소를 띠우며 목을 쓰다듬는 노인의 말에 걱정스러운 듯 이에미츠는 노인의 말을 막고 말했다.
"신군 이에야스공은 나의 부친 히데타다의 후사를 부장군에게 맡겼소. 그리고 나의 아버지도 또한 나의 후사를 당신에게 맡겼을 터."
이에미츠는 포동포동한 볼에 보조개를 띄우며 말했다.
"그러니 부장군. 당신의 역활은 나의 은거까지 끝나지 않았을 것이오"
하며, 부드럽게 노인의 어깨를 쓰다듬었다.
'부장군[副将軍]'
이에미츠의 부친이 쇼우군[将軍]일 때부터 노인은 그렇게 불려 왔다.
"자... 눕는 것이 좋겠군"
노인의 귀로 들어오는 이에미츠의 목소리가 점점 작아져 갔다.
눈이 감기고 곧 기분좋게 잠의 세계에 빨려 들어갔다.

1590년 봄.
세 번에 걸친 상경명령에 응하지 않고 있던 호우죠우[北条]를 멸하기 위해,
토요토미노 히데요시는 여러 장수들을 이끌고 20만의 대군과 함께 칸토오(関東)로 왔다.
전년 아시나(蘆名)를 물리쳐 명실공히 오우슈우의 패자가 된 다테 마사무네[伊達政宗]는 히데요시의 이 오다와라 공략전에 지각한 것이다.
히데요시는 늦게 온 마사무네가 청원하는 알현의 청을 무시하고 하코네에 있는 창고에 근신을 명했다.
'원숭이녀석, 나와 만날 생각은 없는 것인가? 그렇다는 것은.... 아버지 때보다 더욱 넓혀진 나의 영토를 전부 쳐먹을 흑심인가?'

그로부터 며칠이 지난 뒤,
마사무네는 겨우 비공식 알현을 허용받았다.
눈아래 오다와라 성[小田原城]이 내려다 보이는 언덕에서 의자에 앉은 히데요시가 손에 쥔 지팡이로 지면을 가리켰다.
엄숙히 예를 표한 마사무네는 지팡이가 가리킨 곳으로 가 앉았다.
앉아 있는 마사무네의 복장에 열석해 있던 장수들은 놀랄 수 밖에 없었다.
머리를 가지런히 늘어뜨렸고, 하얀 마(麻)로 된 겉옷을 입고 있었던 것이다.
죽고 나서 관에 들어갈 때 입는 복장이었다.
'이녀석....'
마사무네는 사자(死者)의 복장으로 히데요시에의 복종을 나타내면서도 자신의 개성을 강렬히 어필하고 있는 것 처럼 보였다. 그 호담함에 히데요시는 자신도 모르게 웃어 버렸다.
웃어 버렸다면 이 순간, 이 곳에서는 히데요시의 패배인 것이다.
'이겼다.....!'
확신하던 마사무네의 목에 히데요시의 지팡이가 와 닿았다.
"조금 더 늦었더라면 이곳이 위험했단다"
그 시선에는 친근한 원숭이의 얼굴은 사라지고 오히려 쥐와 같은 날카로운 집착심이 빛을 발하고 있었다.

이틀 후...
마사무네는 카타쿠라 코쥬우로우[片倉 小十郎]와 함께 정식으로 알현식을 갖게 되었다.
거실과 같은 곳에 토쿠가와 이에야스, 마에다 토시이에[前田利家] 등 천하의 명장들이 얼굴이 나란히 하고 있었다.

"먼저 번에 보았을 때는 몰랐지만 너의 오른쪽 눈은 누구에게 주었느냐?"
히데요시는 당당한 마사무네가 왠지 맘에 들지 않았다.
"옛! 추하게 튀어 나왔었기에 뒤에 앉아있는 이 코쥬우로우에게 단도로 찔러 터트리게 했사옵니다."
"찔러 터트리게 했다!?"
제후들은 깜짝 놀랐고 곳곳에서 경탄의 목소리가 흘러 나왔다.
히데요시가 할 수 있는 것 이라곤 간신히 코웃음 치는 것 뿐이었다.

"내 듣기에 네가 이곳으로 오기 전에 너의 모친은 독을 탄 식사로 널 죽이려 했다고 하더구나. 너는 동생을 베어 죽였다고도 들었다. 이렇게 슬픈 일이 있을 수가.."
이번에는 굉장히 슬픈듯한 목소리였다. 어떻게 해서라도 이 많은 사람들 앞에서 마사무네에게 창피를 주고 싶었다.

"그것은 칸파쿠 전하가 잘못 들으신 것. 어머니는 죽이려고 한 것이 아니고 시험해 본 것입니다. 독이 탄 식사를 알아차리지 못하는 어리석음으로는 다테 가문을 짊어 질 수 없다...라는 뜻으로... 동생은 어리석게도 그릇에 손을 대었기에 베어 죽였습니다. 어렸을 적부터 이렇게 어머니께 단련받았기에, 지금 이렇게 전하의 앞에서도 겁을 내지 않음이옵니다."
막힘이 없는 차분한 말투였다. 아연해 있던 히데요시는 더 이상 말문을 열 수가 없었다.
이 대결에서 마사무네는 당당히 한판승을 따 낼 수 있었던 것이다.

이슬비가 그치고 태양이 저물기 시작했다.
"부장군, 웃고 있군"
말을 건 이에미츠의 음성은 어디까지나 부드러웠다.
"타이코우[太閤] 전하[각주:2]와 만났던 날을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방금 전 과는 다르게 마사무네의 목소리에는 생기가 돌고 있었다.
"타이코우 전하라...... 그 토요토미 가문[豊臣家]도 이제는 없군."
"그러하옵니다. 토요토미 가문 다음은 저의 차례라고 생각했건만 뚜껑이 열어보니 이에야스공. 그렇다면 그 다음이야 말로~ 하고 노렸지만 천하는 쇼우군 부친[각주:3]의 손에. 그리고 지금은 쇼우군 전하. 결국 내 차례를 오지 않는가... 하고 포기하고 있던 참이었지요.....!! "
"포기.....하고 있었지만....이라고!?"
순간,
이에미츠는 자신의 뒤쪽으로 싸늘한 무언가를 느끼고 마사무네의 침상에서 튀어 물러났다. 어느새 노인이 이에미츠 앞에 위풍당당히 서 있었다.
야규우[柳生][각주:4]에게 교육받은 이에미츠였기에, 단번에 노인의 전신에서 굉장한 살기가 뿜어져 나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마사무네의 외눈은 생기를 되찾았고 그 모습은 천하를 삼키려 하는 용처럼 당당했다.
.
.
한 순간의 침묵이 오고 간 뒤..
"히데타다님으로부터 부장군이라는 분에 넘치는 직함을 받았습니다만 이제는 그 역할도 더 이상 맡을 수가 없군요"
카카~하고 웃으며, 칼걸이에서 꺼리낌없이 단도를 집어, 이에미츠의 발 앞에 정중히 놓았다.
그리곤 절을 했다.
"이 노인에게 간단히 당할 정도라면 천하는 또 다시 시끄러워진다고 생각했지만 이런이런~ 전하는 역시 야규우의 검호(剣豪)이옵니다. 이제 토쿠가와 쇼우군 가문의 안태는 영원한 것! 이 노친네도 안심하고 눈을 감을 수가 있겠군요."

어디까지가 마사무네의 진심이었을까?
진심으로 자신을 죽이려고 했던 것일까?
이에미츠는 헤아려 보았지만 마사무네의 어린아이와 같은 미소에 빨려 들어 화 내는 것 조차 잊어 버릴 수 밖에 없었다.
"부장군도 오래 살아 주시구려"
황급히 침실에서 떠난 것은 역시 공포심에서 일 것이다.

그것을 보고 있던 노인은 큰 소리로 가신들에게 명했다.
"이제는 되었다. 물러가도 좋다 "
마루 사이와 벽 뒤 등 어둠에 숨어 있던 완전 무장한 자객들이 아쉽다는 듯이 자리를 떠 사라졌다.
"목숨을 뺐을 수 있었지만 뺐지 않았다. 늙어서가 아니다! 그 때 천하는 내 손안에 굴러 들어 왔었다. ...그것으로...된 것이다."
아무도 없는 침실에서 중얼거리있는 노인의 얼굴은 웃고 있었지만 어딘가 아쉽다는 빛이 있었다.

3일 후.
노인은 만족한 웃음을 띤 채 돌아올 수 없는 여행을 떠났다.

생몰년; 1567~1636
관위; 미마사카노카미[美作守], 지쥬우[侍従], 에치젠노카미[越前守], 우코노에쇼우쇼우[右近衛少将],
        므츠노카미[陸奥守], 산기[参議], 곤츄우나곤[権中納言]

  1. 각 번은 참근교대 때의 번주[藩主]나 무사들, 혹은 번주 가족들의 숙소로 에도[江戸]에 저택을 두었다. [본문으로]
  2. 토요토미 히데요시[豊臣秀吉]를 지칭. [본문으로]
  3. 2대 쇼우군 토쿠가와 히데타다[徳川秀忠] [본문으로]
  4. 아마도 에도 야규우[江戸柳生]의 창시자 야규우 무네노리[柳生宗矩]를 말하는 듯. [본문으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