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다 요시타카[ 孝高]

1604 3 20일 병사(病死) 59.

1546 ~ 1604.

()인 죠수이[如水]가 더 알려져 있다. 통칭 칸베에[官兵衛]. 하시바 히데요시[羽柴 秀吉]를 섬기며 타케나카 한베에[竹中 半兵衛]와 더불어, [하시바의 두 명의 베에(羽柴兵衛)]라 일컬어 졌다. 히데요시의 큐우슈우[九州] 제압 후 부젠[豊前] 나카츠[中津] 성주(城主)가 되었고 세키가하라 전쟁[ヶ原の役]에서는 동군에 속하여 큐우슈우[九州]의 서군과 싸웠다.








천하인(天下人)에의 야망과 좌절


 1604 3 20일.

 야마시로[山城] 후시미[伏見]의 저택에서 쿠로다 요시타카는 59세의 생애를 마쳤다.

 세키가하라[ヶ原]로부터 4 늦은 봄의 이별이었다.


 요시타카가 세상을 떠날 때, 아들인 나가마사[長政]에게 유언으로 남긴 내용이 [무공담 모음집(咄聞書)]에 전해지고 있다.

 “나는 도박을 잘하지만 너는 못한다. 그것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것으로 세키가하라[ヶ原] 이에야스 공[家康公]과 지부[冶部 이시다 미츠나리[石田三成]] 100일 정도 서로 싸우게 냅두면, 그 동안 난 츠쿠시[筑紫[각주:1]]를 제압한 후 쿄우토[京都]로 올라가 천하를 잡을 수 있었을 터였다

 세키가하라 전투[ヶ原の戦い]가 하루 만에 끝나질 않고 이에야스와 미츠나리가 100일 간 싸웠다면 자신은 얼른 큐우슈우[九州]를 평정하여 승기(乘機)를 타 츄우고쿠[国]의 모우리[毛利], 우키타[宇喜田]의 서군 세력을 물리치고 쿄우[京]에 올라가 어느 쪽이건 승자와 대결하여 천하를 잡을 수 있었다고 - 죽기 직전에 나가마사에게 이야기했다고 한다.


 10월 15일.

 세키가하라[ヶ原]에서 천하를 손에 넣은 이에야스는 오오사카 성[大坂城]에서 논공행상을 행하며 공이 있는 다이묘우[大名]들에게 영지(領地)를 배분했다.

 카토우 기요마사[加藤 正]에게는 히고[肥後] 54만석, 나가마사에게는 치쿠젠[筑前] 50 2416석이라는 큰 영토가 주어졌지만 요시타카에게는 아무런 보상도 없었다. 이에야스는 요시타카의가 천하를 손에 넣으려 했던 숨겨진 야망을 꿰뚫어 보았던 것은 아닐까?

 치쿠젠[筑前]의 거대 다이묘우[大大名]가 된 나가마사는 부젠[豊前] 나카츠 -그때까지의 영지 18 2천석 - 에서 치쿠젠[筑前] 나지마[名島] 입성하였다.


 나지마는 삼면이 바다로 둘러 쌓인 요해(要害)였지만 원래는 타치바나 무네시게[立花 宗茂]의 영지에 있던 조그만 요새에 불과하였고 더구나 마을을 만들 땅이 좁아 성 밑 마을(城下町)을 발달시킬 수 없었다. 그래서 다음 해에는 나카 군[那珂郡] 후쿠사키[福崎]에 새로이 성을 만들어 쿠로다 씨[黒田氏] 발상(發祥)의 땅인 비젠[備前] 오쿠 군[邑久郡] 후쿠오카[福岡]의 이름을 따와, [후쿠오카]라고 이름을 붙였다.

 나지마 성[名島城]을 없애고 후쿠오카에 새로 성을 축성하기로 결정이 나자 요시타카는 은거하여 모든 것은 나가마사에게 맡기고, 나지마 성에서 나와 다자이후[太宰府[각주:2]]에 임시 거처를 만들어 거기로 옮겨 살았다.

 다자이후 텐마 궁[宮] 경내(境內)에 세워진 초가집에서 매일매일 풍류를 즐기며, 다도(茶道)와카[和歌], 렌가[連歌] 등의 소양을 쌓았다.


문인으로써의 풍류의 나날


 예전에 멀리 떨어진 조정[遠の朝廷=발음은 とおのみかど’]”라고 불렸던 다자이후.

 그곳의 초가집에서 풍류의 나날들을 보내고 있던 요시타카는 렌가 사[連歌師]인 키야마 죠우인[木山 紹印]에게 땅을 하사하여 살게 해서는 예전에 융성했던 다자이후 렌가의 부흥을 꾀했다.

 또한 다자이후 덴마궁()2천석을 기부하여 아치형 다리(太鼓橋), 석등(石燈)을 만들어 받치고, 큰 칼[太刀] 외에 [텐진엔기 에마키[天神絵巻[각주:3]]] 세 권과 렌가를 봉납함과 동시에 궁 사무 책임자인(宮司務別) 오오토리이 신간[大鳥居 信岩]과 친교를 맺었다.


 1601 1 17일.

 오오사카[大坂] 텐마 궁[宮]에서 개최된 렌가회()에 오오토리이 신간과 함께 참여했다.

 이 모임에서는 중앙 렌가계()의 중심적 존재인 사토무라[里村] 일문(一門)의 총사() 쇼우하[紹巴[각주:4]]나 쇼우시츠[昌叱[각주:5]], 마에다 겡이[前田 玄以] 등이 자리를 함께했다.


 다음 해인 1602 1 16.

 다자이후 덴마궁()에서 아들 나가마사, 신간[信岩], 렌가 사[連歌師]인 키야마 죠우인[木山 紹印] 등과 렌가회()를 열어, 예부터 큐우슈우[九州] 문화의 근원이라고 할 수 있는 다자이후 문예의 부흥을 꾀한 것은 특필할만하다고 할 수 있다.


 다인(茶人)으로써도 뛰어났다.

 센노 리큐우[千 利休]와 친교를 맺고 그의 다도관을 몸에 익혔으며, 다이토쿠 사[寺]의 슌노쿠 화상[春屋和尙]을 참선(參禪)의 스승으로 삼아 다도에도 선()의 정신을 가미하여 깊이를 더해 갔다.


 1601 5월.

 이에야스가 후시미 성[伏見城]에서 개최한 잔치에 참가했던 요시타카는 그곳에서 가장 큰 차 가루를 넣어 두는 단지인 [葉茶壺]를 그냥 들고 나와 그 호방함에는 이에야스도 놀랐다고 한다[각주:6].


 2년간의 다자이후 생활 후 일부 완성된 후쿠오카 성 세번 째 성곽[丸] 은거 저택으로 옮긴 요시타카는 부인인 코우엔[幸圓]과 소박한 생활을 보냈다. 평생 부인 한 사람만 사랑한 그는 경건한 크리스천 다이묘우[大名]이기도 했다. ‘돈 시메온이라는 세례명을 가지고, [SIMEONJOSUI]라 쓰여진 로마자 도장을 사용했다.

 유해(遺骸)는 쿄우토[京都] 다이토쿠 사[寺]에 매장되었고, 하카타[博多]의 소우후쿠 사[崇福寺]에도 분골(分骨)[각주:7]되었다.


스가와라노 미치자네(菅原 道真)


  1. 큐우슈우(九州)의 옛 이름. [본문으로]
  2. 과거 일본 조정이 힘이 있을 때의 큐우슈우[九州]와 부속 도서(島嶼)를 관장하던 관직인 다자이[太宰]의 정무소가 있던 곳. [본문으로]
  3. 일본에서 학문의 신으로 받들고 있는 '스가와라노 미치자네[菅原 道真]'의 일생과 그가 죽은 뒤에 텐진[天神]으로 신앙되기까지의 과정을 기록한 그림과 설명이 쓰여진 두루마기. [본문으로]
  4. 당시 렌가계(界)의 일인자. 여담으로 아케치 미츠히데[明智 光秀]가 혼노우 사[本能寺]의 반역을 일으키기 직전에 아타고[愛宕]에서 연 렌가회의 사회자로 참가했었다. [본문으로]
  5. 죠우하의 아들. [본문으로]
  6. 사람들이 보는 앞에서 대놓고 훔쳤다는 뜻. [본문으로]
  7. 유해를 두 개소 이상으로 나뉘어 매장하는 것. [본문으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naver.com/hyunby1986 BlogIcon 턴오버 2007.10.08 17: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천재의 등장이군요.
    히데요시도 이 사람의 야망을 꿰뚫어보고 그렇게 중용하지 않았었다죠?

  2. Favicon of http://blog.naver.com/valhae0810 BlogIcon 발해지랑 2007.10.08 23: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확실히 그런 말들이 많다고 하더군요. 그런데 그게 다 후에 퍼진 소문들이라, 실제로 그랬는지 어땠는지 모르겠더군요. 중용을 안 했다고는 하지만, 임진왜란 시의 수륙병진책이라는 전략을 세운 것, 떨거지가 된 코바야카와 히데아키를 코바야카와에 양자로 보낸 것, 이순신 장군이 없으실 때, 원균 휘하의 조선 수군을 충분히 끌어 들인 상태에서 괴멸시키는 등, 생각 외로 그 후에도 많이 이용당했다고 봅니다.

    영지에 관해서도, 부젠 12만석 ~ 25만석이라고 여러 설이 있는데, 최대 25만석으로 할 경우에는, 당시 히데요시 휘하에서 친족들을 제외하곤 높은 편이었으니까요.(카토우 키요마사 - 코니시 유키나가는 삿사 나리마사가 죽은 후에 빈 히고를 둘이서 나눠 관리했어야 할 특단의 조치였기에, 가능했다고 생각합니다.)

    제가 생각하기에, 실제로 그렇게 냉우를 받은 것은 아니었다고 생각합니다.

  3. Favicon of http://blog.naver.com/lwk1988 BlogIcon 신사본론 2007.10.09 00: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시타카는 도요토미 정권의 크리스트 교 금지령에 따라 배교했는데, 말년에는 배교를 취소했다는 것입니까?

  4. Favicon of http://blog.naver.com/valhae0810 BlogIcon 발해지랑 2007.10.09 01: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겉으로는 그랬지만, 속으론 버리지 않았다...라고 생각할 수 있지 않을까요?
    코니시 유키나가(小西 行長)같은 경우도, 세키가하라에서 진 후에 자결을 하지 않았을 정도로 크리스챤이었지만, 히데요시 휘하에서 임진왜란 때 선봉을 맡을 정도로 신임받은 것을 보면, 요시타카 또한 그러했다고 생각됩니다. 또한, 유언으로 교회에 돈을 기부하라고 했을 정도인 것을 보면, 역시 죽을 때까지 속으론 믿고 있었다고 생각되어집니다.

  5. Favicon of http://blog.naver.com/hyunby1986 BlogIcon 턴오버 2007.10.09 08: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랬었군요.
    어제 TV에서 공명의 갈림길을 보는데 마침 시즈가타케 전투에 앞서 작전을 짜는 부분이더군요.
    죠스이도 볼 수 있었습니다^^

  6. Favicon of http://blog.naver.com/valhae0810 BlogIcon 발해지랑 2007.10.09 09: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 그렇지 않습니다. 오히려 턴오버님이 말씀하신 것이 주류니까요. 제가 말씀 드린 것은 어디까지나 이런 일도 있겠다..라는 정도로만 참고해 주시길 바랍니다.

  7. Favicon of http://blog.naver.com/hyunby1986 BlogIcon 턴오버 2007.10.10 1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키가하라 전투와 관련해 그가 품었던 생각을 보니 참 무서운 인물이란 생각이 듭니다. 그를 알고 있는 사람이라면 두려워하지 않을 수가 없었을듯 합니다.

  8. Favicon of http://blog.naver.com/valhae0810 BlogIcon 발해지랑 2007.10.10 16: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그래서 세키가하라 때의 행동이, 그 후에 그의 부정적인 면을 부각시켰다고 생각합니다. 생애 단 한 번도 남을 배반한 적도 없었던 죠스이를...
    뭐 히데요시가 누군가에게 "죠스이는 무섭다. 내가 머리를 싸매고 생각한 것을 그는 단번에 똑같이 이야기하고, 더구나 내가 생각했던 것 보다 더 효율이 좋았다"라는 말이 후에 더 부풀려져 그를 방심할 수 없는 인물로 만들어진 것이 아닐까 하고 말이죠.

  9. Favicon of http://blog.naver.com/dameh BlogIcon 다메엣찌 2007.10.16 23: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독탓에 머리에 난 종기 탓에(;) 저 트레이드마크 흰두건을 쓰고 다녔대더군요.. 이거야 우에스기 겐신씨도 아니고..(ㅇㅎ)

  10. Favicon of http://blog.naver.com/dameh BlogIcon 다메엣찌 2007.10.16 23: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돈시메온이 텐카비토 사후에 크리스챤인걸 내세우고 다닌걸 보면 참.. 장수했다면 다카야마 우콘처럼 마닐라 유람을(..;) 했을지도 모를 노릇이군요(;)

  11. Favicon of http://blog.naver.com/valhae0810 BlogIcon 발해지랑 2007.10.17 0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죠스이가 매독에 걸렸다는 이야기는 처음 접하는 군요. 저 두건은 비슷한 것을 쓰고 있는 위풍당당한 모습의 이시다 미츠나리 그림이 있긴 한데.. 음 좀 더 그 쪽은 알아보아야 겠군요.

    '돈 시메온'이 해외 추방까지 당하지는 않았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믿지말라는 히데요시의 말에 "예 알겠습니다"라고 순순히 대답해 선교사들을 놀라게 했을 정도인 것을 보면, 융통성있게 처신했을 거라 생각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