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소카베 모토치카 (長宗我部 元親)

1599 5 19일 병사(病死) 61.

1539 ~ 1599.

토사(土佐) 오코우(岡豊)성주(城主). 부친인 쿠니치카()의 뒤를 이었다. 반농반병(半農半兵)의 무사인[이치료우구소쿠(一領具足)]를 활용하여 시코쿠()를 통일하지만, 토요토미노 히데요시(豊臣 秀吉)에게 항복하여 토사(土佐) 일국()를 안도(安堵[각주:1])받았다. 후에 히데요시를 도와 임진왜란에도 출병하였다.








후계자 문제


 [시코쿠()의 패자(覇者)]가 된 쵸우소카베 모토치카이지만 곧이어 토요토미노 히데요시의 침공을 받고 항복하여 결국 토사(土佐) 일국()의 다이묘우(大名)가 되어 버린다. 그 후에 모토치카는 [모토치카 백개조(元親百箇)]에서도, “히데요시님에게서 내려오는 명령은 어떤 일이건 따를 것이라 규정하는 등 히데요시를 위해서 헌신적이라고 할 정도로 따랐다.


 히데요시의 명령에 따라 큐우슈우(九州) 출병이 한창이던 1586 12 14일.

 붕고(豊後) 베츠기가와(次川) 강에서 벌어진 시마즈 씨(島津)와의 전투에서 모토치카는 가장 사랑하던 첫째 아들 노부치카(信親) 700여명의 장병(將兵)과 함께 잃게 되었다. 모토치카의 낙담은 상상 이상으로 히데요시는 오오스미()()을 하사하여 위로하려 했지만 모토치카는 이를 사양하였다.

 노부치카는 가신들의 신뢰도 두터웠으며 또한 모토치카도 노부치카에게 굉장히 기대하였다. 그 때문에 후계자를 결정하기가 쉽지 않았다. 또한 그것은 모토치카만의 문제가 아니고 가신들 끼리도 여러 가지 이해관계가 교차하고 있었던 듯하다.


 모토치카는 넷째 아들인 모리치카(盛親)를 귀여워하고 있었기에 모리치카에게 가독(家督)을 잇게 하려 하였다. 이러한 가중의 내분을 수습하기 위해서 모토치카는 반대파를 숙청했다. 의견을 낸 일족의 키라 치카자네(吉良 親[각주:2])나 히에야마 치카오키(比江山 親興[각주:3])에게는 할복을 명령하는 등 무거운 처벌이 내려졌다.


 모토치카는 결국 둘째인 카가와 고로우지로우 치카카즈(香川 五 親和), 셋째인 츠노 마고지로우 치카타다(津野 孫次 親忠)가 아닌 넷째 센쿠마마루(千熊丸 후에 모리치카)를 후계자로 선택하였다. 그리고 사자(使者)를 상경시켜 마시타 나가모리(増田 長盛[각주:4])에보시오야(烏帽子親[각주:5])로 삼아 센쿠마마루의 성인식(元服)을 치르게 하여 우에몬타로우 모리치카(右衛門太郎 盛親)라 이름을 갖게 해서 후계자로 결정한 것이다.


 이 소식을 들은 둘째 치카카즈는 스스로 단식(斷食)하여 굶어 죽었다고 한다. 후계자는 노부치카의 전사 후 2년이라는 시간이 지나 겨우 정해졌다.


모토치카의 말년.


 어쨌든 후계문제를 해결한 모토치카는 영내(領內)에 토지조사인 검지([각주:6])를 실행하여 영국(領國) 지배를 확립함과 동시에 오고우(岡豊)에서 이전했던 오오타카사카 성(大高坂)에서 한번 더 해상 교통의 거점인 우라도 성()으로 거성(居城)을 옮겼으며 1597년에는 [쵸우소카베 모토치카 백개조(長宗我部元親百箇条)]를 제정하여 법령을 정비하였다. 그와 더불어 히데요시의 요청에 따라 오다와라(小田原) 출병이나 조선 출병 등에 종군(從軍)하여 싸움터에서도 공을 세웠다.

 모토치카는 모리치카를 제 앞가림은 하는 무장으로 키우고자 싸움터는 물론 여러 곳을 데리고 다니거나 했기에 여생을 즐길 여유 같은 것은 없는 거나 마찬가지였다.


 그러던 중 1596 8월에 에스파냐 선적인 '산 펠리페' 호가 우라토에 표착하는 사건도 일어났다[각주:7]


모토치카의 최후


 그러던 중 토요토미노 히데요시가 1598 8 18일에 병으로 죽었다. 히데요시를 존경하고 따르던 모토치카는 충격을 받은 듯 하다.


 1599 3월.

 모토치카는 셋째 아들인 츠노 치카타다를 유폐하였다. 조선 출병에 종군하여 전공도 세운 치카타다는 동생 모리치카가 후계자가 된 것에 불만을 품고 있었던 것이다. 이 처분은 가신 히사타케 쿠라노스케(久武 内蔵[각주:8])의 책모에 위한 것이라 여겨지지만, 모토치카 자신도 사려가 결여되어 있었을 가능성도 있으며 동시에 육체적으로도 쇠약(衰弱)해 있었던 듯 하다.


 병이 조금 나아 소강상태가 된 4 23.

 모토치카는 모리치카와 함께 상경하여 토요토미노 히데요리(豊臣 秀)를 알현하였다. 그러나 모토치카의 몸은 결코 좋은 편은 아니어서 오오사카(大坂)나 쿄우토(京都)의 명의(名醫)들이 달려들었지만 결국 5 19일 모토치카는 후시미(伏見)의 저택에서 이 세상을 떠났다. 향년 61.


 죽기 9일 전인 5 10일에 모리치카를 머리맡으로 불러 싸움터에서의 마음 가짐 등을 유언으로 남겼다고 한다. 유해(遺骸)는 텐류우 사()에서 화장(火葬)하였고, 유골은 토사(土佐)로 보내져, 나가하마(長浜)의 텐보(天甫)()에 묻혔다.


 말년의 모토치카는 자기 주장을 굳히지 않는 고집쟁이가 되었던 듯하다. 1600 9월 세키가하라(ヶ原)에서 모리치카는 서군(西軍)에 속하여 모토치카가 목숨 걸며 지켜왔던 토사를 빼앗겨 버린다.

텐보산(天甫山)에 있는 모토치카의 묘[코우치(高知)시(市)]

  1. 원래 가지고 있던 영지를 계속해서 영유할 수 있도록 인정 받음. [본문으로]
  2. 모토치카의 조카가 된다. [본문으로]
  3. 모토치카와는 사촌형제. [본문으로]
  4. 오봉행(五奉行) 중의 한 명. [본문으로]
  5. 성인식(元服) 때 에보시를 씌어 주며, 자신의 이름 중 한 글자를 성인식을 치루는 에보시고(烏帽子子)에게 붙여주는 사람. [본문으로]
  6. 정확한 수확량을 측정하여 세금을 낼 양을 정함. [본문으로]
  7. 당시 선교사 추방령(1587년)이 내려져 있었지만, 무역의 이익때문에 히데요시는 철저한 단속을 하지 못하고 있었다. 그러던 중 필리핀을 떠나 멕시코로 향하던 에스파냐 국적의 산 펠리페 호가 태풍을 만나 파손되어 수리를 받기 위해 우라토에 입항. 히데요시는 조사관으로 마시타 나가모리를 파견하였는데 항해사 중 하나가 ‘에스파냐가 광대한 영토를 얻을 수 있었던 것은 기독교의 포교와 선교사들의 활약 덕분이다’라는 말을 듣고, 기독교의 목적은 자국의 식민지화라는 것이라 깨달은 히데요시는 이후 기독교 금지를 철저히 하기에 이른다. [본문으로]
  8. 치카나오(親直)를 말한다. 형인 히사타케 치카노부(久武 親信)가 지 동생 쓰면 가문멸망할 것이니 쓰지 말라고 할 정도였다. [본문으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naver.com/hyunby1986 BlogIcon 턴오버 2007.09.25 01: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토사의 원래 주인인 모토치카는 히데요시에게 항복 후 그에게 전력을 다 했다가 아들대에 와서 영지를 뺏기고, 다음 주인인 야마우치 카즈토요는 이에야스 밑으로 들어간 후 유신 때까지 그 자손들이 바쿠후에 충성을 다 바쳤네요.
    같은 지역의 전 주인과 다음 주인의 운명이 확연하게 갈라졌군요.

  2. Favicon of http://blog.naver.com/dameh BlogIcon 다메엣찌 2007.09.25 14: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히데요시에게 왜그렇게 기었는지 모르겠습니다..(-_-) 아무래도 그놈 출병땜시 시코쿠의 패권도 잃고 장남도 잃었건만(-_-..)

  3. Favicon of http://blog.naver.com/valhae0810 BlogIcon 발해지랑 2007.09.25 17: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턴오버님// 모리치카도 원래는 동군에 붙으려 했지만, 이시다 파의 획책으로 서군에 붙을 수 밖에 없었다고 하더군요. 모리치카의 군사적 재능은 상당한 편이었다고 생각합니다. 히사타케의 말을 듣고 셋째 형을 죽인 것이 영토를 빼앗기는 원인이 되었지만요.

    다메엣찌님//시바타와 싸운 시즈가타케 합전과 토쿠가와 이에야스와 싸울 때도 언제나 히데요시의 반대편에 서서 히데요시 세력의 후방을 불안하게 했음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본거지인 토사만은 남겨 준 것에 감사함을 느끼지 않았을 까요? 당시 일본인이 고향에 대한 집착과, 나중 일이지만 호우죠우 씨가 영토를 전부 잃게 되는 것(이건 다른 지역에 쿠니(囯) 하나를 얻을 수 잇었다는 말도 있지만요)과 비교하면 말이죠.

  4. Favicon of http://blog.naver.com/dameh BlogIcon 다메엣찌 2007.09.25 20: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리치카는 오사카의 진에서 마지막으로 불태우고 죽으니.. 뭐 개역후 자진하는 여타 다이묘들에 비하면 나쁜 종말은 아닌듯(..이라 말해봐도 실패작 인생이긴 해도;;)

  5. Favicon of http://blog.naver.com/valhae0810 BlogIcon 발해지랑 2007.09.25 23: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담이지만... 잡혔을 때 생명 구걸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정작 죽을 때는 깨끗하게 죽었다고 하더군요. 살아남았다면 생각외로 거물이 되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6. Favicon of http://blog.naver.com/dameh BlogIcon 다메엣찌 2007.09.26 09: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친이 히데요시에게 기다시피 받아놓은 토사1국을 잃었으니 차마 눈을 감을 수 없었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구걸도 그런 이유에서..ㅎㅎ..(그러니까 우리식으로 따지만 조상선산 다 팔아먹은 종손이 눈을 못 감는거랑 같은 이치랄까..)

  7. Favicon of http://blog.naver.com/shiroyume BlogIcon shiroyume 2008.01.18 23: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히데요리가 아니라 히데요시인 듯 합니다.

  8. Favicon of http://blog.naver.com/valhae0810 BlogIcon 발해지랑 2008.01.20 12: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타가 많네요. ^^; 지적 고맙습니다. 얼른 고쳤습니다.

  9. 보통사람 2009.11.26 12: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부치카가 죽은 뒤에 얼마안되서 아내가 병사하죠.
    따로 첩을 두지 않을 정도로 아내를 사랑했었던 사람인데...

    한꺼번에 사랑하는 사람 둘이나 세상을 떠나니
    제정신인게 더 이상할 정도...

    • Favicon of http://valhae.kr BlogIcon 渤海之狼 2009.11.26 14: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노부치카 사망 1587년.
      모토치카의 부인(노부치카 엄마) 사망 1583년....이군요.
      누구를 말씀하시는 건가요?

      측실도 두 명 있었군요....

      제가 몰라서 그러니 아시면 좀 알려주셨음 좋겠습니다.



 

티스토리 툴바